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그냥 남편한테 잘해야겠다 싶은 후기
4,833 15
2022.12.09 22:15
4,833 15
혼자 저녁 먹다 말고 남편한테 고맙고 안쓰러워서 쓰는 글이니 마음에 들지 않으면 뒤로 가줫!!ㅋㅋ




스무살에 내 대시로 만나 연애 딱 10주년 되는 날 결혼했어

시어머니가 결혼 전에 언젠가 그러셨지 내 아들이지만 저런면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널 좋아하는게 눈에 보였다고 잘 살으라고

결혼 전에도 그랬지만 결혼하고 나서는 나보다 더 우리 부모님을 명절이랑 어버이날, 생일은 물론이고 결기랑 크리스마스 선물ㅋㅋ까지 소소하게나마 꼭 챙기는데 나는 그런 면은 젬병이라 똑같이 하래도 못 하는데 본인이 좋아서 하는거니까 무리할 필요 없다면서 내가 신경쓰지 않게 먼저 나서서 양가 다 챙기고

우리집이 좀 어려웠고 나도 그래서 짠순이 기질이 강했고 미친듯이 버는대로 모으기 바빠 10년을 만나면서도 돌이켜보면 별 대단한 추억 만들기도 못했는데 다 이해하고 참아주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정집이 여즉 월세였는데 우리 첫 집을 엄마아빠 사시라고 내 드리고

월급쟁이 수입 빤한데 거기서 뭘 어떻게 비자금을 조성하는지 몰라도 아무튼 틈틈히 모아다가 기념일마다 꼬박꼬박 서프라이즈 선물도 해주고

아침밥은 알아서 먹고 가고 둘이 같이 있으면 아프지 않은 이상 난 부엌 출입 금지시키고 백종원 유튜브라도 보면서 이것저것 요리해주고

아가 태어난 뒤로는 퇴근하면 후다닥 목욕시키고 수유하고 그 뒤에 재우는거만 내가 하고 있으면 집 정리 싹 해놓고 저녁 차리고 먹고 치우고 나 안마 해주고 잠들고 쉬는 날에는 내가 싫다고만 안 하면 아가 전담하고 꼭 어딘가 같이 가거나 내보내서 놀다 오라 해주고

오늘처럼 귀가 늦는 날엔 여의치 않으면 오며가며 편의점이라도 들러서 꼭 내가 좋아할만한 달달이들 사다주고 어려우면 며칠치 왕창 사다 냉장고 채워놓고

너무 옛날일이지만ㅋㅋ 군대갔을 때 부대가 너무 멀고 (인제) 위험하니까 면회는 안 와도 된다는 말에 눈치코치도 없이 진짜로 한 번도 안 간 것도 개의치 않고...(나는 이제야 마음에 많이 걸림..ㅎㅎ) 먼지같은 군인 월급 모아모아 첫 커플링을... 사 오고..ㅠㅠㅋㅋㅋㅋ

가만히 생각해보면 사람이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 싶은 일 천지인데 내가 그만큼 못 해주는게 너무 확실해서 고마우면서도 미안하고 불쌍..ㅋㅋ하고 안쓰러울 때가 많음

어쩔 수 없이 매일이 너무 강행군이니까 체력이 달리는게 눈에 보여서 산후보약을 내가 아니라 남편을 해다 먹였음..🙄ㅋㅋ

미처 다 말하지 못하는 십수년의 세월동안 다 갚지 못할 사랑을 받았겠지


요새 육아를 좀 한답시고.. 내가 이성을 잃는 날이 가끔 생기는데 이런 얘기를 글로라도 써서 다시 되새기고 맘에 좀 새겨보고픈 생각도 들어서 후기방에 와 봤어

다시 태어나도 나는 이 사람처럼은 못 살음 절대로

그치만 내가 할 수 있는 만큼 존중해주고 나대지말고(..) 사랑해줘야겠다고 항상 잊지 말고 기억해야겠어ㅜㅜ

11시에나 들어올 것 같은데 좋아하는 비빔밥이나 만들어줘야겠다😁

읽어준 덬들 고맙고 사랑으로 충만하게 살자잉
댓글 1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394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7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8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0 15.02.16 57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9094 그외 글펑 118 00:17 4008
189093 그외 직계가족, 배우자 없는 덬들이 어떻게 사는지 궁금한 중기 4 00:16 1188
189092 그외 여행갔다 현지인들한테 도움받은거 써보는 후기 5 01.26 785
189091 그외 쉰 목소리 도와주라 3 01.26 377
189090 그외 50대 여성 운동화 나이키 사면 되는지 궁금한 중기 22 01.26 1428
189089 그외 발가락 동상에대해 궁금한 초기 3 01.26 520
189088 그외 여의도 더현대에 혼밥하기 좋은 식당 아니면 1인분 테이크아웃 하기 좋은 식당이 알고싶은 초기 4 01.26 789
189087 그외 안 쓰는 방 난방 꺼두는 게 당연히(?) 이득일 지 궁금한 중기 8 01.26 1470
189086 그외 다이어트하면서 정신건강도 되찾고있는 중기 (긴글주의) 7 01.26 1373
189085 그외 난방비 오른거 이사온곳에서 체감되는 중기 1 01.26 492
189084 그외 처음 본 할아버지 태워드린 후기 12 01.26 2678
189083 그외 티빙 TV에서 볼때 초반에 화질이 구린 중기 6 01.26 496
189082 그외 재취업 준비하는 물경력은 자소서를 어떻게 쓰는지 궁금한 중기 1 01.26 468
189081 그외 춘천 1박2일 후기 11 01.26 1282
189080 그외 사람 많은 템플스테이 다녀와본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초기 8 01.26 593
189079 그외 활인업이 넓은 의미로도 뭐가 있을까 궁금한 후기 1 01.26 396
189078 그외 덕질하는 덬들에게 최애란 어떤 존재인지 궁금한 중기 27 01.26 681
189077 그외 삶이 버거울때 원덕들이 힘내는 동기가 궁금한 후기 9 01.26 890
189076 그외 덬들에게 사랑이란 어떤건지 궁금한 중기 2 01.26 241
189075 그외 주상복합은 우풍 없는지 궁금한 중기 12 01.26 1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