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돌아가신 조부모 화장하고 납골당에 안 모신 덬 있나 궁금한 후기
829 16
2022.05.23 03:43
829 16

우리 할모니

요양병원에 계시다가 돌아가셨는데...

화장하셨거든


근데 납골당에 안 모셨어

자식이 여덟이나 되는데.


말하자면 구구절절 사연이 긴데

워낙 가부장적인 집안이거든


할머니부터 아들아들, 특히 큰아들 사랑 지독하셨고

성격이 웬만한 분이 아니라 며느리들하고 사이는 그닥 좋지 않았어


요양병원에 계신 것도 원래 우리집에서 모시다가

엄마도 시집살이 더는 못한다고고 GG쳐서 그래.

(우리가 큰집은 아님)


큰 며느리 기 세고 말빨 좋고 머리 좋은데다가 서열 높으니 

친척들 중 항상 발언권이 있었거든(큰아들은 그냥 아내바라기)

내가 알기론 큰 며느리의 제안으로 납골당 안 모시고 그냥 화장터 동산 같읕 데 어디다가 뿌려버렸어

(말이 뿌린 거지 그냥 뭉태기로 쏟아 놓는 거. 다른 유골이랑 섞인 거지)


나는 할머니랑 오랫동안 같이 살아서 애증관계거든.

엄마한테 한 거는 진짜 너무 싫은데

나 보살펴준 절반은 할머니긴 해서 정이 있긴 있어.

엄마아빠 다 일하느라 바쁘셔서 대신 돌봐주셨거든.

(그 와중에 엄마는 집안일도 많이 하고 시집살이 어마무시함)

할머니 성격이 괄괄하고 말도 예쁘게 하는 분이 아니라 손주들하고도 사이가 다 좀 그래.

우리집에서 나랑 동생만 할머니한테 애틋해.


장례 치를 때 우리는 애들이고 발언권 없으니까

뭐 어떻게 되는지도 모르게 돌아갔고

(어른들도 그때는 정신없었다고는 하는데)

암튼 다 지나고 보니까 할머니 유골은 그냥 어딘가로 가버리고(?)

그 흔한 납골당에 모시는 것도 안하고...

기일도 아무도 안 챙기고...

원래 제사하는 집인데(기독교라 나중에 예배로 바뀜)

코로나 겹치면서 자연스럽게 명절 모임 안하고, 예배도 안하고.




그냥 나랑 동생만 때떄로 할머니 추억하고,

그나마 사이 좋은 고모랑 몇 마디 하고 마는데...

솔직히 어디 가서 할머니 유골 안 모셨다 말도 못하겠고.

이런 집 흔해...?

어때? ㅠㅠㅠ 

할머니 못됐고 우리 엄마 시집살이 지독하게 했지만

어린 나이에 과부돼서 여덟 자식 키우느라 본인도 고생 많이 했거든

(본인도 시집살이 지독하게 당해서 대물림한 경향이 있음)

진짜 악착같이 돈 모아서 자식들 다 주고

막판에 큰아들한테 진짜 거의 다 퍼줬는데...

일케 어디 모신 데도 없이 이건 좀 너무하지 않아?


할머니 성격 생각하면 자업자득이다 싶으면서도

큰며느리도 너무 밉고...(다른 친척들도 미운데 이분이 주도한 거 확실해서)

진짜 재산 칠할은 가져가고 그거 재개발 돼서 돈 겁나 벌었는데...

우리 할머니 그렇게 미워서 조금도 모시기 싫었던 걸까.

납골당에라도 두면 계속 신경쓰고 돈 내야 돼서?

다른 형제들도 자기 엄마 어디에 모시는지 제대로 알아볼 생각도 안하고 그냥 오케이한 것도 진짜 어이없고.

(우리 부모 포함)


우리 할머니 인생 넘나 씁쓸하다..

진짜 건장하신 편인데 말년에 낙상 두 번해서 거동을 못하게 된거거든...

죽도록 고생하고 놀러가보지도 못하고 그냥 병원에 있다가 가셨는데.


납골당에 모시는 거 그거 그렇게 어려웠을까...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21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5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1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3 15.02.16 45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4704 그외 핫게랑 케톡 끊은지 3달+된 후기 (완전 좋음 강추) 😊 12:38 34
184703 그외 일톡에도 썼는데 헤쳐나갈 방안이 필요해서 또 쓰는 후기 12:36 26
184702 그외 땀쟁이인 덬들 어케 다니나 싶은 후기 8 12:26 122
184701 그외 치아 문제인지 턱관절 문제인지 모르겠는 후기 10 11:39 224
184700 그외 대학원 선택에 대해 고민 중인 중기... 9 11:18 235
184699 그외 혹시 태아보험든 덬 있는지 궁금한 후기 14 11:11 395
184698 그외 P(즉흥적)으로 사는게 J(계획적)으로 사는 것보다 괜찮아 보이는 초기 27 10:26 969
184697 그외 눈 잘피곤한게 유전?일 수도 있나 궁금한 초기 8 10:19 233
184696 그외 밖에서 혼놀 잘하는 덬들의 혼놀 리스트가 궁금한 중기 10 10:18 286
184695 그외 신혼집 가전 사려면 어디가 좋을지 선배유부들의 고견을 구하는 중기 26 10:04 754
184694 그외 쌍수 후 멍 언제 사라지는지 궁금한 후기 5 09:15 233
184693 그외 팀장의 정규직 계약직 차별 때문에 마음이 씁쓸한 후기 23 08:48 1624
184692 그외 공사 관련해서 내가 유난떠는건지 궁금한 초기 3 08:29 401
184691 그외 동네 벌레방역 왜 안해주는지 모르겠는 후기 6 08:25 669
184690 그외 오피스텔 건설 시간 민원 넣어도 되는지 궁금한 중기 21 07:34 1535
184689 그외 다음 아이디 여러개인 덬들 카카오 계정으로 어떻게 통합했나 궁금한 중기 5 03:32 802
184688 영화/드라마 헤어질 결심 존잼인 후기(노스포일걸 아마) 3 03:05 620
184687 그외 나는 평범할수없는걸까 싶은 초기(경제적) 18 02:07 2430
184686 그외 친구가 없어서 속상한 후기 6 02:06 1162
184685 그외 알바하는곳 점장님께 드릴 선물 추천받는 중기 8 01:56 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