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20대 후반에 라섹하고 회복하고 있는 6일차 중기
502 3
2021.01.16 23:40
502 3

2n대 후반동안 안경쓰면서 정말 별 일 다 있었고 힘든 일 많았다...

어릴 때는 안경쓰는게 멋있어보여서 엄마 안경썼다가 엄마한테 엄청 맞고

그 때는 엄마 말씀이 맞는지 몰랐지 엄마가 안경쓰는게 뭐가 좋냐며 후회한다고 했는데 그게 정말 맞았어..


라섹하는건 몇년전부터 고민하다가

코시국도 코시국이고 지금 일하는 데에서 라섹하는 동안 쉴수 있도록

2주 연차 쓰는 것도 허락해주는 김에


검안검사 한 곳에서 받고 바로 그냥 거기서 수술했어

보통은 검안검사 여러곳에서 하고 고른다는데

나는 우리 동네에서 20년동안 영업한 안과에서 그냥 해버렸어


내가 받은 병원은 라섹만 하는 곳이고 심지어 검안검사받을 때 잔여각막이 400이상 안되면 아예 수술 시도도 안한다는 얘기도 들어서 병원 결정했어


내 눈 상태를 검사했는데 각막 왼쪽 599, 오른쪽 601에 각막 뚱땡이였던 것이야...


내가 수술한 기계는 mel 90이고 아무리 각막을 깍아도 105안으로 깍는다고 하셨어

(실제로는 95, 93 깎아서 잔여 각막량이 양 쪽 506씩이야)


아무튼 수술하기로 결정하고 예약했고 수술 가격은 강남이나 이런데는 프리미엄이다 뭐다 해서 가격 붙는데 거기는 그런건 필요없고 무조건 균일가라고 하더라구


수술 당일 :

- 수술 전 날에 잠을 좀 못자서 걱정했는데 눈을 마취한다고 안약을 넣었는데 점점 눈이 뻑뻑해지는 느낌이 들더라

그리고 수술대에 오르고 기계에 초록색 빛만 보고 자기들이 말하는거 신경쓰지 말라고 하셨어

그리고 오른쪽 눈부터 시작했는데 초록색 빛이 보이더니 빨간색 빛이 보이고

무슨 빛들이 휘향찬란하게 아름답게 퍼지고 갑자기 아무것도 안보이고 초록색 빛이 보이고

주변에서는 30초남았습니다 5초 남았습니다 이러고 너무 긴장도 되고 걱정도 되서 불안해서 미치겠더라


그리고 오른쪽 눈 다하고 눈을 감고 왼쪽눈을 하려는데 너무 불안해서 손 좀 잡아달라 했는데 잡아주시더라


아무튼 수술은 총 15분 가량 진행했고 눈을 살짝 떴는데 이전에 안경 벗으면 흐릿하게 보이던게 잘 보이더라

그래도 눈은 잘안뜨려 했어 미리 준비한 선글라스를 끼고 집에 와서 누워있기만 했어


근데 진짜 신기하게 안아파서 난 축복받은 눈이라면서 친구한테 전화해서 난 안아프다며 난 신의 자녀라면서 장난쳤어


2~3 일차

- 진짜 시작은 이 날부터였어 자고 일어나너 눈이 안아픈거야 오 역시 ㅠㅠ 이러다가 시간을 보려고 폰을 봤는데

그 때가 헬게이트 시작이었어 눈이 진짜 세상 그렇게 부실 수 없고 내가 드라마 여주 빙의한거마냥 눈물 폭발이었어

진짜 아무것도 못하고 눈물만 흘렀어

3일차도 울기만 했고 결국 눈이 엄청 부어서 눈을 제대로 뜰 수가 없었어

진짜 괜히 라섹했다 이 생각만 들었어


4~5일차

- 진짜 거짓말같이 자고 일어났는데 울어서 엄청 부었던 눈도 다 풀렸고 눈이 안아팠어

의사선생님이 딱 2~3일차만 아플거라고 했는데 그게 정말이었어

근데 글씨가 정말 아팠던 2~3일차보다도 안보이고 흐릿한거야

그래서 뱅원에 전화해서 물어보니깐 그게 정상이래

이 때 컴이랑 스마트폰 맘껏 해도 된다해서 진짜 맘껏 했다...

그래도 중간중간 1~2시간은 무조건 눈감고 휴식 시간 가졌어

근데 5일차는 진짜 컴퓨터 스마트폰 꺠어있을 때는 거의 무조건 했어


6일차(오늘)

- 난 이 때 보호렌즈 뺏고 보호렌즈 빼고 그 날 저녁부터 흐릿한 것도 많이 사라졌지만 아직까지 글씨가 딱 하나로 보이진 않았어

근데 이게 정상이라고 하더라고 그래서 병원에서 주는 안약 잘 뿌리고

밖에서는 선글라스 쓰고 컴퓨터 할 때도 선글라스 쓰고 스마트폰은 화면 밝기 최대로 내려서 사용하는 중이야


아직까지는 회복기간이고 사후관리가 굉장히 중요해서 더 시간이 지나봐야하지만

지금까지는 엄청나게 만족이야


라섹해서 보호렌즈 빼기전까지는 정말 힘들었던거는 잘 씻지 못했던거야

그래도 어떻게든 씻었지만 제대로 씻진 못했어

오늘 예전처럼 신경안쓰고 샤워를 하고 마스크팩까지 했는데 기분 최고야 ㅠㅠ


이제 사후관리 철저히 할 예정이고

난 선글라스는 올해는 꾸준히 쓸거야 일 할 때는 선글라스 쓰기가 힘드니 블루라이트와 자외선 차단되는 보호안경 따로 구입 예정이고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6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645 그외 덬들은 혓바닥 어떻게 닦는지 궁금한 중기 8 03.07 356
163644 그외 친구한테 괜히 꽁기햐... 11 03.07 945
163643 그외 딸한테 팔 물린 후기 6 03.07 1433
163642 그외 교통사고 합의에 대한 스트레스로 미치겠는 후기 1 03.07 377
163641 그외 머리가 갑자기 엄청간지러운 중기 1 03.07 168
163640 그외 오늘 날도 좋은데 취준덬들 뭐하는지 궁금한 후기 3 03.07 331
163639 그외 웹툰보다 위로받은 후기 6 03.07 799
163638 그외 무선청소기 추천바라는 중기 1 03.07 153
163637 음식 더현대 가서 마얘 라는 곳의 밀푀유를 사온 후기 5 03.07 1285
163636 그외 이제 고등학교 입학했는데 시간이랑 체력 때문에 너무 힘든 초기... 12 03.07 428
163635 그외 생리주기때문에 병원가려고 결심한 중기 4 03.07 214
163634 그외 ui/ux 디자인에는 꼭 맥북이 필요한지 궁금한 후기.. 9 03.07 374
163633 그외 60세 넘어서 보험료 30만원 이상 감당 가능한지 궁금한 후기 10 03.07 656
163632 그외 장문 주의! 준비를 덜 하고 가서 좀 아쉬웠던 퍼스널 컬러 진단 후기(부제:여름쿨 화장품 추천받습니다) 6 03.07 372
163631 그외 갑자기 아빠가 된 후기 22 03.07 2598
163630 영화/드라마 나의 아저씨 1화 보는 중기 (본 덬들에게 질문!) 8 03.07 300
163629 그외 애기가 너무 귀여운데 자랑못해서 슬픈 후기 20 03.07 1450
163628 그외 잠 한 번에 깨는 방법이 궁금한 중기 6 03.07 335
163627 그외 분실한 핸드폰 돌려주겠다고 연락왔는데 걱정되는 초기 12 03.07 856
163626 그외 첫명품으로 요런 캐주얼한? 가방도 괜찮은지 궁금한 중기 14 03.07 1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