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헬로톡으로 일본인이랑 통화한 후기
3,034 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224814425
2016.03.06 00:48
3,034 6

헬로톡을 시작한지는 일주일 정도 됐고

원래 4년정도 된 일본인 펜팔친구도 있고 트친도 있지만

뭔가 신선한 만남을 해보고자 시작했는데

먼저 말을 걸 용기가 안나서 그냥 거기 타임라인같은곳에 그냥 한마디 정도 주절거렸더니

5명정도한테서 연락옴... 그중에서 계속 이어나가고 있는 두사람중에 한명이였는데

굉장히 적극적이고 활발한 언니였음!


대화하고 이틀째쯤부터 회화할 기회가 별로 없으면 전화하자고 먼저 말해줘서

일하는 평일 말고 둘다 여유로운 주말에 하기로 하고 약속잡아두고

오늘 담당 레귤러 보려고 대기중인데 통화를 갑작스럽게 5분정도라도 해볼까? 하고 시작함


목소리부터 굉장히 밝고 귀여웠음ㅋㅋㅋㅋ

내가 일본 아이돌을 좋아하고 그런거 아예 모르는 상태로 계속 대화를 했었고

처음에는 간단하게 일상보고하고 날씨라던가 각나라 문화의 차이점같은거 서로 얘기하면서 놀라워하고 신기해하고ㅋㅋㅋ

그리고 둘다 각국에 여행갔던 얘기하면서 서로 일코해제! 언니도 과거 케이팝팬이였던 얘기해주고ㅋㅋㅋ

아이돌 얘기 잠시하다가


이 언니가 본격적으로 한국어에 대해서 궁금한게 많은 사람이라서

'하지만'이랑 '그러나'의 차이점을 물어봄ㅋㅋㅋㅋㅋㅋ이걸로 한 30분은 통화한듯ㅋㅋㅋ

그리고 이거 해결하고 나니까 아주,너무,매우에 대해서도 물어보고ㅋㅋㅋㅋㅋ

또 하나 더있다면서 정말이랑 진짜의 차이에 대해서 물어보고ㅋㅋㅋㅋㅋ

이거 해결해 준다고 찾아보다가 나까지 한국어 공부한기분;;;;


그렇게 한시간정도 통화하고 평일에는 그냥 퇴근하면서라도 잠시 짬날때 통화하자고 약속하고 통화종료~


일본어는 덕질로 배웠기때문에 청해는 강해도 말할 기회가 별로 없어서 좀 아쉬웠거든

일어 전화통화도 신청했었지만 뭔가 시간이 정해져있고 주제가 정해져있고 그런게 좀 힘들어서 그만뒀었고

항상 여행가도 그냥 호텔직원 식당직원이랑 얘기하는게 다니까

수다떠는걸 좋아하는 나로썬 그동안 좀 답답한게 많았었는지 굉장히 즐거운 대화였음!

내가 개떡같이 말해도 언니가 찰떡같이 알아들어주니까ㅋㅋㅋㅋㅋㅋ

다음 통화가 굉장히 기대된다고 한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8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5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9743 그외 면접을 볼수록 마음이 갑갑한 후기 4 16.04.01 630
29742 음식 이마트에서 동방신기 팝콘 사온 후기 5 16.04.01 727
29741 그외 H&M에서 가방 샀는데 도난방지 택을 안빼주고 물건 준 후기 15 16.04.01 3433
29740 그외 토익공부를 할지말지 넘나 고민되는 후기 4 16.04.01 624
29739 그외 집 정리하다 흑역사 발견한 후기ㅋㅋㅋ 5 16.04.01 1066
29738 그외 무좀 치료 시작한 초기!!! 16.04.01 1098
29737 그외 엄마랑 대화하기 짜증나는 후기 1 16.04.01 324
29736 그외 (더러움 주의) 난생 첨으로 코팩 써본 후기 -엘리자베스 코팩 7 16.04.01 1333
29735 음식 맥날 뉴욕어니언슈림프 후기 3 16.04.01 831
29734 그외 수미칩 좋아한다면 1봉지 750원에 샀으면 하는 후기 4 16.04.01 520
29733 그외 갤럭시S7 5일 쓴 후기 2 16.04.01 852
29732 그외 바나나우유키링사러갔다가2만원쓰고온후기 3 16.04.01 1044
29731 그외 고딩도 조별과제로 고통을 받는다, 고딩덬의 조별과제 ppt 후기 29 16.04.01 5809
29730 음식 배고픈줄 알고 누룽지 끓였는데 알고보니 배부른상태였던 후기 2 16.04.01 553
29729 그외 발톱무좀 치료한지 2개월 후기.... 13 16.04.01 2217
29728 그외 아무것도 안살 거면서 앉아서 수다만 떨다 가는 사람들이 이해되지 않는 편순이의 후기 3 16.04.01 621
29727 그외 잽방에서 카시스 리큐르 나눔 받은 후기 9 16.04.01 969
29726 그외 시험공부는 몇 주 전부터 해야 하는지 심란한 후기 7 16.04.01 614
29725 음식 종각에서 팬스테이크 먹고 만족한 후기 10 16.04.01 1405
29724 그외 친구가 자꾸 모쏠덬한테 남친 얘기하는 후기 6 16.04.01 6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