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엄마가 80만원 정도 빌려달라고 했던 중기..
3,731 49
2021.04.20 19:21
3,731 49
일단 오늘 엄마한테 연락이 와서 못 빌려줄거 같다고 답했어
그랬더니 당연히 내가 빌려줄거라 생각했는데 은행이나 현금 서비스를 받으면 갚아야하는게 많아지고 자기가 계획했던거랑 다르게 일이 풀린다고 실망하더라고,,
예상은 했지만 아마 이따 엄마가 집에 오면 또 혼날거 같음
그때면 할머니도 알테니까 아마 난 당분간 집에서 가족이 경제적으로 힘들어하는데 안 도와준 이기적인 사람이 될테고, 생각만 해도 벌써부터 스트레스야..ㅎㅠㅠ
솔직하게 말하려고 해도 입이 안 떨어지는게 우리집이 아빠 때문에 경제적으로 무척 힘든 상황이고, 엄마는 주말에도 안 쉬고 온몸에 파스 붙여가며 공장에서 일하셔서 아마 내가 이것저것 놀고 먹는 곳에 썼다는걸 알면 정말 크게 혼날게 보여서 솔직히 피할 수 있는 때까지 피하고 싶은게 내 진심이야... (유치원생 때부터 매맞으며 컸더니 몇마디 듣고 마는 수준이어도 최대한 피하고 싶은게 내 본능임,,ㅠ)
그래서 이 상황에서 내가 어떤 태도를 취해야할지 모르겠다
살면서 용돈 한번 받은 적 없고, 통장에 있던 180 정도 되는 돈은 1-1에 나온 국장+기숙사비(코로나 때문에 환불 받음)인데 이걸 다 써버린거 뿐만 아니라 엄마는 내가 1년반 동안 국가근로 하면서 번 돈의 일부를 저축했다고 알고 있어
(저번에 통장 내역을 보여달래서 포토샵으로 합성해서 거짓말 함..)
한달에 최대 36까지 벌 수 있는데 난치병을 앓아서 건강이 안 좋고 종종 개인 사정으로 근로를 빠지다 보니 평균 30 정도 벌고 방학에 학원 알바를 해서 단기로 20 정도 벌었어(이건 일년에 두번 정도?)
그리고 도중에 학교에서 장학금을 70 정도 받은 적이 있는데 이것도 당연히 저축했을거라 생각하고 있음
사실 초장부터 거짓말 하지 말고 다 썼다고 해야했는데 당장 혼나는게 정말 너무 공포스러워서 못 말한게 이렇게 된거 같아 막막하다
그러면서 내가 받은 장학금과 얼마 안되는 근로 월급도 마음껏 못 쓰게 하는 우리 집안 형편이 원망스럽기도 하고..ㅠ
지금은 학원 알바도 안 하고 장학금 받는 것도 없어서 한달에 30도 채 못 버는게 전부인데 이거로 5만원은 청약, 5만원은 여러 구독비로 나가서 15-20만원으로 사는데 당장의 덕질을 끊는 것도 너무 어렵네...
내가 우리집 형편에 비해 너무 대가리 꽃밭으로 사는건가 싶으면서도 정작 우리집을 이렇게 만든 아빠한테는 아무말도 안(못) 하는 엄마가 답답하면서 억울하기도 하고 그러면서 남의 돈을 쓴 것도 아닌데 죄지은 기분을 느껴야하는 것도 속상하고 기분이 참 복잡하다..
댓글 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7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2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9 15.02.16 33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046 그외 사장한테 매일 욕들으면서까지 알바를 다녀야할지 고민인 중기 18 02:17 989
167045 그외 환승이별 당하고 스스로 엄청 무너졌었던 후기 4 02:12 506
167044 그외 지는 거 싫어하고 못하는거 인정 안하는 성격인거 알아버린 초기 4 02:00 263
167043 그외 혹시 부모님이 쌍욕하는거 들어본적있나 궁금한 후기 32 01:47 807
167042 그외 어버이날 어찌 챙겨야 고민하는 초기 2 01:39 201
167041 그외 포켓몬 관련된 게임인데 기억이 안나는 중기 2 01:31 185
167040 그외 돈을 현명하게 쓰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궁금한 초기 7 00:52 420
167039 그외 내가찍은 사진으로 인스타 하는친구가 고민인 중기,,,,,, 46 00:46 2926
167038 그외 오늘 별이 예뻐서 처음 사진 찍어본 초기 5 00:28 713
167037 그외 내가 이길 수 없는 혈육한테 또 맞거나 하면 끈이 툭 하고 끊길거같은 후기 15 00:24 759
167036 그외 좋아하는 친구한테 선톡이 오기는 온 초기 6 00:15 653
167035 그외 배아픈 거 어떻게 참고 공부하는지 궁금한 중기 9 05.05 480
167034 그외 왓챠랑 넷플 중 어디를 결제할까 고민되는 중기 13 05.05 502
167033 그외 운전면허 학원 어디가 좋을지 고민 되는 중기 11 05.05 332
167032 그외 친구가 무슨 관계인지 어려운 중기 2 05.05 455
167031 영화/드라마 위대한 쇼맨 OST this is me만 들으면 맘이 웅장해지는 후기 + 번역 가사 추가 10 05.05 304
167030 그외 신신파스 좋다고 쓴 후기 덬의 후기 (사진 혐 주의) 23 05.05 1769
167029 그외 날이 좋아서 산책한 후기(냥이도 만남) 34 05.05 1228
167028 그외 덜 먹을 땐 살이 안빠지다가 양을 늘리니 살빠지는 이유가 뭔지 궁금한 중기 4 05.05 959
167027 그외 국민취업지원제도 2유형 진행할지 고민되는 중기~ 3 05.05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