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어버이날에 내가 그렇게 잘못한건지 궁금한 후기
3,753 83
2021.05.08 16:10
3,753 83
학식덬이야.. 3학년 재학중이고
타지에 좀 멀리 나와서 살아 알바를 해서 집도 잘 못가는 편이야

어버이날이 가까워져서 5월 1일쯤에 엄마한테 가지고 싶은게 있냐고 하니까 입생로랑 쿠션이 가지고 싶다길래 주문을 했어 (주문은 2일에 함)

근데 6일이 되도 계속 배송 준비중만 뜨는거야

그래서 주문 취소하고 (어버이날 내에 선물 못 받을 거 같아서) 엄마한테 엄마 내가 본가가면 옆 지역에 있는 백화점 가서 직접 사줄테니까 같이 가서 사자고 했어 엄마도 ㅇㅋ함



그리고 금요일에 (7일) 집에 왔어

그런데 엄마가 아무래도 니가 차라리 밥을 사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하는 거야

그래서 (아 화장품 대신 밥을 받겠다고 하는건가?) 싶어서 내가 좀 괜찮은 일식집에서 밥을 샀어 밥은 15만원 나왔어 (수정 : 영수증보니까 10만원대 초반임 미안)


그리고 오늘 아침에 일어났는데 엄마가 '너가 입생로랑 쿠션을 사준다고 해서 여태껏 못 샀다' 고 투덜대길래 그럼 같이 가자~ 사줄게 이랬어

근데 또 한 두시간 지나니까 아 가기 귀찮다~ 김치찌개 먹으러 갈래?

이러길래 내가 나는 괜찮아 아빠랑 둘이 먹고와 ~~ 이랬어



그리고 갑자기 전화 받더니 어버이날이라 할머니댁에 가야해서 시골에 간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음 그렇구나.. 했어

나도 좀 나갔다오려고 씻고 머리 말리고 있었는데

나한테 갑자기 막 화를 내는 거야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꽃 하나를 안 사오냐
쿠션을 사준다고 했으면 내가 가기 싫다고 해도 니가 가자고 졸랐어야지 어떻게 사주기 싫어가지고 그 말 한마디를 못하냐 받는 사람이 졸라야하냐
김치찌개 먹으러 가자는데 왜 너는 같이 간다고 안하냐 너도 오라고 한건데 그리 눈치가 없냐
밥 사면 땡이냐 밥은 먹으면 사라지는 거 아니냐

그래서 내가 아니 엄마가 아까 귀찮아서 안간다고 했잖아..
난 정말 귀찮아서 그런줄 알았어 하니까

어떻게 남의 집 딸과는 다르게 그리 눈치가 없냐고
막 그러는거야


나는 아 내가 잘못했구나 싶어서
그럼 지금 같이 가자 미안해 내가 눈치가 없어서 잘 몰랐네 이랬어
그니까 자기 지금 할머니댁 가야해서 못 간다길래

그러면 내가 백화점에 버스타러 가서 사올게 이러니까
이제와서 됐다고 담부터 잘하라고 막 그러는거야

정말 솔직히 나 밥 10짜리가 부담스러워서 꽃 안산거 맞아
난 하루에 많아야 식비가 8000원이라..
정말 솔직히 입생로랑까지 사기엔 내가 돈이 좀 없었거든..

근데 그냥 이렇게 화를 막 내니까 속상해
내가 지금까지 안한것두 아니고 생일이랑 어버이날 결혼기념일 다 챙겼는데..

근데 엄마는 이렇게 말하면 남들도 다 하는 거니까 생색내지 말라고해
댓글 8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오전 더쿠 DDOS 공격이 있었습니다. (특정 이미지 안보이는 문제 수정완료) 06.10 11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3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6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8 15.02.16 34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964 그외 친구한테 소액 돈 빌려줄건데 따로 뭐 적어야하는게 있는지 궁금한 후기 48 06.08 2373
25963 그외 서울대 보라매병원 응급실 다녀왔다 다신 안간다 50 06.08 4056
25962 그외 너무 빡쳐서 잠이 안와 털어놓고 자려는 중기 51 06.08 3152
25961 그외 삐~ 고주파 소리 나만 들리는지 덬들이 제발 들어봐줬으면 하는 후기 46 06.07 2230
25960 그외 왜 갑자기(?) 백신 붐인지 궁금한 후기 65 06.07 3820
25959 그외 이 상황에 손주들이 외할머니 임종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고싶은 후기 102 06.07 2900
25958 그외 결혼은 하고 싶은데 애는 낳기 싫은 중기.. 42 06.07 2020
25957 그외 자주가는 카페에 배신감드는 후기의 후기 69 06.07 3724
25956 그외 결혼식이 끔찍했던 후기 36 06.07 2480
25955 그외 대학 꼭 가야하나..고민되는 중기 41 06.06 1395
25954 그외 가족여행 계획 중 난처한 중기 48 06.06 2363
25953 음식 이게 궁상인 행동인지 궁금한 후기 70 06.06 3055
25952 그외 좋은 동네 좋지 못한 집 vs 별로인 동네 좋은 집 < 선호도 궁금한 후기 41 06.06 1587
25951 그외 어린이병원 근처 가게에서 일해본 결과 여자아이 부모님 진상이 더 많은 후기 50 06.06 3450
25950 그외 초보운전인데 제주가서 렌트해도 되는지 궁금한 중기 87 06.06 2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