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내가 다른 사람들에 비해 병적으로(?) 정이 과하게 많은건지.. 궁금한 중기ㅠㅠ
1,720 16
2022.07.01 16:24
1,720 16
우선 mbti는 esfp인거 밝히고 쓸게
난 진짜 사람 좋아하고 정이 많긴 하거든
근데 생각해보면 정말 과한가? 병적인가? 싶어서 글 써봄

지금까지 손절 1번해봤어 정말 참고 참고 참고 참고 또 참다가 1번 싸워봤고 그게 바로 손절
이거 말곤 모든걸 내가 다 참아
이유는 관계가 끊어지는게 싫어서 그냥 참아
호구같다는 표현이 맞겠지만 그냥 그게 나도 편해
어릴 때부터 웃음 많다 낙천적이다 소리 많이 들었는데 정말 맞기도 하고..

대학생활 끝나고 취준하러 타지에 친구 한명이랑 올라왔을 때 정말 뒤지게 힘들어서 매일 밤 울고 그랬던게
여기에 아는 사람이 없다는게 너무 힘들었어
친구들도 그걸 제일 걱정하기도 했고 그래서 내가 여기서 취업할 줄 몰랐대
사실 지금도 그게 제일 힘들어
그리고 어쩌다 소개받아서 남자친구 만나서 연애 중인데 요즘 이 연애가 곧 끝나겠다라고 느끼고 있거든
근데 사실 남자친구가 식은거같은데 애써 외면하고 헤어지지 못하는 이유도 정이 너무 많이 들어버려서 헤어지는게 무서워
엄청 사랑해!! 보단 정이 너무 많이 들어서 얘를 다시는 평생 못본다 생각하면 눈물이 매일 나고 버려지는게 무서워

이 전에 연애했을 땐 내가 이렇게까지 마음이 커지기 전에 상대들이 병신짓 해서 (범법적으로나.. 이런저런ㅋㅋ) 진짜 정이 아예 털려서 끝냈는데
그때도 정이 있으니까 사실대로 다 말도 못하고 그냥 내 탓 하면서 끝냈어.. 내가 타지 가니까 등등..ㅎ

대학생활 내내 알바도 4년 내내 했는데 주휴 안줘 추가 수당 안줘 다 안주고 객관적으로 안좋고 빡센 알바가 맞았는데
거기 알바생들이랑 다같이 고여서 정 들어서, 거기 사장 사모 점장이랑 다같이 고여서 정 들어서 그거때문에 못그만둠
그리고 알바 끝나고도 종종 놀러가서 그냥 일 도와주기도 하고 
알바 했을 땐 내 스케줄 아닌데도 굳이 거기로 돌아가서 같이 일하는 친구들 얼굴보러 가서 일 도와주고 
지금도 가끔 본가 내려가면 사장 사모 점장 보러 가끔 들려
싫긴 한데 정 들어서 가끔 보고싶어

연애도 지금 남친 말곤 이렇게까지 좋아해본적도 없고 그리고 끝난 이유가 정상적인 것도 아니어서 다시 만날 생각은 1도 없지만
가끔 그 정 때문인지 걔랑 한 카톡 보기도 했었고 어떤 길거리 보면 생각 나기도 하고 그래
걍 이건 좋아해서 생각나는 그리움이 아니고 정말 그냥 추억..

난 취미가 전혀 없어
타지 올라와서 진짜 너무 힘들어서 우울증 걸릴 뻔 했을 때 억지로라도 취미 만들어보려고 노력했는데 사람 만나는거 말곤 재밌는게 없더라
운동 악기 이런걸 다 싫어하니까 그런 소모임 동호회 나갈 수도 없고
사람이 없어서 억지로 이런걸 만드는 나<<가 너무 싫어
그냥 사람이 너무 좋고 사람을 맨날 만나고 싶고 그래서 빨리 결혼도 하고싶어
나와 항상 함께 있을 사람이 필요해
그래서 남자친구랑 헤어지는 것도 너무 힘들고.. 그냥 사람 잃는거 자체가 내 인생에서 가장 큰 무서움인 것 같아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9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5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6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5737 그외 나 요즘 왜이러는걸까 이거 뭐 머리에 문제 생긴건지 궁금한 초기. 속으로 생각하는걸 글로 쓰면 자꾸 오타가 나는데 1 08.13 412
185736 그외 너무 큰 행운에 불안한 후기 21 08.13 4080
185735 그외 안정적이고 싶은데 늘 불안을 추구하는 삶을 사는 것 같은 중기 2 08.13 782
185734 그외 표피낭종 제거해본 덬들에게 궁금한 초기 9 08.13 1147
185733 그외 나빼고 친구들이 다 잘 나가는 중기 17 08.13 3492
185732 그외 취준 멘탈 털리는 후기 5 08.13 1082
185731 그외 서울 유명 돈까스집이라는데 가본덬의 후기가 궁금한중기(상호명o) 12 08.13 2254
185730 그외 연애를 하면 인격적으로 성숙해지는지 궁금한 초기 19 08.13 1983
185729 그외 애니메이션 찾는 중기 9 08.13 663
185728 그외 난소 낭종 제거 수술 간단한 후기 듣고싶은 초기 12 08.12 1137
185727 그외 건망증인지 adhd인지 모르겠는 초기 2 08.12 453
185726 그외 미러빔 잘 쓰고있는 후기 9 08.12 2198
185725 그외 남친과 친구 그사이에서 고민되는 후기 34 08.12 4339
185724 그외 아파트 화재경보기 오류가 너무 잦은데 도라버리겠는 후기 1 08.12 440
185723 그외 남들이 날 걱정해주는게 스트레스 받는데 얘기해야되나 싶은 후기 8 08.12 827
185722 그외 불안장애+우울증덬 다시 재취업하기가 너무 고통스럽고 무섭고 스트레스 받는 중기 1 08.12 517
185721 그외 사랑많이받고 자란 사람의 느낌이 궁금한 중기. 6 08.12 1484
185720 그외 왜 이렇게 자기 핏줄에 집착하는지 이해가 안가는 중기 98 08.12 5744
185719 그외 PT쌤 바꾸고 싶어서 고민인 중기 3 08.12 610
185718 그외 공부/자격증/능력치 단기간에 이만큼올려봤다하는 자랑이 너무 궁금한 중기 8 08.12 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