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엄마아빠한테 복수하고 자립적으로 살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는 초기
1,364 20
2021.03.03 20:06
1,364 20
(철없이 비춰질 수 있음 주의)
엄마아빠한테 너무 화가나
나도 자식으로써 잘못한게 있지만
아빠랑은 옛날부터 이혼후 양육비 미지급으로 인한 갈등이 심했어
나랑 관계는 계속 이어나가고 싶어했는데 상습적인 약속 어김과 거짓말로 날 기만했다 생각해
특히 최근에 엄마랑 싸우고 대들었단 이유로 억지로 굶게 됐는데(엄마 있을땐 물도 못 마셔ㅠㅠ) 아빠가 귀찮고 자기 바쁘니까 엄마랑 화해하고 잘 지내라는식의 해결을 바라는거 같아서 유독 너무 화가 났음
그래서 대판 싸웠고 아빠가 먼저 연락 끊자함(이런일이 전에도 있었는데 그땐 내가 몇달후에 연락해서 얼레벌레 다시 관계 이어나갔어)
엄마는 너무 과한 훈육과 혼자서 양육 책임 다 했단걸로 나한테 스트레스 풀어서(아빠 욕을 나한테 함 이건 아빠도 그렇지만)갈등이 컸어...집안일이든 뭐든 너무 간섭하고 참견하고 뭐라해서 숨막힌다고 솔직하게 말했다가 엄마가 주걱 던지면서 엄청 화내고 아무것도 먹지말래서 며칠 강제로 굶고 있음..
좀 대들었다고 굶길일이야?싶어서 난 며칠 굶고 있고 슬슬 한계지만 사과하고 싶지 않아 나말고 다른 사람한텐 절대 이렇게 화 안 내는거 아니까 더더욱
어릴때도 쫓겨난적 엄청 맞은적 오랫동안 방에서 못 나가게 해서 화장실도 제대로 못 간적 있고 너무 다이어트가지고 스트레스를 줘서 스트레스로 생리 3달 끊긴적도 있어
엄마가 분에 못 이겨서 과하게 혼(?)낼때 아빠는 바쁘다는 핑계로 늘 외면했고 양육비도 거의 안 줘서 엄마가 힘들게 키웠어
그러면서 입으론 아빠노릇하고 싶어서 거짓말을 상속적으로 쳤고 나 기대하게 하는 약속했다 번번히 어겨서 절망하게 했어
아무리 생각해도 엄빠한테 내가 그정도로 잘못한거 같지 않은데 옛날부터 내가 경제력이 없다는 이유로 엄빠가 날 마음대로 휘두르게 된거 같아서 너무 분하고 화가나
그래서 코로나 끝나면 집을 나갈까 싶어
밤에 짐싸서 휴대폰도 버리고 힘들겠지만 타지방가서 알바구하면서 엄마아빠 모두 내 행적도 모르는곳에 숨는거 흔적도 없이 엄마아빠 모르는 곳으로 연락 못하게 숨을까 싶어...
그냥 독립하면 될껄 굳이 연락 끊고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싶다는거 철없이 비춰질 수 있다는거 알지만 엄마아빠한테 너무 실망하고 화나서 엄청나게 상처주고 싶다는 마음이 커
또 한편으로는 우리 부모님이 일반적인거고 내가 진짜 철이 없는건가..
이런글 쓰면 욕 먹을거 같다는 생각도 드는데
난 엄마아빠가 이래도 내가 자기들없인 아무것도 못하고 못 떠나는거 못 죽는거 아니까
날 너무 함부로 하는거 같아서...또 경제력이 없어서 이런 취급 받는거 같아서 너무 분해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어
댓글 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5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1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7 15.02.16 32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6709 그외 형사재판에 증인 서는 중기 2 13:42 75
166708 그외 스타일러 사면 어떤점이 좋은지 궁금한 초기 2 13:29 56
166707 그외 올 초부터 액땜 씨게 하는 중기 4 13:01 141
166706 그외 어릴때 식습관 교육 엄하게 받은게 지금은 너무 좋은 후기 16 12:57 435
166705 그외 가끔 내 인스타 사진으로 컨설팅 받고싶은 후기 3 12:53 236
166704 그외 만성불안으로 인한 우울증은 평소에 어떻게 지내는게 좋을지 궁금한 중기 1 12:45 66
166703 그외 제사가 그렇게 중요한가 싶은 중기 25 12:43 401
166702 그외 아기엄마덬 점심 먹다가 현타 거하게 온 후기 21 12:26 812
166701 그외 철제침대 많이 삐걱거릴까???? 8 12:14 170
166700 그외 동생 받아주는 게 지치는 중기 4 11:55 247
166699 그외 과민성 대장덬들 직장생활 어떻게 하나 팁을 구하는 초기 2 11:37 154
166698 그외 예비신랑 가족력.. 57 11:28 1540
166697 음악/공연 바이올린 솔로곡 이름을 애타게 찾고 있는 중기ㅠㅠ 내가 대충 연주한 녹음도 있어 5 11:09 241
166696 그외 경복궁 생과방 9 11:01 724
166695 그외 중간고사 하나 봤는데 아직도 떨리는 초기 1 10:59 100
166694 그외 날파리는 기겁하는데 바선생 화형식시킨 동생후기 26 10:57 759
166693 영화/드라마 스퀘어에서 컨저링3 예고보고 생각난 컨저링 1탄 봤을때 극장 관객들 상대로 본의 아니게 어그로 끌었던 후기...ㅜㅜ 6 10:37 198
166692 그외 25평 33평 거주만족도 차이가 어떤지 궁금한 초기 20 10:32 665
166691 그외 월세살다가 중소기업 전세대출 2년 받고 또 2년 연장한 후기 12 10:17 476
166690 그외 엄마가 az 백신 맞는게 걱정되는 초기 16 09:58 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