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지금은 손절한 친구에게 내 이야기를 한 걸 후회하는 후기
818 3
2021.12.05 17:00
818 3

내가 한 이야기는 내 가족산데...음...좀 안좋아. 근데 몇년전에 대판 뒤집어 엎은 적이 있어. 


그 때 뒤집어 엎으면서 내 이야기를 처음으로 친구였던 애한테 한 적이 있는데...


.......그 때 내가 뭐라고 했냐면 부모를 죽여버릴꺼라고 했어


뭐 때문에 그렇게 부모한테 눈이 뒤집혀서 화가 났냐면...


...내가 어릴때 안좋은 일을 몇 번 당했는데 부모가 그걸 그냥 방치했거든


아빠는 지만 아는 인간이라 이 일들을 몰랐고 엄마는 대충 눈치를 챘는데 그냥 모른척 넘겼어...


약간...왜 그쪽일들 생기면 그냥 넘길려는 부모 있잖아...내 부모가 그런 타입이거든


그리고 아빠한테도 성추행 몇 번 당한 적있고..어릴 땐 몰랐지만


자기가 제일 중요한 사람들이니까...내 부모가 가장 싫어하는 이야기가 어머니는 짜장면이 싫다고 하셨어..그런 이야기 되게 싫어해


...나 학폭이나 동네 이상한 아저씨한테 괴롭힘 당할 떄도 그냥 니일 니가 알아서 하라고 직접 봐도 그냥 넘기던 사람들이었으니까..


..........어릴때는...그냥 그 일들이 뭔지 모르고 자라다가 나이먹고 내가 그 일들이랑 그 상황들을 이해하고 나서 터졌어..


한 몇년은 정신병원에 들락날락하고 그러다가 요즘 좀 괜찮아 지기는 했어


그러다 말하게 된건데 내가 안 좋은 일 당한건 그나마 말 안해서 다행인데...


가끔 연예인들 과거사 터지고 막 과거가지고 약점잡는 이야기 들으면 그 애 생각이 나


내가 정성스럽게 손편지써서 말한거거든..증거를 남긴거지..지금 보면 참 병신짓한건데 그 때는 뭐..그런거 판단할 여력이 없었어..


부모는 아직도 내가 그 때 왜 뒤집어졌는 지 몰라...음...나도 그 부분에 대해선 가급적 엄마아빠랑 이야기 안해...


....왜냐면...진짜로 죽일거 같아서....평소엔 괜찮다가도 그냥 갑자기 눈앞이 깜깜해질 때가 있거든


화가 나는데..어..뭐랄까....아..악만 남는다는게 이런거구나...싶은거?


정신과 상담할 때도 그렇게 이야기 했어..부모를 죽일 것 같아서 대화를 할 수 가 없다고


난 나한테 그런 짓을 한 인간들보다 내 부모가 더 싫어


내가 어릴 때 그 일들을 당하고 한동안 식욕이 폭팔했거든...? 그게 외상 후 스트레스로 인한 증상이었기는 한데..


하루는 진짜 밥을 끝없이 먹다가 엄마가 밥그릇을 빼앗아서 나를 밥상에서 내쫒았어


그런데 내가 허기를 못참아서 부엌에 가서 냄비에 있던 음식을 훔쳐먹었는데


그걸 엄마가 보고는 나를 그..플라시틱 빗자루 있잖아..그걸로 후들겨 팼었어


그 때 먹었던 메뉴가 아직도 기억이 나..그거 매운탕이었어


애가 먹기엔 매웠으니깐 후아후아 거리는 내 몸뚱이 위로 엄마가 그야말로 빗자루로 후들겨 팼어


우리엄마 분조장이거든..진짜 자기 맘에 안들거나 뭐 잘못하면 손에 잡히는 대로 몸 색깔이 다 변할 때까지 후드려 팼었으니까


그 때 나를 보던 아빠랑 내 동생 눈빛도 기억나..저 한심하고 덜떨어진게 내 가족, 누나라니..


동생은 남자애고 좀 뭐랄까...엄마랑 같은 타입이어서 맞은 적 거의 없어.


...이상한게 점점 더 그 때 기억만 선명해지는 것 같아. 가끔은 내가 그 쳐맞던 순간에 태어난 것 처럼 느껴져


근데...이런게 패륜이라지


감히, 낳아주신 부모한테, 자식이


....그까짓게 뭐라고 그렇게 대단한 취급을 받아야 하는 지 모르겠지만...


.....뭐...그냥 패륜아 하지 뭐...


내 부모도 나한테 시키는데로 안하면 죽여버릴꺼라고 말하면서 키웠는데. 


애를 키우는데 실패를 했니 니가 아빠, 엄마로써 한게 뭐있니 어쩌니 둘이 싸우다가 그 분풀이를 나한테 하면서 


부모도 나보고 죽여버릴꺼라고 하면서 키웠는데 뭐..어릴 때부터 들었더니 별 감흥도 없다


쓰고보니 걍 집안이 콩가루네...


이런 부모라도 고아원에 안 보내고 키운걸 감사하게 여겨야 하는건가?


근데 이런걸 남한테 상세하게 말할 순 없으니깐...


지나고 나니깐 알겠더라...남한테 말하는 것보다 말하지 않는게 더 이득이라는 걸...



지금은 손절했지만..손절한 이유는 걔가 나를 다단계? 그런 비슷한 거에 끌어들일려고 해서


불법적인 거였는데 걔가 날 속여먹을려고 들더라..내가 만약 그 이야기에 넘어갔으면 나한테 되게 불이익이었거든 그리고 안넘어가니깐 계속 신경을 긁고


그 때 알았지..아..얘가 나를 되게 우습고 하찮게 봤구나...저런 말도 안되는 일에 나를 갖다 묻을만큼...


그래서 손절했는데 그 이후로 가끔 걔가 그 편지를 다른사람들에게 읽어주면서 쟤가 저런애라고 소문내는 꿈을 꿔


그럼 다들 나한테 돌을 던지는거야 나는 아무것도 못하고 그냥 그걸 맞고만 있고..





만약 저게 꿈이 아니라 실제로 일어나면 어차피 이번 생은..그냥 실패했으니깐.. 뭐..그냥 받아들여야지 하고 항상 다짐해.


왜냐면 아무도 내편을 안 들어줄꺼니까 그러니깐 그 순간이 오면 그 때는 꼭 그대로 내가 사라졌으면 좋겠어.


사는 거 진짜 너무 길다.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8만
전체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5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5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6 15.02.16 40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0379 그외 1년 5개월 인생 날려 착잡한데 찝찝한 후기 16:50 38
180378 그외 진로가 고민인 후기 16:38 40
180377 그외 손님초대할때 음식을 어느정도 하는지 궁금한 초기 16 15:54 208
180376 그외 학식이 통장에 3천만원 가까이 있는게 흔한지 궁금한 초기 15 15:52 489
180375 그외 단체로 만나는 인간관계가 없는 중기 2 15:47 149
180374 그외 20대 후반 여자 선물 추천 받고싶은 후기 15:35 53
180373 그외 PC용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 추천받고 싶은 초기 1 15:30 61
180372 그외 문자로 사진을 전송하면 삼성클라우드 링크가 떠서 괴로운 초기 15:28 76
180371 그외 명품 가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한 후기 54 15:10 632
180370 그외 해커스 주말집중반(?)이 궁금한 초기.. 2 14:41 200
180369 그외 내셔널 지오그래픽 다큐 찾아 헤맨 후기 2 14:32 94
180368 그외 소고기보다 돼지고기가 좋은 후기 18 14:08 399
180367 그외 혼자서 실내 클라이밍 하는 중기 4 13:59 322
180366 그외 3차 백신 방금 맞고왔는데 수면제 먹은 것처럼 몸이 이상한 중기 17 13:57 719
180365 그외 불안장애나 공황장애덬중에 자다가깨서 갑자기 증상온 덬 있는지 궁금한 중기 3 13:50 153
180364 그외 내가 잘하는 분야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분야하라고 이야기 들어서 기분 이상한 후기 5 13:24 299
180363 그외 아빠가 자꾸 cpa 따라고 압박하는 중기 6 12:58 915
180362 음식 핫게에 있는 양갱세트 사려고 오프 뛴 후기. (두서없음 주의) 13 12:54 1057
180361 그외 미용사가 기장 맘대로 자르고 개빡친 중기 3 12:52 452
180360 그외 할머니께 드릴수 있는 음식 찾는 초기 6 12:40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