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마지막으로 써보는 나의 일기
916 8
2021.03.07 23:55
916 8

20대후반에 난 왜이렇게 되어버렸을까..잘살고싶었는데 말이다.. 20대때하고싶은것도 못했다..인간관계도 정말 노력했지만 운이 없었고 연인관계도 오래만났다고 좋은게 아니었다 다 문제를 덮고있고 회피하고있엇다. 난 본래 외로운사람인걸 알고있긴했다. 고등학교때부터 차곡히 속이 다 새까맣게 타고 새살이 돋을수도 없을만큼 짓눌려 버렷다. 어디서부터 이렇게 잘못되고있엇던걸까. 나는 이겨낼 자신이없다. 여기 이승이 차라리 지옥이라고 생각하는게 마음이 편할거같다. 저 먼곳엔 내가 편하게 살수도 있지않을까. 아니 사실 살고싶지않다. 그냥 없을 무가 되고싶다. 그래도 엄마께 감사하다 아주 조금은 행복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행복만으론 이 우울함을 덮을 수가 없다. 나는 졋어. 나한테 진거다. 나는 열심히 혼자 발버둥 쳤지만 진건 진거다.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4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0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1 15.02.16 32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6087 음식 내가 재수없다는 후배가 이해가 안가 29 00:36 2171
166086 그외 구멍난 방충망 셀프 교체 후기 3 00:28 206
166085 그외 자전거 타다가 무릎에서 딱 소리난 초기 1 00:16 176
166084 그외 로봇청소기를 사야할 것 같은데 다이슨 무선청소기를 사자는 엄마때문에 고민인 후기 51 00:08 1421
166083 그외 3월 26일에 뺀 비립종 아직도 상처 있는 중기 4 00:05 866
166082 그외 관심있던 남자가 다른부서로 갔는데 생각나는 초기 2 00:04 478
166081 그외 결혼은 꼭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덬들 이유가 궁금한 중기 30 04.14 1200
166080 그외 친구가 없어서 걱정인 후기 6 04.14 694
166079 그외 입벌림 방지 수면 테이프 써보는 중기 9 04.14 667
166078 음식 초코파이류가 너무 좋은 후기 6 04.14 287
166077 그외 이대로 영영 연애 못 할까봐 정말 걱정 되는 중기 1 04.14 403
166076 그외 핫게 200만원 전집 글 읽고 내 경험담 써보는 후기 21 04.14 1510
166075 그외 다니는 병원 의사 모니터에 여자 나체 사진이 띄워져있는걸 목격한 초기 12 04.14 1440
166074 그외 주변에 잘 안풀리는 사람 지인으로 있으면 어떤 감정인지 궁금한중기 14 04.14 692
166073 그외 포기하는것도 용기라는 말 듣고싶은 중기 4 04.14 285
166072 그외 법/보험 잘알 덬들에게 화재관련 궁금한 초기 3 04.14 140
166071 그외 커피랑 담배가 목에 안 좋은지 궁금한 후기 9 04.14 370
166070 그외 안친한 친척이 연락하는게 부담스러운데 어떻게 거절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글펑) 13 04.14 642
166069 그외 전공 공부하면서 이 길이 맞나싶은 중기 4 04.14 314
166068 그외 국민취업지원제도로 취업한 후기 5 04.14 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