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친구한테 참지말라고 했는데 진짜 안참아서 내가 힘든 중기
1,412 25
2020.11.30 19:59
1,412 25
긴글주의

20대 후반 덬인데 고등학교 때부터 어느정도 친했던 친구가 있는데
오년 전에 둘이 여행갔다가 잠들기 전에 친구가 울면서 힘든걸 말한적이 있어

그 친구가 항상 참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어 해야할 말 못하고 안좋은 일 당해도 그냥 참고 산다는 느낌
착한게 아니라 할말 있어보이는데 그냥 입을 꾹 닫고 무시하고 지나가

그게 알고보니까 중학교때 자기 생각을 다 말하고 다녔다가 왕따를 당했고 막 때리고 돈뺏기고 그런건 아니고 친구들이 다 자기말 무시하고 없는 사람 취급하고 그랬대
그래서 전학가고 싶다고 부모님한테 말씀드렸더니 부모님이 본인들도 너 투정에 지친다고 왕따 시키는 애들 이해간다 라고 말씀을 하셨대
부모님이 그런 말을 했다는거에 너무 진짜 큰 상처 받았대 그리고 다시는 남들한테 내 속마음을 말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대
부모님 안보고 싶고 중학교 친구들이랑 얽히고 싶지 않아서 아예 다른 지역에 있는 기숙사 고등학교를 갔다가 나랑 만나게 된거야

그 얘기를 듣고 너무 충격받았어 처음 봤을때부터 밝은 애여서 왕따 당했다는 것도, 부모님이 그런 말을 했다는 것도 충격이었어
그래서 같이 울면서 나한테 다 말해도 괜찮다고 울면서 밤을 샜고 그 뒤로 정말 가까워져서 일주일에 한번씩은 보고 그랬어

근데 친구가 올해 초에 취직을 했는데 힘든걸 다 나한테 말해
그 전에도 그러긴 했는데 취직하고나서부턴 더 심해져서 견디기가 힘들어
사실 힘든건 들어줄 수 있어 근데 그게 남을 까내리면서 말해서 힘들어

내가 집안이 좀 잘살거든 그래서 걔가 너는 집에 돈 많으니까 힘들면 언제든 퇴사해도 되겠지 아무렇게나 해도 되고 맘편해서 좋겠다 이런식으로 말하는거야
나도 당연히 힘들고 지치는데 그런 말을 해서 내 커리어랑 노력을 무시당하는 느낌?
그리고 내가 남친 없는 기간이 잘 없어 헤어지면 반년 내로 다른 사람 만나는데 그걸 엄청 비꼬면서 말해 너는 남자 잘 갈아치우는 어장녀라고
아예 내 남친보고 어장 속 물고기라고 불러 물고기랑 데이트중이야? 이렇게 말해

그리고 친구 직장 사수가 내 중학교 동창이고 10년 넘은 절친이야 근데 내 절친 욕을 나한테 해 물론 얘는 사수가 내 절친인걸 알고있고 셋이서 밥도 술도 먹었어 근데 계속 꼰대같다고 욕을 하는데 절친 말 들어보면 둘다 이해가 되는 문제들이야 그리고 그걸 친구도 알고있어 사수가 그럴수밖에 없는걸
근데 회사 지침? 규칙?을 지키려면 좀 더 절차를 거쳐야하는데 그걸 사수 탓을 해 계속 이상하고 쓸데없는거 시킨다고
만날때마다 욕하고 회사에서 나한테 욕보내고 그러는데 내가 어떻게 반응해야할지도 모르겠어 내가 같이 욕 안하면 아 둘이 친구라고 내편 안들어주는거야? 이런식으로 말을 해

근데 내가 몇년전에 나한테 다 말해도 된다고 해놓고 이제와서 하지말라고 하는것도 미안하고 혹시 내가 그렇게 말하면 친구가 또 다시 상처받고 아무한테도 마음 안줄까봐 너무 걱정이야

친구한테 상처 안주고 사이는 유지하되 친구가 말을 좀 가려서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나한테만 그러는데 나만 너무 힘들어ㅜ
댓글 2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접속 장애 문제 관련 사과문 및 추가 공지 사항 당부 알림 01.13 19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근거없는 바이럴 몰이 금지 2021.01.22 추가] 20.04.29 34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2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6 15.02.16 30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1027 그외 소띠의 해니깐 1997년생들 뭐하고 사는지 궁금한 후기 12 01.23 257
161026 그외 엄마가 좋은데 엄마 말에 상처를 많이 받는 후기 01.23 93
161025 그외 보통 커튼 설치비용 얼마예요? 14 01.23 575
161024 그외 덬들은 살고있는 의미, 인생의 목표가 뭔지 궁금한 중기 9 01.23 188
161023 그외 슼에 세계 최대 불꽃놀이 영상 있었던 글 기억하는 덬 있어? 01.23 64
161022 그외 원래 30대 되면 몸이 고장나기 시작하는지 궁금한 중기 15 01.23 653
161021 음식 도넛 만든 후기 🍩 5 01.23 648
161020 그외 원룸 도배값에 대해 궁금한 중기(조언고마워❤️) 7 01.23 232
161019 그외 20대 후반에 당뇨 위험 진단받고 극복한 후기 6 01.23 518
161018 그외 내가 나로 28년간 살아온 후기 (긴글) 8 01.23 560
161017 그외 반곱슬덬 볼륨매직이랑 펌같이해도되는지 궁금한 초기 5 01.23 190
161016 그외 급한데 전직장상사랑 연락할일있는데 내가 카톡 차단했거든 8 01.23 967
161015 그외 핀터레스트 계정 정지 당한 초기........... 01.23 250
161014 그외 2021년 간호사 국가고시 후기 3 01.23 276
161013 그외 하품이 끊임없이 나와서 고민인 중기 8 01.23 189
161012 그외 버즈프로의 유혹을 참고 버즈 고친 후기 1 01.23 135
161011 음식 처음으로 김밥 말아본 후기 2 01.23 576
161010 그외 더치트에 사기사례가 1건도 없는데 사기일수가있어? 5 01.23 419
161009 그외 밑에 집 남자가 매일저녁~밤 노래 부르는 후기 01.23 131
161008 그외 피부과 반호구가 된 중기 3 01.23 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