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내가 속상하다고 말해도 되는지 궁금한 중기(긴글)
775 16
2021.10.21 16:58
775 16
일단 난 성격이 많이많이 현실적이고 이성적임.
내 스스로 이렇게 생각하기도 하고, 주변에서도 항상 감정이 뒷전같다고 말 자주 들음(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근데 내 친구 두명은 약간 감성적이고 충동적이야(이런 성격이 나쁘다고 생각 전혀x) 그래서 나랑 좀 부딪힐때가 많거든…

부딪힌다는게 뭐 싸운다는 의미가 아니고, “왜 그런 행동을?” 같은 사소한 의견차이 같은거야. 일화로 예를들면… 친구는 사귀어줄 맘 없는데 친구한테 호감갖고 있는 남자랑 1박2일 여행을 간다거나, 누가봐도 부당한 처우 받는 알바 하고 있는데 사장님과의 정으로 그만두지 못한다거나, 술에 쩔어서 잘 모르는 남자 집까지 간다거나….

이런것들로 의견차이가 난 적이 많아.
내 성격으론 솔직히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많이 있어. 그래서 “이러이러한 상황에서 넌 왜 그런 행동으로 대처하는거야? 너한테 득 될거 하나 없잖아”. 이런식으로 말을 많이 해.
실제로 친구가 내게 저런 얘기를 꺼내는 이유는 “나 이런 상황때문에 지금 힘들어ㅠㅠ” 였기 때문에, 그 상황을 해결해주고 싶어서 그런거고.

근데 차츰 깨닫게 되더라.
친구들은 나한테 해결방법을 원해서 말을 꺼내는것 보다.. 그냥 “어우 그랬구나. 그래서 그 이후에 어떻게됐어?” 이 말을 듣고싶어 한다는걸..
그런데 내 성격은 아무리 노력해도 저런 말이 안 나오더라.

친구들도 이런 날 알아서, “그래 그럼 니 앞에서는 가급적 이런얘기 안할게” 라고 하더라. 근데 이게 문제가 됐어.
정말로 내 앞에서 남자문제, 술문제 이런걸 잘 말해주지 않으니까 난 얘기에 낄수가 없는거야ㅋㅋㅋ… 셋이 모였을때 친구중 한명이 “그때 말했던 그 남자 있잖아~” 라고 말을 꺼내면, 난 ‘그’ 남자가 누군지 몰라.
왜냐면 들은게 없으니까.. 그래서 그사람은 또 누구야? 이러면 “아… 교회에서 만난 10살위 아저씨인데.. 너가 이런얘기 들으면 또 혼낼까봐ㅋㅋ ㅇㅇ이한테만 말했어” 이런식으로 대답이 들려와.


친구들의 삶에 내가 100프로 공감해주지 못한건 맞아.
그렇지만 같은 친구인데 누구한텐 말하고, 누구한텐 말 안해주는 이 상황이 그냥 속상해… 물론 친구들도 “그러면 안되는거야” 라고 말하는 내가 짜증났을 수 있겠지. 근데 적어도 셋이 모인 자리에서 둘만 아는 주제가 있다면 가급적 그 주제는 피해서 얘기나누는게 좋지 않아..?

근데 이걸 따지고보면 내 잘못인것도 같아서 “내가 속상해해도 되나” 싶어. 애초에 내가 그런 이야기에 잘 공감하지 못해서 “쟤한텐 그냥 말하지 말자.” 라는 상황이 된건데.. 그걸 갖고 내가 속상해해도 되는건지 잘 모르겠어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9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1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068 그외 면접때 인데놀 먹을지 말지 고민되는 후기 7 12.04 543
178067 그외 속눈썹펌이랑 눈썹문신 한 덬들의 후기를 찾는 중기 19 12.04 769
178066 그외 요즘은 더이상 촌스러운 옷이 없는거같다고 느끼는 후기 3 12.04 1092
178065 그외 황반변성 있거나 있으신 부모님 계신 덬 구하는 초기 1 12.04 238
178064 그외 광고없는 포레오 루나3 써본덬들 후기가 궁금한 중기 3 12.04 287
178063 그외 투썸 2만원 기프티콘을 받았는데 이걸 먹는거에 쌩으로 쓰긴 싫어서... MD 추천받는 중기 6 12.04 700
178062 그외 덬들은 좋아한다고하면 둘중 누가 더 좋아질 것 같은지 궁금한 중기 28 12.04 840
178061 그외 번아웃이 맞는건지 궁금한 후기 1 12.04 203
178060 그외 조금만 서러워도 눈물 나는거 고치고싶은 후기 5 12.04 448
178059 그외 친구고양이에게 목도리랑 방석 만들어준 후기 30 12.04 1692
178058 그외 국중박 반가사유상 떠나보낸 후기 12 12.04 1766
178057 그외 오픈톡에서 강퇴당한 후기 5 12.04 1138
178056 그외 새로 산 멀티탭이 맘에 드는 후기 9 12.04 1286
178055 그외 브라질리언 레이저 궁금한 초기 6 12.04 435
178054 그외 지금까지 나눔한 케이프 후기 14 12.04 1095
178053 그외 층간소음 있는 덬들 어떻게 사는지 궁금한 후기 5 12.04 278
178052 그외 곧 대학갈 덬들이 많아보여서 쓰는 과씨씨 후기 8 12.04 864
178051 그외 편의점 알바하면서 조용하게 계산해주는 게 제일 고마운 손님인 후기 2 12.04 742
178050 그외 정신과 약 먹는데 뭐가 다른지 모르겠는 후기 9 12.04 345
178049 음식 틈새비빔면 개존맛인 후기 4 12.04 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