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조국 버리면 결집층 25% 공중분해"… ' 문재인이 조국을 놓지 못하는 이유
2,459 53
2019.08.26 01:44
2,459 53

"조국 버리면 결집층 25% 공중분해"… '총선 셈법'에 매인 조국

청와대·여당 '버티기'… 야당은 주말에도 십자포화 / 

강대강 대치 속 정치권 시계는 '총선'에 / 

여당 관계자 "'사법개혁 상징' 조국이 곧 문재인" 촌평 / 

야당, 법적 대응 시사하며 연일 강경 태세 / 

여야 공방 속 문재인 국정 지지율 40% 중반대로 하락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야권의 공세가 24일 주말에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을 인사청문회 또는 대국민 담화 형식의 ‘국민 청문회’에서 가려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버티기’ 모드로 들어간 형국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압박하는 차원에서 오는 26일을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협상 시한으로 못 박은 것은 물론, 협상 불발 시 오는 27일 ‘국민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강대강 대치 속 사활을 건 여야의 시계는 ‘총선’에 맞춰져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문재인정부의 제1저자 조국이라 쓰고 최순실이라 읽는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법은 정의와 상식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가치이다. 절차상 법적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나 그런 사고자체가 문제이고, 촛불정신을 배반하는 사고”라며 “조국을 통한 사법개혁 주장은 논리와 실리에 맞지 않다. 이미 도덕적 가치에 상처를 가진 자가 무슨 개혁을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두고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부정입학 과정이 오버랩 된다는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문빠’들 모아놓고 궤변과 거짓말로 한바탕 쇼를 하고는 의혹 해소를 외치며 법무부 장관에 앉히겠다는 속 보이는 계략”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청문회가 열린 뒤 조 후보자의 임명이 강행될 것을 우려해 ‘청문회 보이콧’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판이다.

23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고려대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학내 집회'의 일환으로 행진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정부 개각을 앞두고 야권은 물론 서울대·고려대 등 학생 사회 차원의 반발이 쏟아져 나올 정도로 사태가 번진 건 드문 일이다. 그럼에도 여야는 ‘샅바 싸움’을 좀처럼 놓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지난 의원총회에서 조 후보자를 지키는 데 ‘단일대오’를 다질 정도로 의욕을 보였다.

한 민주당 중진의원은 기자와 만나 “지금 조국을 지키면 중도세력 지지율 5~10%를 잃지만, 조국을 버리면 결집층 20~25%가 공준분해된다”는 셈법을 내놨다. 다른 관계자 역시 “사법개혁의 상징적 인물인 조국이 곧 문재인”이라고 촌평했다. 이는 ‘20년 집권’ 플랜을 세운 민주당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라도 조 후보자를 놓지 못하는 이유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가 이번 고비만 넘기면 단숨에 ‘전국구 인사’로 무게감을 키울 수 있을 것이란 계산도 깔렸다.

23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아크로 광장 인근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문구가 쓰인 스마트폰을 들고 있다. 뉴시스


반면, 야권에겐 조 후보자의 낙마가 여권 지지율 ‘독주 체제’에 제동을 걸 카드가 된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 의혹은) 특검·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최근 조 후보자와 그의 딸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강경 태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야 공방 속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40%대 중반으로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실시한 8월 3주차 주중 집계(19~21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6.7%(매우 잘함 26.7%, 잘하는 편 20%)를 기록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9주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선 것이다. 부정평가는 2.9%포인트 오른 49.2%(매우 잘못함 34.2%, 잘못하는 편 15%)였다. 리얼미터 측은 “조 후보자 관련 의혹 보도가 확산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그밖의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391789

댓글 5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65 05.17 5.7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5 04.30 2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6446 썸네일 짱 웃긴 오늘 올라온 강아지 몽자 영상 14 08.08 1701
1646445 의정부고 역대급 졸업사진 24 08.08 3235
1646444 이제 와서 보니 많은 생각이 드는 민아 인스타 3 08.08 4673
1646443 현재 호평받고 있는 편의점 샛별이 뮤지컬 커튼콜식 엔딩 연출 55 08.08 3809
1646442 앞으로 딥페이크가 사용될수도 있는 분야 (순기능일지 아닐지) 29 08.08 2685
1646441 연상인 아내의 장점은? 2 08.08 1016
1646440 여자들이 생각하는 남자 몸 만드는데 걸리는 시간 .JPG 76 08.08 3473
1646439 전남지역 폭우를 피해서 탈출한 소들이 피신한 장소.gif 27 08.08 2764
1646438 권민아 측 "자택 인근 병원 응급실에 입원..생명에 지장 없어" [공식입장] 30 08.08 3833
1646437 BJ임다 의료법 위반으로 채널 모든 영상 삭제 32 08.08 4142
1646436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모레부터 태풍 영향권 예상 ㅇㅇ 60 08.08 4887
1646435 계란햄버거 15 08.08 1375
1646434 콜라 로켓 4 08.08 551
1646433 아내가 연상인 경우 장점은? 21 08.08 2824
1646432 초코바나나 같이 생긴 19 08.08 1619
1646431 야구장에서 사람 구하다 기절한 악어.gif 21 08.08 2305
1646430 장르가 엄연히 로맨스인데 끝까지 쌍방키스신이 안 나온 드라마 21 08.08 4063
1646429 [KBO] 불꽃같은 신호를 보내는 포수 29 08.08 1394
1646428 전국 폭우 계속되는데…이 와중에 태풍 '장미' 북상 20 08.08 1867
1646427 싹쓰리 멤버들이 연예계 활동하면서 한번도 본적없는 연예인.jpg 56 08.08 4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