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곶자왈파괴·동물학대”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에 1만명 동참
432 8
2019.05.24 14:49
432 8
NISI20190524_0000332875_web_201905241121원본보기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24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마을회와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어 1만명의 반대 서명이 모였음을 알리고 제주도를 상대로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19.05.24. susie@newsis.com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세계 최초로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된 조천읍에 위치한 선흘2리 일대에 대규모 동물테마파크가 들어서는 데 반대하는 서명 인원이 1만명을 넘어섰다. 

24일 오전 선흘2리 마을회와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대 서명지 전달식과 함께 제주도를 상대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당장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12일 주민들의 극렬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환경영향평가가 변경심의회에서 조건부 통과 의견을 받았다”며 “사실상 제주도와 원희룡 지사의 최종 싸인만 남은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선흘2리는 국내 최초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거문오름을 포함해 7개의 오름과 제주의 허파인 곶자왈 속에 깃든 생태지향적 마을이며 특히 선흘2리가 위치한 조천읍 전체는 세계 최초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됐다”며 “제주도와 원 지사는 이를 지켜야 하는 국제적 책임을 가지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또 “해발350고지에 위치한 선흘2리와 곶자왈은 마지막 남은 제주의 생명줄”이라며 “테마파크에 들어설 120실 규모의 호텔과 대규모 글램핑장 및 부대시설에서는 엄청난 지하수를 소비할 것이고 테마파크에서 발생하는 가축의 분뇨와 소독제 및 고독성 농약 등은 인근 지하수를 오염시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NISI20190524_0000332867_web_201905241116원본보기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24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왼쪽)가 이상봉 도의원(오른쪽)에 1만명의 반대 서명지가 담긴 상자를 전달하고 있다. 2019.05.24. susie@newsis.com

그러면서 “동물테마파크사업은 오수관 연결 면제, 상수도 사용량 폭증, 환경영향평가 회피 등 수많은 논란에도 제주도가 투자유치라는 이름으로 속전속결식의 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제주도의회는 대규모 개발사업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해당 사업의 변경 승인 절차 과정의 수많은 논란과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선흘2리는 많은 강수량과 잦은 안개 등 열대 동물이 지내기에 적합지 않은 기후여건으로 인한 동물학대의 가능성도 지적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마을회와 대책위는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이상봉 의원에게 1만명의 서명지를 전달했다.

susie@newsis.com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9249083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토이 스토리 4》시사회 당첨자 발표 ◀◀ 150 06.13 2.6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0604 다크모드 완료] 05.21 15만
전체공지 [공지] 05.07 3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3-4 보은/연합 투표 및 스밍 금지 항목 추가] 5897 16.06.07 393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7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2 15.02.16 18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8 18.08.31 14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6559 트럼프 강경책에 막힌 중남미 이민자 "차라리 멕시코 남겠다" 20:08 35
1286558 홈마끼리 싸움.gif 12 20:07 521
1286557 고유정 대학 지인 "전남편과 봉사단체서 만나…결혼후 변했다" 2 20:07 208
1286556 아는 사람은 많지 않지만 원덬이 제일 좋아하는 미드 4 20:06 270
1286555 한일전때의 차두리.gif 7 20:05 390
1286554 매형이 우리집에서 절 쫒아내고 우리집에서 꿀빨아요 ㅠㅠ 5 20:04 1270
1286553 2년 전 오늘 발매된, 모모랜드 "어마어마해 (EDM Ver.)" 2 20:03 103
1286552 텔레그램 설립자 “中, 홍콩시위 때 대규모 해킹공격” 8 20:02 441
1286551 컴백 무대를 예능화 시킨 핑클 ㄷㄷㄷ 13 20:02 1134
1286550 등에 업은 아기 찾는 벤틀리 17 20:01 1423
1286549 홍콩 시위대 질서... 10 19:59 1348
1286548 "고유정, 돈많은 재력가 집안..변호사 써서 가석방 무섭다" 8 19:56 951
1286547 요즘 스포츠 덬들 사이에서 제일 인정받고 호감도 높은 캐스터 원탑 5 19:56 1064
1286546 고유정때문에 억울한 누명을 쓴 제주도 아산렌트카 13 19:54 1929
1286545 뜨거운 형제 레전드 지상렬 아바타.ytb 3 19:51 190
1286544 만취해 흉기 휘두른 10대女…남성 3명 병원 이송 27 19:50 1191
1286543 홍콩 타이거슈가 얼음물 공짜 26 19:49 4874
1286542 할매덬이 몰입해서 봤던 추억의 프로 40 19:47 1648
1286541 시험날도 ㅈㄴ꾸미고 오네;; 했는데 아이돌인거에요...jpg 43 19:47 6492
1286540 내가 연애하는듯한 기분 (5살 연하 일본인 남자친구 유튜브) 6 19:47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