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초등학교 때 학교폭력 피해자이자 방관자였던 후기...
756 8
2020.07.05 04:12
756 8

그냥 이번일 있고 어렸을 때 생각나서 써봄


초등학교 4학년때였음 그 때 담임이 그룹활동을 되게 중요하게 생각했던 사람이라서 자리도 4명끼리 책상 따로해서 앉았음

그때 나랑 같이 앉던 애들이 A(남자)-B(남자)-C(여자) 이렇게 였는데


A : 가해자. 성격파탄자에 폭력적임. 남자애들이랑 여자애들이랑 영어시간에 게임했는데 여자애들이 이기니까 여자애들 가방 발로 차고 침뱉던 애임.

애들끼리 모여서 공기놀이나 알까기 같은 거 해도 자기가 꼭이겨야함. 자기가 지면 같이 놀던 애들 때리고 발로참.

ㅅㅂ생각해보니까 걘 지 만만한 애들이랑만 같이 놀았네ㅅㅂ

어쨌든 분조장에 성격파탄자였음 지 수틀리면 남 책상에 침뱉고 남은 우유 쏟던애


B : A 친구인데 A가 얘 얕보는거 다 보였음. 얘도 A무서워해서 왠만하면 A한테 맞춰줬음.

그때 유희왕 카드게임 유행이었는데 B가 좋은 카드 있으면 A가 빌려간다~하고 안돌려주더라 


나 : 내가 A짝이었는데 그때 나는 소심하고 조용한 성격이었음

그렇게 된게 A가 공기놀이 하다가 발로차서 나도 걔 가슴 걷어차니까 걔가 빡돌아서 몇배로 나 참

그래서 걔가 너무 무서웠음....

같이 놀던 애들은 걔는 너 허벅지 찼는데 내가 가슴 차는게 너무 심했다고 뭐라함 아니 같이 놀던 애들도 왜저랬대;;;

만화책 가져오면 벌점이었는데 A가 가져와놓고 내 책상에 숨겨서 내가 벌점받고

미술시간에 새 붓 다 뺏어가서 나는 다른 조에서 낡은 붓 빌려서 간신히 그려야했었음

언어폭력 이런 건 너무 많아서 못적겠다


C : B 짝이었는데 A가 C를 엄청싫어했음. 가정 환경이 약간 안 좋아서 옷도 좀 해진 옷이었고 깔끔한 친구는 아니었는데

A가 C 더럽다고 그냥 싫어함. 나랑 B 괴롭힘 당한게 1이었다면 C는 10이었음

그냥 맨날 때리고 맨날 책상에 침뱉고 책상에 쓰레기 버리고 가고 색종이 같은거 다 찢어놓고...


A가 무서워서 나랑 B는 도와주지 못했음 왜냐면 같이 괴롭힘 당했고 A가 너무 무서웠었음

그래서 괴롭히지는 않아도 도와주지는 못했어

나랑 B는 방관자였고 쓰레기라고 욕해도 이해해...


담임한테 왜 말안했냐고?

그때는 학생 문제는 학생들끼리 해결해야 된다고 생각했었고

담임이 대충은 알았을 거임

글쓰기 과제 내주면 걔가 하기 싫다고 맨날 옆자리에서 내걸 베꼈는데 나중에 걸림

근데 담임은 나도 같이 혼내면서 하는 말이

"보여준 너도 잘못이야" 이래서

그냥 말문이 턱 막히더라....그래서 못말했었음


미술시간 붓 사건때도 나랑 A가 실랑이하고 있었는데

미술선생님이 (미술쌤이 따로있었음 젊은 여자쌤) 우리 시끄럽다고

둘다 교실뒤로 나가라고 했음...

그런일 있으니까 어른들한텐 못말하겠더라고 "너는 왜 당하고만 잇었니?"하고 나도 같이 혼날 것 같아서...


일기에 써볼까 생각했는데 A가 내 책상 뒤져서 일기장 읽고 책상에 침뱉길래 그땐 너무 무서웠음...


지금 생각해보면 셋다 A한테 가스라이팅 당한것 같아

걔가 너무 찐으로 미친놈이라 내가 대들면 걔한테 진짜 해꼬지 당할 것 같았어 그래서 너무 무서웠어

그래서 나보다 더 심하게 괴롭힌 당한 친구를 못 도왔어...

셋이서 힘을 합쳐서 대들어보지 그랬냐고?

A가 영악한 애라 나한테는 b c 이간질하고 b한테는 나랑 c욕하고 그래서 b-c-나 셋이 못뭉쳤음...


괴롭힘에서 벗어났던건

한달 넘게 그렇게 지내니까 내가 너무 망가지는것같더라고 그래서 울면서 부모님께 얘기함

아빠가 엄청 화내시더니 다음날 학교 찾아가서 종례시간에 걔 멱살잡고 소리침

그러니까 걔가 울더라 어이없게ㅋㅋㅋㅋ자기는 장난친건데 왜 그러냬....ㅎ

담임한테도 아빠가 화냈음 대체 담임이 뭘하냐고 그러니까 담임이 자기는 친구간의 가벼운 다툼인줄 알았대...^^ㅅㅂ

그 다음날 바로 자리 바뀌고 걔도 그냥 조용히 지내더라..ㅋㅋㅋㅋ

진짜 역겹지 않니 자기보다 강한 사람 오니까 바로 꼬리내리는거.......


십몇년전 일이지만 아직도 새벽에 생각이 나

그때 일로 중학교때 한동안 상담받았었는데 건너건너서 C도 상담받는다는 소리들었었어 그냥 너무 미안했음 아무것도 못해줬어서....

B도 C도 잘 지냈으면 좋겠음 혹시라도 C 다시 만날 수 있다면 꼭 미안하다고 하고 싶어...

미안해 나도 너무 어렸고 힘들었어서 널 못 도와줘서...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0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1738 그외 스마트폰 없이 1주일 살아보기 도전해보려고 하는 초기 00:03 5
151737 그외 아는사람 하나 없는 지역 왔는데 친구 사귈방법 뭐가 있을까 궁금한 후기ㅠㅠ 1 08.09 61
151736 그외 우울증 이겨낸 방법을 알고싶은 초기 5 08.09 84
151735 그외 커버낫 반팔티 사이즈 추천 받고 싶은 중기 3 08.09 75
151734 그외 내 길을 못찾는 중기 08.09 57
151733 음식 밥솥 그릭요거트를 2번이나 실패했는데 원인이 뭔지 모르겠는 후기 8 08.09 197
151732 그외 로설 보다가 펑펑 운 후기 08.09 148
151731 그외 프리랜서덬들 재정관리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고 조언듣고픈 후기ㅠㅠ 08.09 114
151730 그외 내일 사랑니 뽑는데 그전에 준비해야 될 게 궁금한 중기 ㅜㅜ 24 08.09 259
151729 그외 트위터 하는 덬들ㅠㅠ 트친님께 공계도 팔로하실래요 물어야하는지 궁금한 중기 1 08.09 142
151728 그외 단골 순대국집을 이제 더이상 가지 않을건데 내가 이상한건지 묻고싶은 중기 24 08.09 763
151727 그외 귓등으로도 말 안듣는 혈육 어떻게 해야되는지 모르겠는 중기 6 08.09 176
151726 그외 이런걸로 의사한테 따지면(?) 진상인지 궁금한 초기 7 08.09 345
151725 그외 20중후반인데 엄마랑 아빠가 결혼하지말라는데 원래 다 이런지 궁금한 후기 23 08.09 852
151724 그외 스터디장으로 있으면서 피곤한 후기 5 08.09 181
151723 그외 보컬학원을 다니려는데 고려해야할 사항이 무엇인지 궁금한 초기 08.09 63
151722 그외 오늘 비비큐 알바하면서 정신병자될 뻔한 후기 ^^ 3 08.09 600
151721 그외 매년 성격이 변하는? 중기 2 08.09 191
151720 그외 핫게보고 다들 가정에서의 체벌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한 후기 54 08.09 767
151719 영화/드라마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영화 아빠랑 볼지말지 결정해주라 중기 (아마 스포) 9 08.09 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