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영화/드라마 영화 암살교실 리뷰
1,531 1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05582453
2015.06.03 17:08
1,531 17

한달 전 쯤인가...

암살교실 봤어..

센세가 니노인지는 모르고 봤고

상영실 들어가니까 여자들만 가득해서

야마다 료스케가 나와서 여자들이 많은가

헤이세이점프가 이렇게 까지 인기 많았나??? 싶었는데

헤이세이점프 팬들치고는 좀 연령대 높은데 싶었고

영화보고 나서 화장실 줄 서있으면서 주변의 대화로 깨달았다.

센세 성우가 아라시의 니노였고 그 여자들은 니노 팬들이었다는걸

어린 여자애들 10대들도 있었는데 개네들은 야마다 팬 또는 강지영 팬인 듯 싶었음

뭐 볼까하다가 가볍게 볼 수 있어서 골라서 봤는데

가볍게 볼만했고 기대를 안해서인지 생각보다 잼있었어.

성우가 잘 하길래 그냥 애니메이션 성우구나 싶었는데 니노라서 놀랐다.

야마다 료스케는 내가 알기로는 드라마 주연도 한적 있는걸로 알고 있고

드라마 꽤 나오는 걸로 알고 있는데..

연기하는거 처음보는데 주연인데도 불구하고 너무 발연기

전체적으로 출연진이 죄다 발연기

스다 마사키는 첨에 배우인지는 몰랐고 보다가 잰 잘하네 재도 쟈니즈인가? 했는데 배우였네?

연기 잘하는게 납득 됨. 나중에 해파리공주(스다 마사키가 나온다함) 영화 보고 싶어서 쯔타야 같는데 몇달 더 있어야 나온데 ㅜㅜ

강지영은 생각보다 연기 잘했어.

내가 보기엔 주연인 야마다 보다 잘했어.

일본어도 괜찮았어

한국 연예인들 일본어하면 밑에 일본어 자막 따로 없으면 못알아먹겠는 애들 많은데

강지영은 그런 문제 전혀없었고 발음 체크 열심히 한거 같았다. 노력 많이 한거 같아

전체적으로 이 영화 안에서 연기 잘한 축에 속했어

사실 다들 너무 발연기라서 강지영 연기를 잘하는지에 대한 판단히 힘듬 =_=;;;

다른 성인 연기자들 처럼 잘하진 않았는데 그래도 보면서 거슬리진 않았어




최종적인 감상은

가볍게 보기엔 좋은거 같아.

아무리 감정잡기 힘든 병맛 스토리에 병맛 캐릭터라지만

야마다는 연기 연습을하자. 너무 심했다.

거기다 주연이라서 발연기가 너무 눈에 띄었다.


















------------------------ 플러스 감상(여기서부터는 스포 있엉♡ ------------------------

주인공 야마다랑 야마다가 좋아하는 듯한 소꿉친구인 여자이가 다른 반인데

그래서 초반엔 여자 히로인은 저 여자아이인가 싶었어

그런데 같은 반의 다른 여자아이가 좀 히로인 비슷하게 나와서

저럴꺼면 소꿉친구 여자아이는 왜 집어넣었나 싶었다.


악당아저씨.. (얼굴 긁는 아저씨)

저 아저씨는 왜 맨날 허접한 캐릭으로 나와서 맨날 당하는 역인가 싶었어

연기 잘하시고 외모도 괜찮으신데..

저번에 다른 드라마에서 봤을때 보다 살이 많이 빠지셔서

첨엔 몰라 봤다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9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1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20 15.02.16 53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476 그외 스테로이드없이 지루성피부염 조진 후기 7 15.06.10 2418
7475 음식 꽃양파튀김 해먹은 후기 24 15.06.10 2909
7474 그외 밑에 시간약속 덬임 9 15.06.10 769
7473 음식 처음 먹은 파파존스 후기 15 15.06.10 1656
7472 음식 대파 까고 정리한 후기 14 15.06.10 992
7471 그외 엄살 겁나 심한 덬이 매복사랑니 뺀 후기 12 15.06.10 2022
7470 그외 메르스 때문에 전철에 사람이 없는 후기 2 15.06.10 459
7469 그외 도를 알려주는 사람들과 30분 2:1 미팅한 후기 14 15.06.10 1079
7468 그외 1박2일만 보면 입꼬리올라가는 엄마 후기 5 15.06.10 588
7467 음식 학식으로 나온 비빔밥에 들어간 브로콜리 골라내면서 먹는 후기 1 15.06.10 372
7466 그외 도쿄타워, 에펠탑 스틸 미니어쳐(?)조립한 후기 6 15.06.10 1235
7465 그외 시간약속더럽게안지키는 친구후기 32 15.06.10 2155
7464 그외 걷다보니 전혀 다른길로 걷고 있었던 후기 1 15.06.10 284
7463 그외 스퀘어방에 덬이 올려준 신이 나를 만들때 해본 후기 7 15.06.10 775
7462 그외 연봉계약하는데 연차비 지급조항이 사라진 후기 14 15.06.10 901
7461 그외 엄마가 연예인 이름 헷갈리는 후기 13 15.06.10 818
7460 음식 오늘 점심은 오뎅볶음이였는데 바뀐 후기 1 15.06.10 326
7459 음식 절편으로 떡볶이 만든 후기 5 15.06.10 675
7458 그외 여드름 스테로이드제 하루쓴 후기 1 15.06.10 795
7457 그외 먹는 재미가 사라진 후기 5 15.06.10 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