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세상에 태어나면 뭐가 좋은지 궁금한 후기 ( 스압주의 )
1,049 21
2021.06.20 03:48
1,049 21

자녀계획을 하다가 나는 딩크를원하고 남편은 마음이 반반인거같아.

나같은경우엔 그렇게 좋은 환경에서 사랑을 듬뿍받고 자란 스타일은 아니라 까칠하고 까다로운 타입이야. 

남편은 방목형이지만 사랑은 듬뿍받고, 책임감도 강하고 착한스타일이야.

 

일단, 난 한부모가정에서 자랐기때문에 아빠가 있는 감각을 잘 몰라.

엄마가 항상 너 버릴거다 고아원 데려다 줄거다, 낳은거 후회한다, 엄마 죽을테니까 보험금으로 살아라,

의사가 결혼하자는데 애 버리고 오래서 못갔다 (사실임, 엄마 꽤 뛰어난 외모임 난 예쁘장 정도임 난 그래서 저정도는 아님.. )

엄마 힘들게 일하시고 많이 버셨는데도 애 셋을 키우느랴 힘들으셨겠지..

알아, 알고있는데 날 왜낳았는지 이해가 안가.. 아마 힘드셔서  , 엄마도 나처럼 약해서 약한데 애 셋은 책임지고 키워야하니까

그런소리하신거겠지. 난 솔직히 상처는 받지만 이해는 너무나도 가서 엄마를 너무 비난하고싶지도 않아.

솔직히 대단하시다고 생각해.  장년데 무뚝뚝한편이고 엄마한테 자랑스러운 딸이 아니였던거같다

아빠도 내가 태어나자마자 여자라서 검은편이라 싫었나봐, 그냥 죽이자고했대 그때 죽일걸 이런소리는 수도없이 듣고 자라서 

빨리 결혼을 해서 해외에 나와 살고있어. 남편도 외국인이구.


반면에 남편은 방목형이고 공부하란소리 한번도 들어본적없는 평범한 가정이야.

굉장히 부모님이 쿨하시고, 간섭 없고 그런데도 남편은 바르게 잘 컸고, 유학도 다녀왔고 좋은대학에 번듯한 직장도 가졌어

가끔씩 좀 서운한거있을때 말 툭툭 상처받게 던지는거 있는데, 그정도는 바로바로 남편이 사과해주고있고 엄마에비하면 스트레스도 안받아..

항상 상대한테 배려심이있지만 조금 보수적인면이 있어서 새로운걸 하고싶지 않아해. 이게 단점이라면 단점이겠지

남편이랑 난 자유시간이 굉장히 중요한사람이야, 어느사람이나 다 그렇겠지만 나는 뭔가 애나 애완동물이 생긴다면 통제못할 상황에 견디질 못할거같아.


아무튼 tmi 자기소개가 많았는데

내가 태어나서 좋은거 나쁜거 몇가지를 추려봤어


태어나서 좋은점

1. 맛있는걸 먹을수있다 

2. 덕질을 할 수 있다

3. 운 좋으면 성공을 할 수있다 (목표나 꿈을 이룰 수 있다)

4.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수있다 (이건 거의 억지로 짜낸거)


반대로 나쁜점은

1. 덕질을 위해 사는거같아서 굳이 이걸 위해 애가 태어나서 , 난 덕질을 위해 살아 이러면 마음이 좀 아플거같아.. 행복하다면 상관없고 

나도 덕후라 덕질 디스하는건 아니거든. 근데 그거만을 위해 산다는 소리를 들으면 내가 케어해주지 못한면이 있는거같아 마음이 아플거같아.


2. 無로 있으면 굳이 맛있는거 안먹어도, 사랑하는사람이 없어도 행복할수있는데 굳이 태어나서 사랑하는사람을 만들고 맛난걸 먹어야하나?


3. 성공은 집안에서 뒷받침이되거나 유전적으로 뭔가 물려줄게 있어야 가능할거같은데, 굳이 따지자면 남들보다 뛰어난 뭐 하나는 있긴한데 .. 

그거 내 스스로도 살리질 못해서 그게 굳이..싶음


4. 태어나면 인간관계 ,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하나 다 모든게 스트레스잖아.. 인간관계가 제일 스트레스인데 

만약에 날 닮고 태어난다고 생각하면 끔찍할거같아.. 남편이면 상관없는데 내 인간관계가 원만하진 않거든.



말이 좀 길어졌는데 난 대충 이렇게 생각했어..

애를 낳아서 좋은게 뭘까... 난 지금도 태어나지않은 내 애를 사랑할 자신이 있어. 

근데 사랑하니까 안태어났음 좋겠고, 이 불행도 다 안겪엇음 좋겠어

금수저를 물려줄 자신도 없고, 내 스스로가 엄마노릇도 잘 해낼지, 이 나라에서 내가 엄마라는 입장으로 잘 견딜지

아이가 나때문에 왕따당하는거 아닌지, 인성금수저도 물려줄순 없는데.. 뭐 남편유전자면 가능할수도있겟네


그냥 솔직히 결혼 안했음 자살각이지뭐

별로 안살고싶다. 그런데 사랑하는 남편 보고 사는거같구, 자살은 또 벌받는거잖아

내가 전생에 나쁜짓 많이했나 업본가보다 하고 살아야지

원래 인생은 외롭고 힘든거래잖아 ㅋㅋㅋ 휴


아무튼,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덬들 생각도 듣고싶어 

마음이 심란하다 


댓글 2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2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1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4 15.02.16 35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2119 그외 갤럭시 S21 울트라 업데이트해도 발열문제 심한지 사용하는덬들 후기가 궁금한 후기 12:20 16
172118 그외 중고거래 나눔하다가 이런경우는 또 처음인 후기 7 11:56 240
172117 그외 백신 사전예약 대상자가 아니라고 뜨는 후기 1 11:54 160
172116 음식 **다방 떡볶이 먹으면 꼭 배탈?나는 후기... 5 11:54 191
172115 그외 엄마랑 같이 하려고 ㅇㅎㄹ 페디 왕창 샀는데 슬픈 후기 5 11:36 393
172114 음식 베스킨라빈스 민초우유 먹어본 후기 3 11:34 150
172113 그외 어렸을때 성적학대 당한걸 지금 따져도 되는지 궁금한 중기 5 11:33 182
172112 음식 휴가 마지막날이라 스콘 구운 후기.. 우울쓰 4 11:32 249
172111 그외 혈육이 돈 빌려달라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중인 중기... 41 11:21 575
172110 그외 물걸레 로봇청소기 뭐 쓰는지 궁금해 1 11:10 61
172109 그외 잉여직장인이 갑자기 자격증 따고싶어진 후기 1 11:06 107
172108 그외 원래 음식먹을때 니 침 내 침 섞어가며 먹는게 정석인지 고민되는 후기 14 11:03 361
172107 그외 넌 태몽 없었어 라고 하면 서운한지 궁금한 초기 24 10:56 447
172106 그외 환경/동물윤리때문에 비건하는 덬들한테 궁금한게 있는후기 (시비아님) 10:56 75
172105 그외 커뮤니티에서 납득하기 힘든 분노 표출을 보기 싫은 후기 10:51 81
172104 그외 올림픽 보다보니 선수생활 하는 사람들이 대단해보이는 중기 5 10:46 260
172103 그외 엄마는 사람인데 자식은 동물인 후기 feat.이모티콘 2 10:43 358
172102 음식 초당 옥수수 술안주 만들어 먹어떵 3 10:42 380
172101 그외 취미로 피아노학원다니는데 즐거운 후기 5 10:40 164
172100 그외 나이 먹고 아빠를 이해하게 된 후기 6 10:36 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