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시아버지 급발진에 매번 기분 잡치는 후기
3,059 44
2020.11.27 21:39
3,059 44
시아버지 스타일이 애 일부러 울리고 웃고 그런 스타일이야
애초에 유머스타일도 진짜 안맞아
시댁에 가면 기분망치고 돌아오니까 남편이 나랑 같이 가면 자기도 눈치보여서 힘들다고 차라리 혼자 가겠다고해서
처음엔 어떻게 그러나 했는데 나부터 살아야겠다 싶어서
중요행사 아니면 그러자고 했는데 가끔 식사할때 따라가긴해

시어머니나 남편이 뭐라고 해서 이제는 나한테 말을 잘안걸어
근데 말을 했다하면 급발진해서 들이박는 식이야

시댁 갔다오면 기분 잡치는 이유는
시아버지가 날 종년 취급하듯 말을 해서야
딱히 내가 일을 안하거나 안와도 언성이 오가거나 난리가 나는건 아닌데
말을 해도 꼭 종년 부리듯 말을해

아다르고 어다르다고
같은 말이라도 포장을 좀하면 기분이 안나쁠텐데...

1. 결혼전 "일 때려치고 내려와서 신부수업이나 받아라" (남의 자식한테 이런 소릴한다고? 무슨 경우 없는 짓인가 싶었음)
2. 결혼전 시아버지가 남편한테 심부름 시키는데 나 어색할까봐 같이 가자고 하니까 "뭘 같이가 너는 여기서 설거지나 해" (나 끝까지 설거지 안함)
3. 결혼하고 나서 일주일 뒤 "너 집들이 언제 할거냐" 나 당황스러워서 남편 보는데 핸드폰하느라 남편이 날 못봄 "쟤는 왜봐 니가 정해야지" (결혼 전부터 집들이 어떻게 할까 꿈에 부풀어 있었음. 저렇게 얘기들으니까 팍 식은... 결국 집들이 안함. 명령조로 얘기하니까 멱살 잡힌 느낌. 남편은 왜보냐며 대답 종용하니까 멱살잡혀서 짤짤 털리는 기분)
4. 결혼하고 나서 남편은 평일에 쉬고 주말에는 일가는데 나보고 "넌 와서 김장이나해" (나 혼자 안감 같이 있을때도 막말하는데 혼자 감면 어떻겠나 싶어서 더욱 안감)
5. 오늘 저녁식사. 내내 나랑 대화 나눈것 없음. 가만히 밥 잘먹다가 또 급발진으로 "너 대답 똑바로해. 내일 김장 올거야 말거야. 와서 애(남편 조카)라도 보고 김장도 돕고" 남편이 말 끊고 나도 안오는데 얘 혼자 왜 오냐고 함 (밥맛 뚝 떨어져서 그냥 조카랑 다른 방으로 가서 놀아줌)

정말 아다르고 어다르다고 그냥 말이라도 좋게 좋게하면
시부모님니니까 내가 잘해드려야지하고 기꺼이 할거같은데....
내일 김장이니까 와서 애기 봐주다가 보쌈이나 먹고가라고하면
어련히 김장하는거 안 도울까...
목소리도 큰데다가 퉁명스럽고 명령조니까
내가 뭐라도 하게 되면 진짜 종년되는거 같아서 반감만 들고 아무것도 하기 싫어진다...
댓글 4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접속 장애 문제 관련 사과문 및 추가 공지 사항 당부 알림 01.13 15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21.01.10📢, 추천인 코드/아이디 공유 금지 유의] 20.04.29 33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2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6 15.02.16 30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0793 그외 부동산에서 집 보여달라고 하면 바로 보여주는지 궁금한 후기 8 18:16 349
160792 음식 국수나무 단무지에 벌레다리 있는후기 2 18:12 518
160791 음식 마라탕 드디어 성공함 5 18:03 480
160790 그외 덬들도 집에만 있을때 자존감이 내려갔었는지 궁금한 초기 2 18:00 105
160789 그외 172 넘는 여덬들 인쇼 어디 써? 10 17:47 206
160788 그외 오늘 안에 큰 볼일을 봐야하는데 못 보고 있는 중기(더러울 수 있음) 17 17:44 375
160787 그외 부모님 이혼소송중이고 엄마와 절연을 고민하는 중기 14 17:32 825
160786 영화/드라마 소울 보고온 후기 1 17:26 152
160785 그외 갑자기 맡게된 통역 알바가 걱정되는 중기 6 17:20 365
160784 음악/공연 노래제목을 찾고 있는 후기 5 17:04 132
160783 그외 옛날 mp3 찾은 후기 5 16:52 162
160782 그외 소파 뭘사야될지 고민되는 후기 22 16:51 732
160781 그외 어린이보험 설계 궁금한거 있는데 알려줄덬!!(질문이 많아ㅠㅠㅠ) 7 16:46 109
160780 그외 돌에서 두돌사이 아가들이 너무 귀여운 후기ㅠㅠ 12 16:41 392
160779 그외 친구가 영어공부를 해야할것같다고 하는데 뭐부터 해야할지 조언부탁하는 후기 5 16:41 230
160778 그외 클리오 빨간뚜껑 마스카라 가성비 없는 후기 9 16:30 601
160777 그외 구두 사이즈 고민인 중기 7 16:26 125
160776 그외 게임 현질 중독을 어떻게 고칠 수 있는지 궁금한 초기 10 16:25 227
160775 그외 성인인데 이제부터 그림을 배워서 팬아트를 그릴 수 있을지 궁금한 후기 7 16:22 250
160774 그외 축구선수 국적 공부 시작한 후기 2 16:03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