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갖고 싶다, 타고난 김재환의 파워” [30대 선수 50인 설문·1탄]
956 2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9680309
2018.09.23 11:12
956 28
야구와 인생을 조금은 알 만한 나이인 30대. 스포츠경향에서는 한가위를 맞아 30대 연령의 프로야구 선수 50인에게 ‘바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8가지 항목의 설문에는 그들이 인정하는 선수로서 특별한 능력과 함께 라커룸에서만 보이는 그들의 소소한 모습을 담았습니다.

0000574325_001_20180923070209966.jpg?typ두산 베어스 김재환이 지난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위즈와의 경기에서 3회말 안타를 치고 있다. 잠실 |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에게 비결을 물으면 빠지지 않고 나오는 답이 하나 있다. “타고났다”는 것이다. 프로야구에도 남들은 아무리 노력해도 갖기 어려운 재능과 감각을 타고난 선수들이 따로 있다.

각자의 야구관과 포지션, 상황이 다르다보니 다양한 답이 나왔다. 50명의 입에서 무려 30명의 각기 다른 재능이 부러움의 대상으로 지목됐다. 그 중에서도 올시즌 홈런 1위를 달리고 있는 두산 김재환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김재환의 파워 혹은 장타능력을 갖고싶다는 선수가 7명이나 됐다.

홈런왕 경쟁이 뜨거운 2018년이다. 그 중에서도 김재환은 차원이 다른 파괴력으로 홈런왕 레이스를 주도하고 있다. 아시안게임에 다녀온 뒤 더욱 무섭게 전진하며 홈런 1위로 올라선 김재환은 전체 타자 중 가장 먼저 40홈런 고지를 밟았다. 역대 최고의 외국인 타자로 꼽히는 타이론 우즈를 넘어 20년 만의 잠실구장 홈런왕 역사까지 도전하고 있다.

많은 선수들이 매년 열심히 벌크업을 하지만 타고난 파워와 장타 감각은 따라가기 어렵다. 그런 점에서 또 한 명 부러움을 사는 대상이 넥센 박병호다. 이미 성남고 시절 4연타석 홈런을 쳐 유명세를 탔고, 타고난 힘과 장타력을 인정받고 프로 데뷔했다. 프로야구 사상 유일한 4년 연속 홈런왕에 2년 연속 50홈런 기록을 가진 박병호는 올 시즌 초반 부상으로 약 한 달을 쉬고서도 시즌 후반 홈런왕을 다툴 정도로 무서운 재능을 발휘하고 있다.

순간적으로 빨리 달리는 스피드와 야구 센스야말로 훌륭한 선수가 되기 위해 타고난 선물이다. 올시즌 도루 1위를 달리고 있는 박해민(삼성)의 주력과 야구센스가 부럽다는 선수들도 4명이나 있었다. 박해민은 빠를 뿐 아니라 수비에서도 감각적인 플레이로 안정감을 주는 대표적인 외야수다.

0000574325_002_20180923070210486.jpg?typ
그 외에 KIA 에이스 양현종(내구성·야구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잘 안다는 점), SK 중심타자 최정(파워·동체시력), 한화 마무리 정우람(강한 멘털·부드러운 폼), 한화 중심타자 김태균(자기관리·타격능력), 두산 오재원(야구장에서 즐기는 능력·센스), 메이저리그 콜로라도의 오승환(직구·구위) 등 각 분야 최고의 이름이 모두 등장했다. 이제 2년차 신예지만 넥센 이정후에 대해서도 콘택트 능력과 야구 잘 하는 유전자가 부럽다는 선수가 2명 있었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댓글 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3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03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1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3347 BTS 정국, '베를린 V라이브' 방송 시청 370만명 넘어 "최다 기록" 14:03 1
1043346 최근 90일 방트블 국가별 유튜브 조회수 14:02 29
1043345 엄마 몰래 ㅅㅅ돌 샀는디 ㅆㅂ 13 14:00 500
1043344 기안84가 갑분싸 헛소리 많이하는 이유.jpg 38 14:00 844
1043343 소방청, 9년 만에 소방관 제복 전격 교체한다…"안정성·활동성 향상되도록 할 것" 6 13:59 205
1043342 이명박이 그래도 교통환승시스템 하나는 잘 만들었지 23 13:58 615
1043341 올초 전문가들의 증시 예측과 현재 5 13:57 242
1043340 의외의 보아팬.jpg 10 13:57 439
1043339 '신의 퀴즈' 류덕환X윤주희, 모두가 기다린 한강 커플 스틸컷 10 13:57 296
1043338 [후방] 열도의 요즘 야겜 근황.. 16 13:56 580
1043337 26호 태풍 '위투' 예상 이동 경로 6 13:55 598
1043336 하면 되는 nct 127 라이브.regular 11 13:55 284
1043335 트로트 가수 한사랑? 대한가수협회 측 “누군지 모른다” 17 13:54 567
1043334 SM 소속 가수들 로고 41 13:54 747
1043333 복면가왕 조회수 100만 넘은 여자아이돌 무대들 5 13:53 206
1043332 '청정원 런천미트' 세균발육시험 부적합 판정 "판매 중단, 회수" 15 13:53 404
1043331 [지구를 보다] 남극서 거대한 ‘직사각형 빙산’ 발견…“최근 분리된 듯” 9 13:53 341
1043330 [단독] 미국, 농협은행 1100만불 제재...'내부통제구조' 미비 12 13:52 517
1043329 이언주 의원 "박정희 대통령, 역대 대통령 중에는 천재적" 15 13:51 186
1043328 현재 국정감사 받고 있는 김경수 도지사 16 13:50 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