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여행 앞두고 신경치료 받았는데 아픈 중기
690 4
2022.11.25 13:21
690 4
치과치료 대대적으로 받고 있고
이번에 크라운 씌운거 다시 아파서
제거하고 신경치료 받았어
어금니 쪽이고 2회에 걸쳐 끝냈어
2회차에 좀 길게 무리해서 한듯

애초에 내가 여행 앞두고 있어서
아플 수 있는건 여행 후로 미루고 싶다고 두 번이나 말함

그랬더니 여행가니깐 더 빨리 해야한다 하시는거야
원장님이..
잘 먹으려면 하고 가래
치료 전엔 잘만 먹었는데 ㅜㅜ
그래서 1차 신경치료 끝냈고
이땐 신경 머리만 제거했댔나 이땐 큰 통증 없었어

1차 신경치료 끝나고 스케줄 잡는데
일주일 뒤에 내원하랬어
그게 금요일 오늘이거든

내가 내일 출국이라 여행 다녀와서 2차 받겠다고 했어
여행가서 아프고 싶지 않다고
그랬더니 그럼 화요일에 와서 치료 다 끝내고 가래 또 ㅠㅠ

그래서 화요일에 땡겨서 신경치료 받았는데
계속 통증이 있어..
신경치료 받은쪽으로는 씹기는 커녕
반대쪽으로 씹다가 신경치료 받고 임시치아 껴둔 그 치아가
윗니랑 살짝 부딪히기만 해도 찌릿하게 아파..
흠칫 놀랄정도로
약 먹어도 그 때 뿐이고..

짜증난다 ㅠㅠ
내가 이럴까봐 여행 다녀와서 치료한다 했던건데
치과 전화하니 병원 오래
임시치아 좀 내려준다고
그럼 안 부딪힐거래
안 부딪힌 상태에서도 우리하게 아프고
턱 아래까지 아픈 느낌이거덩?
검색해보니 신경 치료후 통증 있는 사람 많고
길게는 몇주도 간다는데..

여행 다녀와서 치료 받겠다는걸
설득해서 빨리 받게한 이유가 뭐임 도대체
너무 속상해 ㅠㅠ
놀이기구도 타야하는데

처방약으로 통증 해결 안되면 타이레놀까지 먹으래
그래서 내가 먹으러 가는 일본여행인데
약까지 그렇게 먹고 술도 한 잔 못하겠다고
왜 스케줄 빨리 잡으라고 했냐고 했는데
(전화상으로 정색하지 않고 막 하소연하는듯이 말함)
병원에서 그러게요 ㅠㅠ 저도 속상하네요
일본은 미식도 많은데 이러더라 ㅠㅠ
이 전화 응대한 사람이 스케줄 잡은건 아니고
여튼 좀따 치과 가는데
앞으로 여행 앞두고 있는 사람한테 신경치료 빨리 받으라고
하지 마시라고 한마디 더 할까 생각 중
신경치료 받으라고 했던 원장이랑 스케줄 잡은 선생님은
나 위해 그런거 같긴 한데 속상해 ㅠㅠ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396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8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0 15.02.16 5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9089 그외 반전세로 돌리는 이유가 궁금한 초기 14 01.27 2379
189088 그외 갤22덬들 궁금한 초기! 9 01.27 751
189087 그외 매달 고정적으로 나가던 35만원이 이제 안나가는데 어떻게 저축할지 고민인 중기 9 01.27 1674
189086 그외 글 보는 덬들은 작가님 문체 알아보는지 궁금한 중기 6 01.27 561
189085 그외 짱구 아빠 이름 바뀐거 보고 충격 받은 후기 9 01.27 2115
189084 그외 덬들도 이유없이 기분좋은 날이 있는지 궁금한 중기 3 01.27 306
189083 그외 덬들이 생각하는 포근한 느낌이 나는 문학 책을 추천받고싶은 중기 1 01.27 252
189082 그외 결혼한 자기 부인을 지칭하는 말이 갑자기 이상하게 느껴지는 초기 57 01.27 5225
189081 그외 알래스카 크루즈 여행 해본 더쿠 있을까? 3 01.27 546
189080 그외 토익에 ㅌ도 모르는 쌩노베인데 뭐해야할지 모르겠는 초기 13 01.27 907
189079 그외 ㅍㅍ 5 01.27 879
189078 그외 문득 하소연이 나쁘기만 한가 싶은 후기 13 01.27 1817
189077 그외 잘때마다 깊게 못 자서 악몽꾸고 온몸에 식은땀 흘려서 너무 고민인 중기 1 01.27 373
189076 그외 21살 편입준비하는게 맞는건지 고민인 초기 32 01.27 1513
189075 그외 n년만에 시험 공부를 하는데 꼼꼼하지 못한 실수로 틀리는 문제가 너무 많은 중기 10 01.27 1252
189074 그외 건강보험 잘 아는 덬들을 찾는 초기 5 01.27 825
189073 그외 모바일 배그 뉴비의 길은 험난한 중기 1 01.27 210
189072 그외 회사에서 구조조정 들어간 후기 01.27 1134
189071 그외 글펑 118 01.27 5925
189070 그외 직계가족, 배우자 없는 덬들이 어떻게 사는지 궁금한 중기 5 01.27 1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