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19)셀프브라질리언 왁싱 후기
104,019 2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202073649
2016.01.16 23:05
104,019 25
사실 후기랄 것도 없는 후기야ㅎㅅㅎ
나덬은 20대 초반 여덬이고 고2때부터 집에서 셀프로 브라질리언을 했어
브라질리언을 하고 싶은데 샵을 갈 돈이 없어서 세트를 사서 혼자 해왔다요
이유는 질염이랑 털없는 편한 삶을 살고 싶어서ㅎㅅㅎ 남친은 물론 없어^^!

내가 이렇게 후기를 남기는 이유는 이번에 브라질리언을 슈가링으로 시도해봤기 때문이야.
보통 브라질리언 왁싱은 하드왁스를 데워 녹인 후에 스파출라로 부위에 바른 후 굳으면 떼어내는 방식으로 해
슈가링이라는 방법은 처음부터 끈적끈적한 왁스를 가지고 손으로 붙혔다 떼면서 왁싱을 하는 방식이라고 보면 돼.

사실 하드왁스를 사고 싶었는데 나덬이 가지고 있는 왁스 워머기는 밑에만 데워지는 거라 새로운 하드 왁스를 데우려면 몇십분은 데워야 위가 데워져서..
데우기 귀찮아서 손맛도 알겠다 그냥 손으로 뜯어보자 하고 슈가링 왁스를 샀어

하드 왁스랑 슈가링 왁스는 차이점이랑 장단점이 있는데 그것들을 비교하면서 브라질리언 왁싱 후기를 남기고자 한다요

우선 왁싱은 일반적으로 여성 기준 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는 방식을 사용해. 샵에서도 이렇게 해준다더라
근데 나덬은 삼각존(위)보다 아래 ㅎㅁ쪽 털들이 더 거슬리기 때문에 거슬리는 밑 부분을 먼저 하고 시작해. 여기가 뜯을때 훨씬 덜아프다능... 위는 지옥이야

밑에를 어느정도 정리하고 나서 위로 올라가서 뜯기 시작하는데 여기는 그럭저럭 할만 해.
근데 ㄹㅇ 지옥은 갈라지는? 지점(미안해 표현을 이렇게밖에 못하겠다)의 바로 위 여기는 진짜 지옥이야 죽음의 구역
몇번을 해도 여기는 그냥 겁나 아파ㅋㅋㅋㅋ 여기 뜯을 때쯤 되면 다리가 후들거림
그리고 오일로 남은 왁스 정리해서 떼어내준 다음에 사후 관리 잘 해주면 왁싱 끝이야
(나덬은 귀찮다고 사후에 각질제거 안해줬다가 모낭염 몇번 났었음)
처음에는 스스로 하니까 한시간 반정도 걸렸는데 지금은 30분 정도면 다 함..

효과는 편해 생리때 냄새도 없고 털에 안묻어서 좋고 질염 줄어들고
무엇보다 그 털의 짜증남을 없앨 수 있어
어떤 덬들은 민둥산이 된게 보기 어색하고 삼보일쿵ㅋㅋㅋ한다고 하는데 나는 4~5주 간격으로 해줘서 삼보일쿵은 안하고 민둥산도 오히려 내 취향(..)이라
이제는 털 있는게 어색할 정도야ㅋㅋ
아픈건... 음... 왁싱하는 사람들이 흔히 느끼는게
처음: 좋아 나는 할 수 있어!(비극의 시작)
10분 뒤: 아 ㅆㅂ 내가 왜 이걸 시작했지... 10분 전 원덬이 자살해라...
30분 뒤: 게슈탈트 붕괴
끝: 후ㅋ ㅆㅂ 다신 이거 안함
1~2주 후: 아 그래도 왁싱 다시 해야징ㅋ(근자감 원상복구)
이런 과정이고 하다보면 아픈 것에 대한 감각도 좀 줄어들어... 털이 얇게 나서 그런가 피나고 닭살나고 이런건 내 기준 없었고ㅇㅇ
그리고 사실 내가 피부는 예민한 편이라 뭐 바르면 알레르기 반응나고 이런거 있는데 왁스는 다행히 그런거 없고

내 별명이 강철의 통각술사야...

뭐 하지만 사실 귀찮고 돈도 들고 부모님한테 들킬 위험도 너무 커서 안하려고 했는데 털 자라는게 너무나 엿같은것... 그래서 이번에 슈가링 왁스를 사서 그냥 해버렸어

슈가링은 거의 모든 면에서 하드왁스보다 나아.
일단 덜아픔 하드 왁스는 데워서 하는거라 전문가가 아닌 이상 온도 조절이 매우 어렵고 그 따듯함과 뜨거움 중간의 왁스때문에 아픔이 배가 되는 경향이 있는데
슈가링은 그딴거 없고 그냥 뜯어ㅇㅇ라 아픈게 훨 덜함

뒷처리도 깔끔해 하드는 물에 안녹아서 천이나 바닥에 묻으면 거의 못떼어낸다싶어서... 뒷처리 꽤 힘들고 정리 힘든데
슈가는 슈가라 물에 녹아서 그냥 물로 한번 씻어주면 끝이야 훨 편함

그리고 왁싱 워머기 스파출라 계속 살 필요 없어서 편하고..
슈가링은 장갑이랑 파우더? 만 있으면 된다는데 내가 해본 기준으로 파우더는 그닥 필요 없었고
장갑은 위생용이라 필요한거라 하드때도 필요해ㅇㅇ

슈가링 홍보 업체에서는 쓸모없는 피부만 골라서 같이 떼어내준다는데 솔직히 그건 내가 내 피부 뜯기는걸 못봐서 뭐라 말하기가 좀...

어쨌든 슈가링이 대체적으로 하드보다 나은데 슈가링의 치명적 약점은
컨트롤이 겁나 힘듬....
나는 하드로 30분이면 왁싱 끝내는데 슈가링은 얘가 찐득거리고 굳지도 않아서 날라댕기고
신문지에 붙고 여기저기 붙어싸서 하기 힘들긴 하더라고... 초보 덬들은 아프더라도 하드로 손맛을 좀 익히고 했으면 해
하드 안하고 슈가링부터 했으면 그냥 아 씨발 그냥 포기.. 이러고 말았을 듯 그래도 스피드 붙으니까 금방 되긴 하더라구

그래서 다시 민둥산이 되었다. 털 없는삶은 너무 행벅해....
셀프로 브라질리언 한 후기는 잘 없는 것 같아서 올려보는데 덬들이 원하던 정보가 잘 담겼을지 모르겠다 하도 횡설수설이라ㅎㅎ...
궁금한 거 있으면 댓으로 질문해주면 좋겠다요ㅎㅅㅎ
스스로 브라질리언 하는거 힘들지만 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함
덬들의 털없는 라이프를 기원해~
http://imgur.com/OlaiuTP
댓글 2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단어 필터링 기능 추가 알림 - 차단은 조용히 혼자 하길] 02:22 1.2만
전체공지 [공지] 05.07 2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독방 이용관련 내용추가] 5869 16.06.07 38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6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697 15.02.16 17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9627 그외 계속되는 은행골 전화에 빡치는 후기 5 16.07.28 771
39626 그외 후기방에 ㅊㅈ검색해보고 나는 아닌것같아서 한달동안 암것도 안하다가 다시 걱정되는 후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엉어유ㅠㅠㅠㅠ 12 16.07.28 1436
39625 그외 출근길에 흙먼지 뒤집어 쓴 후기 16.07.28 269
39624 그외 남편의 경고를 무시했다가 울고있는 중기....... 19 16.07.28 3594
39623 그외 카카오톡 게임하던 부계정 날아간 후기 3 16.07.28 644
39622 그외 내 재생목록 중에서 몇곡 공유하고싶은 후기 21 16.07.28 1293
39621 그외 대왕바퀴벌레 잡은 후기(텍혐, 스압) 3 16.07.28 637
39620 그외 같이 일하는 알바생이 카톡 배경사진에 김무명 싫다 써놓은 후기 14 16.07.28 2643
39619 영화/드라마 엄빠는 부산행이 시른가봉가 16.07.28 490
39618 영화/드라마 본시리즈 안본 덬이 제이슨 본 나름 재밌게 보고 온 후기(스포ㄴㄴ) 2 16.07.27 566
39617 그외 파란색 펄있는 아이섀도우 깨져서 침대위에 쏟은 후기... 4 16.07.27 1655
39616 영화/드라마 제이슨본 보면서 숙면취한 후기..(비추) 6 16.07.27 778
39615 영화/드라마 제이슨 본 후기 (스포 있음) 4 16.07.27 807
39614 영화/드라마 어제 부산행 보고 오늘 2차 찍은 후기(약스포?) 1 16.07.27 567
39613 그외 중고나라에서 사기당한 후기 사이버수사대에 신고한 중기 6 16.07.27 1643
39612 그외 7일째 밀가루 끊은 후기 1 16.07.27 767
39611 그외 삼푸를 섞어 사용해보니 향이 좋은 후기 1 16.07.27 660
39610 영화/드라마 제이슨 본 후기 (스포 없음) 1 16.07.27 643
39609 음식 맥스파이시 치킨텐더 먹는 중기 1 16.07.27 493
39608 그외 헬스다니며 자주보는사람 살많이빠졌는데 깜짝놀란후기 2 16.07.27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