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대기업때려치고 초밥집 보조로 일하고있는 즁기
4,527 73
2021.04.21 15:45
4,527 73
학교다닐때 그럭저럭 공부좀해서 소위말하는 명문대가서 졸업하고 취업준비끝에 대기업 드감. 그렇게 또 무난한 사회생활은 시작되었고 어느덧 5년이지나면서 번아웃오고 극심한 매너리즘에 빠졌어. 뭘하고싶은건지 목표도없고 그냥 기계인것만같았어.

오랜기간 고민끝에 퇴사를 결심했고 평소 관심이 있었던 일식업계에 뛰어들기로 결심함. 당연히 집에서는 난리가났고 주변에서도 미쳤냐고 뜯어말리고 난리도 아니였..

근데 뭐 이미 마음은 굳혔고 퇴사후 일식학원 두달 수료후에 초밥집 막내로 들어갔어. 진짜 바닥부터 시작한건데 매일매일 울다 집에 울정도로 너무너무 험하고 힘든 세계였음. 여지껏 살면서 그렇게 험한 욕설을 들어본적도, 몸써본일은 해본적도 없어서 더 힘들었을수도..

하루종일 설거지에 청소에 쓰레기 차우고 물건 나르고 하면서 어느순간 손,피부는 다 망가지고 그냥 매일매일을 거지처럼 다님. 예쁘게 꾸미고 오는 손님들보면 가끔 현타가 오더라.. 그 높은 월급, 편한 사무직 다 버리고 내가 지금 뭐하는짓이지 하는..

밑바닥 보조부터 시작해서 일한지 이제 1년다되어가네. 기존에 일하던 사람들도 내가 얼마나 버틸까 의문을 가졌던거같아. '좋은대학에 대기업다니다 왔다는데 얼마나 가겠어? 좀 하다가 힘들면 다시 예전직장 돌아가겠지 뭐' 하는 그런시각.. 난 그게 더 싫어서 닥치는대로 내가 다 하겠다고하고 구르고 넘어지고 엎어지고 칼에 베여서 피가 철철 흘러도 타도 안냈어. 뒤에가서 몰래 밴드로 봉합하고 다시 일하고.. 쟤는 저럴줄알았어 라는 소리가 너무 듣기싫었거든.

1년쯤되어가니 주위에서도 슬슬 인정해줬어 포지션도 가파르게 올라가서 몇명제끼고 지금은 한가할때는 실장님 허락하에 내가 직접 초밥 만들기도해.

2~3년정도 더 경험후에 혼자하는 작은 이자카야로 내 가게를 차릴예정이야~ 중간중간에 중기, 혹은 초밥집 차리면 후기 남겨볼게 ㅎ
댓글 7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565 그외 조카 봐주고 멘탈 털린 후기 1 13:38 122
167564 그외 다리 접지른 후후기) 아무리 생각해도 미세골절이나 인대파열 같아서 글 쓰는 중기 4 13:30 109
167563 그외 어느 업장에 취업할지 고민중인 후기 6 13:30 106
167562 그외 포토프린터 만족하는 후기 2 13:28 136
167561 그외 아파트 19층 하수구도 없는 방에 바퀴벌레 나온 후기... 9 12:22 631
167560 그외 커미션 받을 수 있을 정도로 그림 잘 그리고 싶은데 노력만으로 가능한지 궁금한 초기 4 12:16 251
167559 그외 부모님 이혼하신 덬들 어머니는 경제활동 하시는지 궁금한후기 9 11:49 565
167558 그외 해운대 혼밥 맛집 추천해줄덬들을 찾는 후기 8 11:48 161
167557 그외 가계부 어플 추천받고 싶은 중기 14 11:16 339
167556 그외 나 일하는병원에서 부모님 치료받게할지 고민하는 후기 12 10:49 854
167555 그외 나이먹고 다이어트하면 팔자주름 어쩔 수 없는지 궁금한 후기 5 10:45 291
167554 그외 잘 있다가 한번씩 예민해지고 불안해지는 것도 병인걸까 하는 초기 4 10:20 230
167553 그외 다낭성인 덬들중에 탈모끼 약간 잇엇던 덬 있나 궁금해 5 10:17 258
167552 그외 눈썹때문에 너무스트레스라 도움이필요한 초기! 4 10:11 357
167551 음식 동네에 잠봉뵈르 집이 생겼는데 실망한 후기 5 09:55 1021
167550 그외 엄마만 억울하다고 말하는데 나도 너무너무 억울해서 소리지르고 싶은 후기 4 09:54 500
167549 그외 5호선 발산역와 1호선 방학역에 사는 사람들이 만나면 어디쯤이 공평한것 같아? 25 09:52 504
167548 그외 마스크 쓴 이후로 사람 말을 잘 못 알아듣겠는 후기 5 09:38 324
167547 그외 매번 죄송하다 감사하다 말하는걸 고치고싶은 중기 12 09:12 765
167546 그외 어제 굉장히 다사다난했던 후기 1 09:09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