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6년 연애 후 결혼했지만…”고유정, 신혼여행부터 욕설·격분”
4,994 27
2019.06.16 09:55
4,994 27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된 고유정(36·여)이 결혼 직후부터 이상한 언행을 보였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고유정과 강씨를 잘 알고 있는 A씨는 1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오랜 연애 끝에 결혼한 두 사람이지만 신혼여행 때부터 공항에서 크게 싸우는 일이 생겼다"고 말했다. A씨는 "신혼여행을 마치고 해외에서 귀국하는 날 고유정 부부가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에 왔을 때 문제가 생겼다"며 당시 전해들은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비행기 탑승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고유정이 '아직 못 산 게 있다'며 면세점에 갔다"면서 "이후 마지막 탑승 안내 방송이 나와 강씨가
‘가야 한다'며 고유정을 재촉했지만 고유정은 강씨에게 고성을 지르며 화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실랑이 끝에 화가 난 강씨가 먼저 비행기에 탑승했지만, 항공사 규정 상 혼자만 비행기를 타고 돌아올 수 없어 다시 내려야 했다"며 "강씨가 면세점으로 돌아오니 고유정은 면세점에서 그대로 물건을 사고 있어 당황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예약한 비행기를 놓쳤다.

같은 대학을 나온 고유정과 강씨는 봉사활동을 함께 하며 만났다고 한다. 이후 이들은 6년여간 연애를 이어오며 해외봉사를 가거나 함께 여행을 다니기도 했다. 연애시절 다정해 보였던 두 사람은 결혼 직후부터 불화가 시작됐다는 것이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다. 강씨는 평소 "신혼여행 때부터 나타난 고유정의 폭력적인 성향이 결혼생활 내내 이어졌고, 갈수록 심해졌다"고 가까운 사람들에게 털어놨다고 한다. 고유정은 화가 나거나 일이 본인의 뜻대로 되지 않으면 소리를 지르거나 물건을 던지고, 강씨를 할퀴고 때리는 등의 폭력을 일삼았다는 것이다.

격분하면 흉기를 집어들 정도로 고유정의 폭력 성향이 심해지자 강씨는 2016년 말 고유정에게 이혼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은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를 본인이 키우는 조건으로 이혼에 합의했지만, 고유정이 강씨에게 아이를 보여주는 일은 없었다. 지난달 25일 강씨는 면접교섭권을 행사해 약 2년만에 자신의 아들을 봤다. 이혼 후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고유정은 살인·사체손괴·사체유기·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댓글 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00:16 4.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0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8551 영화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 평 23:22 457
1398550 [2019 야구 KBO 포스트시즌] 키움 3 : 0 SK (플레이오프 1차전 | 경기종료) 11 23:22 168
1398549 많은 사람들이 태연 최애 커버곡으로 꼽는 곡.ytb 7 23:21 402
1398548 죄책감을 쏙 빼버려서 대박이 난 아이스크림 8 23:20 1478
1398547 제자들한테 이렇게 질문해요. 행복하니? 2 23:20 464
1398546 계속 멜론 급상승 순위 1,2위에 올라 있는 아이유 복숭아와 설리 고블린.melon 3 23:20 681
1398545 봉준호 콜라이더와 인터뷰 영상 (통역이 꽤 잘해서 볼 만함) 1 23:20 204
1398544 슈퍼주니어 "난 어딘가 좀 고장 난 것 같아 엉망으로 다 꼬인 것만 같아 언제부터 나 자신에게도 환영받지 못하게 돼 버린 걸까 나는 여전히 어른이 돼도 길을 잃고서 헤매고 있어 끝도 없이 뻗은 이름도 없는 도로 위에 서 있어 Let's go" 6 23:19 288
1398543 일루젼(야갬만드는회사) 근황 4 23:19 512
1398542 설리살려내라는 댓글러가 단 댓글들.jpg 27 23:19 2297
1398541 (스포) 조커에 관한 감독의 코멘트 7 23:19 470
1398540 태연과 티파니에게 고마웠다는 설리.twt 14 23:16 3506
1398539 이거만큼은 따라하면 안되는 유재석의 행동 40 23:15 3343
1398538 ”괴로운 순간들이면 나도 모르게 기도처럼 읊조리며 나를 다독인다.” 3 23:14 669
1398537 홍콩 자유의 여신상 파손 4 23:13 2258
1398536 토끼 한마리만 죽여주면 10억을 드리겠습니다 11 23:13 2098
1398535 편의점인데 멍뭉이 들어옴.jpg 34 23:12 2735
1398534 디즈니 아티스트가 직접 알려주는 에리얼 그리기! 3 23:11 798
1398533 아이돌들이 말하는 아이돌의 삶 16 23:09 4737
1398532 일본 아이돌이 부르는 BOA의 気持ちはつたわる 15 23:09 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