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난자 냉동 후기 (긴글 주의)
3,668 17
2022.11.24 13:25
3,668 17

한 때 난자 냉동에 부정적이었음

내가 고생하고 돈 들여 냉동한다해도 나중에 결혼할 사람의 정자가 안좋으면 무슨 소용이야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거든

그런데 나와 결혼할 사람이 이런 생각 가지고 있다 생각하면 너무 싫은거야

그래서 바로 생각 바꿔먹고 난자 냉동시키기로 마음 먹었음

그게 작년임


먼저 검사부터 받았는데 다행히 난소 나이가 내 나이보다 2살 정도 높다고 나옴

맥주 엄청 좋아하는데 생각보다 높게 안나왔다고 생각함


근데 바로 하기엔 겁나기도 해서 몸관리 좀 하고 채취하기로 결정 (이건 나의 개인적인 결정임)

그렇게 거의 1년 가까이 몸관리하고 채취함




일단 한 이유


나는 비혼주의도 아니고 딩크족 하고 싶지도 않아서 언젠가는 아기를 가지고 싶다는 생각에 함.

혹시 결혼 못하더라도 언젠가는 우리나라도 정자은행이 합법되는 날이 올거라는 생각이 있음.



난자 냉동 하면서 알게된 것들


1. 난자 냉동 권장 나이는 30~32살로 보통 알려져있지만 이건 경제력도 고려된 나이라는 것. 30살 쯤은 되어야 스스로 부담할 수 있는 나이라 본거. 난자 냉동에는 권장 나이라는 것 없이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선생님이 말하셨음. 하지만 이른 나이에 결혼할 수도 있으니 선생님께서는 개인적으로 27~28살(한국나이)을 권장한다고 하셨음


2. 난자 냉동은 점점 늘어나는 추세고(사유리 출산 이후로 꽤 늘었다고 함) 보통 나이는 32~35세다. 나는 서른 후반~마흔 초반이 가장 많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초중반이 많았음. (물론 이건 한 병원만의 통계일수도 있음)

아무래도 난소 나이가 자신 나이와 다를 수 있으니 그런것 같음. 점점 사람 생활패턴이 몸을 안 움직이는 쪽으로 가고 환경도 안좋아지며 스트레스 받는 일도 많아져서 본인 나이보다 난소 나이가 많게 나오는것 같다고 하셨음. 


3. 몸관리 하면서 알게 된 건데 굳이 다이어트 식단 하지않아도 평범한 식단에 운동만 꾸준히 해도 살은 빠진다. 물론 술과 탄산은 아예 끊고 폭식 절대 안함.


4. 이것도 몸관리 하면서 알게된 건데 생각보다 나는 의지력이 강하다. 정확하게는 몸관리하면서 의지력이 점점 강해진것 같음. 

일찍 결혼해서 아기 낳은 주위 사람들 보면 뭔가 나와 또래인데도 어떻게 저렇게 열심히 살지? 라는 생각들면서 되게 어른처럼 보였거든? 근데 자식 생기면 다 그렇게 슈퍼파워가 나오는 것 같더라. 나는 자식 낳는 것도 아닌 난자만 냉동하는 건데도 미래에 태어날 아기를 위해서 뭐든 참을 수 있었음. 9시 넘어서 퇴근하는 날에도 헬스장 거르지 않았고 맥주 마시러 해외에 나갈 정도였는데 맥주 입에도 안 댔음.





난자 냉동하고 달라진 점


1. 일단 가장 좋은 점인데

마음이 편함. 나는 비혼주의도 아니고 아기도 갖고 싶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항상 불안했었음. 난자 냉동하고 나니 엄청 큰 걱정거리가 없어진 느낌. 어깨가 엄청 가벼워진 느낌이라 마음이 가벼운 그래서인지 몸도 되게 가벼워짐


2. 내 몸에 대한 생각이 달라짐. 내 몸을 좀더 소중히하게 됨. 몸관리 하면서 정상체중으로 돌아온 몸이 너무 가볍고 좋음. 이걸 계속 유지하고 싶어서 요즘도 운동은 거르지 않음.


3. 주위에서 결혼 얘기 안꺼냄. 명절에 내가 맥주를 안 마시니까 이모가 어쩐일로 안마시냐고 묻길래 엄마가 난자 냉동하려고 몸관리 한다고 대신 말해줌. 친척들 중에 결혼으로 스트레스 주는 사람은 없는데 이모가 유일하게 만날때 마다 결혼 얘기 꺼냈었음. 그래서 내가 매년 외할머니 댁은 가기 싫다고 엄마한테 말할정도였는데 난자 냉동 한다니까 이모가 잘 생각했다면서 맛있는 거 막 챙겨줌. 그 후 명절때 만나도 결혼 얘기 안 꺼냄. 이모는 그냥 내가 늦게 결혼해서 임신으로 고생할까봐 걱정되는 마음에 결혼 얘기 계속 꺼냈던것 같음. 뭔가 다른 사람을 이해하게 됨. 



마지막으로 궁금해할것 같은 것들


1. 비용. 사바사고 병원마다 다르긴 한데 나는 400 조금 넘게 들었음.

나 처음에 알아볼때는 350~500 사이라는 정보를 가지고 있었음. 대충 이 선 맞는 것 같음


2. 병원. ㅊ병원


3. 아픈가? 이건 진짜 사바사라 말해줘도 별 의미 없을것 같은데 나는 별로 아프지 않았음



난자 냉동한것도 기분 좋지만 채취하기 위해 몸 관리하는 동안 나 자신도 많이 바뀐것 같음. 스트레스 안 받으려고 뭐든 유하게 받아들이다보니 이젠 부드러운 성격이 된것같고 살도 빠지면서 전보다 비교도 안될정도로 건강해진걸 느껴. 눈에 보이는 변화도 있지만 체력이 늘어난게 느껴져. 뭔가 전체적으로 좀 더 나은 내가 된 기분이야.


안영미가 난자 냉동했을때 그 해 가장 잘한 일이라고 했던게 기억나는데 나는 30대 들어서 한 일 중에 가장 잘한 일인것 같아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04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1 15.02.16 57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8935 그외 3년차인 내가 최악인 직원인것같은 후기 9 01.30 2318
188934 그외 인테리어 업체 A B 비교 골라줬으면 하는 초기 18 01.30 1073
188933 그외 패밀리레스토에서 이상한 자리앉은후기 3 01.30 2537
188932 그외 병원을 가야할지 모르겠어서 물어볼께!! 1 01.30 258
188931 그외 결혼정보회사 궁금한 후기 12 01.30 1254
188930 그외 내 자신 멍청함에 눈물이나는 후기 4 01.30 1801
188929 그외 세대 분리된 걸 셀프로 취소 가능한지 궁금한 초기 5 01.30 1063
188928 그외 어깨+등 아픈데 한의원 가본덬들 조언 듣고싶은 후기 20 01.30 724
188927 그외 강아지한테 고구마 소고기는 몇개월부터 주는 게 가능한지 궁금한 중기 1 01.30 328
188926 그외 왼쪽눈이 갑자기 흐려졌는데 공시를 계속할지 고민인 전기 21 01.30 1879
188925 음식 새치 뽑고 현타온 후기......... 26 01.30 3679
188924 그외 강아지들 미용 망해서 속상한 후기 3 01.30 650
188923 그외 이사관련으로 갑자기 난감해진 중기 17 01.30 1722
188922 그외 신혼2인부부 1월 가계부 후기 22 01.30 2805
188921 그외 밖에서 러닝하는 덬들에게 궁금한 중기 4 01.30 716
188920 음식 평소에 자주 주문하던 빵이 ㅅㄹ인 후기 9 01.30 2666
188919 그외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상위 1% 삶을 사는 의사의 영상을 본 후기.jpg 12 01.30 3579
188918 그외 자취방 이사 어떤방식이 좋은지 고민인 후기 14 01.30 630
188917 그외 수집관련 덕질에 대한 회의감???그냥 내가 너무 한심스러운 중기(한탄주의 한탄심함)-글 펑ㅠㅠ 21 01.30 1578
188916 그외 초보운전덬 처음으로 혼자 운전한 후기 3 01.30 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