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조국 버리면 결집층 25% 공중분해"… ' 문재인이 조국을 놓지 못하는 이유
2,123 53
2019.08.26 01:44
2,123 53

"조국 버리면 결집층 25% 공중분해"… '총선 셈법'에 매인 조국

청와대·여당 '버티기'… 야당은 주말에도 십자포화 / 

강대강 대치 속 정치권 시계는 '총선'에 / 

여당 관계자 "'사법개혁 상징' 조국이 곧 문재인" 촌평 / 

야당, 법적 대응 시사하며 연일 강경 태세 / 

여야 공방 속 문재인 국정 지지율 40% 중반대로 하락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야권의 공세가 24일 주말에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을 인사청문회 또는 대국민 담화 형식의 ‘국민 청문회’에서 가려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버티기’ 모드로 들어간 형국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압박하는 차원에서 오는 26일을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협상 시한으로 못 박은 것은 물론, 협상 불발 시 오는 27일 ‘국민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강대강 대치 속 사활을 건 여야의 시계는 ‘총선’에 맞춰져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문재인정부의 제1저자 조국이라 쓰고 최순실이라 읽는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법은 정의와 상식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가치이다. 절차상 법적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나 그런 사고자체가 문제이고, 촛불정신을 배반하는 사고”라며 “조국을 통한 사법개혁 주장은 논리와 실리에 맞지 않다. 이미 도덕적 가치에 상처를 가진 자가 무슨 개혁을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두고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부정입학 과정이 오버랩 된다는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문빠’들 모아놓고 궤변과 거짓말로 한바탕 쇼를 하고는 의혹 해소를 외치며 법무부 장관에 앉히겠다는 속 보이는 계략”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청문회가 열린 뒤 조 후보자의 임명이 강행될 것을 우려해 ‘청문회 보이콧’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판이다.

23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고려대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학내 집회'의 일환으로 행진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정부 개각을 앞두고 야권은 물론 서울대·고려대 등 학생 사회 차원의 반발이 쏟아져 나올 정도로 사태가 번진 건 드문 일이다. 그럼에도 여야는 ‘샅바 싸움’을 좀처럼 놓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지난 의원총회에서 조 후보자를 지키는 데 ‘단일대오’를 다질 정도로 의욕을 보였다.

한 민주당 중진의원은 기자와 만나 “지금 조국을 지키면 중도세력 지지율 5~10%를 잃지만, 조국을 버리면 결집층 20~25%가 공준분해된다”는 셈법을 내놨다. 다른 관계자 역시 “사법개혁의 상징적 인물인 조국이 곧 문재인”이라고 촌평했다. 이는 ‘20년 집권’ 플랜을 세운 민주당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라도 조 후보자를 놓지 못하는 이유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가 이번 고비만 넘기면 단숨에 ‘전국구 인사’로 무게감을 키울 수 있을 것이란 계산도 깔렸다.

23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아크로 광장 인근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문구가 쓰인 스마트폰을 들고 있다. 뉴시스


반면, 야권에겐 조 후보자의 낙마가 여권 지지율 ‘독주 체제’에 제동을 걸 카드가 된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 의혹은) 특검·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최근 조 후보자와 그의 딸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강경 태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야 공방 속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40%대 중반으로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실시한 8월 3주차 주중 집계(19~21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6.7%(매우 잘함 26.7%, 잘하는 편 20%)를 기록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9주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선 것이다. 부정평가는 2.9%포인트 오른 49.2%(매우 잘못함 34.2%, 잘못하는 편 15%)였다. 리얼미터 측은 “조 후보자 관련 의혹 보도가 확산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그밖의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391789

댓글 5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6 16.06.07 45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7216 9월, 특히 9월 17일 오늘 생일이 많은 이유 (tmi) 56 00:28 3912
1387215 ㄹㅇ 장현승 닮은 아이돌.jpg 25 00:27 2170
1387214 짱구 극장판으로 알아보는 세대차이 33 00:26 1326
1387213 계단 오르기 도와주는 댕댕이 19 00:24 1413
1387212 오늘 뜬 슈퍼엠 마크 티저 사진 중 반전이라고 말 나오는 컷 65 00:24 2783
1387211 앞머리 내리니 유니크한 느낌이 있는 (여자)아이들 민니 25 00:24 1900
1387210 방금 뜬 빅스 콘서트 개인 티져들 27 00:23 837
1387209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오늘의 생일.WM 5 00:21 1395
1387208 지니어스덕이면 짤만봐도 오디오 자동재생되는 장동민 상황과 대사들 27 00:21 749
1387207 이래서 쯔위 쯔위 하나봅니다 34 00:21 2374
1387206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속 틴트 광고 보는 듯 했던 김소현 9 00:20 1366
1387205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집회 결국 철회.. 공감하지 못한 대중의 비판 시각과 맞물려 24 00:20 722
1387204 VIXX LIVE FANTASIA PARELLEL HYUK 혁 6 00:20 171
1387203 김희애 주연 감성 멜로 영화 <윤희에게> 티저 예고편 3 00:20 412
1387202 몰래 길고양이 밥 챙겨주다 팬들에게 들켜 도망친 엑소 멤버 (예전꺼임) 12 00:19 1951
1387201 보수카페 황교안 삭발식 후기 16 00:18 1722
1387200 현실반영 쩔어서 케톡픽된 BL소설 79 00:18 3786
1387199 요즘 꼬마들 사이에서 인싸템.gif 7 00:17 2032
1387198 방금 뜬 트와이스 쯔위 티저 속 얼굴....gif 27 00:16 1982
1387197 VIXX LIVE FANTASIA PARELLEL HONGBIN 홍빈 9 00:16 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