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오퍼는 없습니다" 조현우 해외진출의 이상과 현실
917 1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5154734
2018.07.13 08:47
917 10
http://img.theqoo.net/Irpdr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2018러시아월드컵을 통해 스타로 떠오른 GK 조현우(27·대구)를 둘러싼 유럽 진출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가 빅리그에 진출하는 것은 아직까지 현실보다는 이상에 가깝다. 해외 진출을 위한 걸림돌부터 걷어내야 더 큰 무대로 향할 수 있다.

조현우는 월드컵 조별리그 1~3차전에서 스웨덴 멕시코 독일을 상대로 고른 활약을 펼치며 전세계 축구팬들에게 인상적인 장면을 여러차례 선보였다. 그로 인해 본선 32개국 골키퍼 가운데 첫 손에 꼽힐만한 경기력을 뽐냈다. 조별리그 경기마다 해외 언론을 통해 조현우의 활약상이 전파되면서 자연스럽게 해외 진출 가능성도 언급됐다. 게다가 K리그1 인천 안데르센 감독이 지난해 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을 이끌고 있는 위르겐 클롭 감독에게 조현우를 추천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빅리그에 진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조현우도 월드컵 이후 해외 진출에 대한 열망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지난 8일 서울과의 K리그 복귀전 직후 “(홈팬들께서는) 은퇴하기 전까지 대구에서 뛸거라 생각하실수도 있지만 나도 (해외 진출의)꿈이 있다. 은퇴는 꼭 대구에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월드컵 직후 조현우의 이적과 관련된 소식이 쏟아지자 대구 구단은 다소 당황스러운 분위기다. 여러가지 이적설이 나오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성사되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조현우는 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해외 진출은 2020년 후반기 이후에나 가능하다. 미래가 불투명한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구단은 사실상 없다. 대구 관계자는 “조현우의 거취와 관련돼 많은 소식들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구단을 통해 정식으로 영입 제의가 온 것은 한 곳도 없다. 이적에 관해 관심을 보이는 에이전트들은 있었지만 구체적인 오퍼는 아직까지 없다”고 말했다.

대구 구단도 여건이 마련된다면 조현우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의지는 분명하다. 우선 해결과제인 아시안게임 와일드카드 차출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대구 안드레 감독은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조현우를 아시안게임에 보내지 않고 싶다”면서도 “하지만 요청이 온다면 선수는 물론 나라를 위해 보내는 것이 맞다. 좋은 결과를 통해 병역 문제가 해결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차출 공백은 있겠지만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s://m.sport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468&aid=0000404570
댓글 1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6.1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5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8 16.06.07 264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스퀘어 *☆* 올림픽방 오픈 알림 공지 56 16.08.05 1.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61581 잡담 타이거 우즈 1874일만에 PGA 투어 우승 2 09.24 46
361580 잡담 어느 스포츠 구단이 돈 잘 벌어? 4 09.21 172
361579 잡담 스포츠는 확실히 응원하는 팀이 있어야 재밌는듯ㅋㅋㅋ 2 09.20 85
361578 잡담 이대훈 태권도 그랑프리 우승함 2 09.19 133
361577 스퀘어 ‘거짓말 논란’ 노아름은 왜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반대했을까? 1 09.19 126
361576 잡담 혹시 태권도 좋아하는 사람 있어? 1 09.18 95
361575 잡담 NFL 바이킹스... 부들부들... 09.17 66
361574 잡담 테니스 코리아 오픈에 라드반스카도 참가하네? 09.16 70
361573 스퀘어 쇼트 아랑이 오늘 전북현대 시축 모음 2 09.15 143
361572 잡담 농구 솔직히 저우치 약간 내서타일... 1 09.15 79
361571 잡담 농구 오 평일경기 7시30분부터 시작하네 1 09.13 109
361570 잡담 양궁 올림픽 국대 선발 다 했나? 2 09.12 142
361569 잡담 테니스 조코비치는 세레나 존나 옹호하네 1 09.10 247
361568 잡담 쇼트 알못인데 빅토르안 왜까이는거야?? 3 09.10 244
361567 온에어 NFL 동점 터치다운! 1 09.10 88
361566 잡담 테니스 조코비치가 2018 US OPEN 남자단식 우승하면서 샘프라스와 동률 1 09.10 116
361565 온에어 NFL 아 로저스 또 부상이야? ㅠㅠ 2 09.10 84
361564 온에어 NFL 패커스 털리는거 아닌가 모르겠네 09.10 72
361563 잡담 쇼트 평창 때문에 팬 됐는데 ㅠㅠㅠㅠ 1 09.09 207
361562 잡담 테니스 지금 재방송 보는데 세레나 1절만 하지.. 8 09.09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