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10년 친구가 내 경제적사정을 알고 기만했다며 손절당한 후기....
6,642 154
2021.05.09 12:36
6,642 154
끙끙 앓다가 후기게시판에 글을 올려.
결론만 말하면 경제적차이가 있는, 소위말해 계층격차가 있는 상태야(계층이란 단어를 쓴 이유는 보다 직관적으로 상황을 드러내기 때문. 불평등에 대한 용인이라고 생각하지 말아줘)


친구를 ㅂ라고 할게. ㅂ랑 나는 고등학교 친구야.
반장부반장도 같이 하고 2년내내 같은 반.. 성적도 비슷해서 선한경쟁하며 친해졌지.
이때는 같은 교복 같은 급식먹고 다니니까 잘 알지못했어 이친구의 어려운 집안사정을.. 잘몰랐음.

대학들어와서 학기중엔 서로 바쁘기도 하고 내가 자취+술자리!연애. 이친구는 알바+술안좋아함 하면서 1년에 몇번 보는 사이가 되었어. 연락은 꾸준히하지만 만나는 횟수는 아주 줄었지.

사실 대학때도 만나서 놀 때, 돈쓰는거에 집착하길래 (최대한 아끼는) 뭐 먹을때면 '아 이거 내 알바 시급의 몇배인데..' 이런 말 자주해서 걍 내가 밥사기도 하고 뭐 그랬어. 생일때 좀더 챙겨주고???

이 친구의 집안사정을 어렴풋이 알게된 건 같이 취준하면서 알게됐어. 경제적으로 아주 많이 어렵더라고.

나는 어머님이 임대사업하며 월세받고, 아버지가 제주에서 호텔을 운영하고계셔. 그래서 살면서 돈이 인생의 고민인적이 거의 없었어.


이 친구가 경제적으로 힘듦을 알게되면서 집안얘기하면 난 정말 리액션만 해ㅡ 조금도 내 사정을 드러내고싶어거(무의식적인 그러냄이 있을수있지만..) 얘기한적 결코 없었다. 오히려 그런 얘기나오면 뉴스나 기사에 나온 비슷한사례로 그렇다더라 말 들어줌...

취준끝나고 나도 일하고 얘도 공무원하면서 주탹청약얘기가 나왔거둔.
난 주택청약 초기부터 10년넘게 부모님이 알아서 다달이 넣어주셔서 지금 돈이 꽤 모인..얘가 물어보는 거야
자긴 이런게있는줄도 몰랐다고 너 얼마있냐고.
나는 부모님이 넣어줘서 잘 모르곗다?? 이렇게 얘기하고 말을 돌렸어 "야 청약두 진짜 다달이 넣는것두 일인거같아 미혼이면 당첨확률도없구.."

근데 그 친구가 정말 정색하면서 그러는거야.
너의 그 화법이 싫다고. 알면서 모르는척, 다른세상 얘기면서 내 일인거마냥 말하는거...

자긴 내가 어학연수 다녀오고, 알바도 안하면서 휴학하고 세계여행다녀오고 이런거부터 너 잘사는거 알고있었다고.
근데 자기사정얘기하면 공감하는 척하면서 딴세상얘기 듣는거같은 표정이었다고 볼때마다 힘들었다는데... 기만하지말라고 하더라고...

내가 ㅂ한테 욱한부분은...내가 자기한테 진짜 열심히사는 네 모습이 대단하다고, 격려하는 말 듣는게 제일 싫었대.

그말듣고 나두 열받아서 너한테 어디까지 맞춰줘야하냐고. 내얘기할때마다 눈치보는거 지친다고 하고.. 파국...ㅋㅋㅋ



그래서 지금껏 드는생각은
경제적차이가 크면...이게...기만으로 느껴지는지..
시혜적태도로 느껴졌던걸꺼..
지난 그친구와 내 사이가 가식과 부정으로 끝난거같아서 맘이 안좋음.. 혹시라도 앞으로 이런경우있으면 어떻게 대해야할지??? 어떤태도로 해야할지 내 문제인지..
덬들은 이런경험있니
댓글 15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오전 더쿠 DDOS 공격이 있었습니다. (특정 이미지 안보이는 문제 수정완료) 06.10 11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3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6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8 15.02.16 34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964 그외 나만큼 친구없는사람 있는지 궁금한후기 63 06.08 3091
25963 그외 친구한테 소액 돈 빌려줄건데 따로 뭐 적어야하는게 있는지 궁금한 후기 48 06.08 2373
25962 그외 서울대 보라매병원 응급실 다녀왔다 다신 안간다 50 06.08 4056
25961 그외 너무 빡쳐서 잠이 안와 털어놓고 자려는 중기 51 06.08 3152
25960 그외 삐~ 고주파 소리 나만 들리는지 덬들이 제발 들어봐줬으면 하는 후기 46 06.07 2230
25959 그외 왜 갑자기(?) 백신 붐인지 궁금한 후기 65 06.07 3820
25958 그외 이 상황에 손주들이 외할머니 임종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고싶은 후기 102 06.07 2900
25957 그외 결혼은 하고 싶은데 애는 낳기 싫은 중기.. 42 06.07 2020
25956 그외 자주가는 카페에 배신감드는 후기의 후기 69 06.07 3724
25955 그외 결혼식이 끔찍했던 후기 36 06.07 2480
25954 그외 대학 꼭 가야하나..고민되는 중기 41 06.06 1395
25953 그외 가족여행 계획 중 난처한 중기 48 06.06 2363
25952 음식 이게 궁상인 행동인지 궁금한 후기 70 06.06 3055
25951 그외 좋은 동네 좋지 못한 집 vs 별로인 동네 좋은 집 < 선호도 궁금한 후기 41 06.06 1587
25950 그외 어린이병원 근처 가게에서 일해본 결과 여자아이 부모님 진상이 더 많은 후기 50 06.06 3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