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엄마가 80만원 정도 빌려달라고 했던 중기..
3,889 49
2021.04.20 19:21
3,889 49
일단 오늘 엄마한테 연락이 와서 못 빌려줄거 같다고 답했어
그랬더니 당연히 내가 빌려줄거라 생각했는데 은행이나 현금 서비스를 받으면 갚아야하는게 많아지고 자기가 계획했던거랑 다르게 일이 풀린다고 실망하더라고,,
예상은 했지만 아마 이따 엄마가 집에 오면 또 혼날거 같음
그때면 할머니도 알테니까 아마 난 당분간 집에서 가족이 경제적으로 힘들어하는데 안 도와준 이기적인 사람이 될테고, 생각만 해도 벌써부터 스트레스야..ㅎㅠㅠ
솔직하게 말하려고 해도 입이 안 떨어지는게 우리집이 아빠 때문에 경제적으로 무척 힘든 상황이고, 엄마는 주말에도 안 쉬고 온몸에 파스 붙여가며 공장에서 일하셔서 아마 내가 이것저것 놀고 먹는 곳에 썼다는걸 알면 정말 크게 혼날게 보여서 솔직히 피할 수 있는 때까지 피하고 싶은게 내 진심이야... (유치원생 때부터 매맞으며 컸더니 몇마디 듣고 마는 수준이어도 최대한 피하고 싶은게 내 본능임,,ㅠ)
그래서 이 상황에서 내가 어떤 태도를 취해야할지 모르겠다
살면서 용돈 한번 받은 적 없고, 통장에 있던 180 정도 되는 돈은 1-1에 나온 국장+기숙사비(코로나 때문에 환불 받음)인데 이걸 다 써버린거 뿐만 아니라 엄마는 내가 1년반 동안 국가근로 하면서 번 돈의 일부를 저축했다고 알고 있어
(저번에 통장 내역을 보여달래서 포토샵으로 합성해서 거짓말 함..)
한달에 최대 36까지 벌 수 있는데 난치병을 앓아서 건강이 안 좋고 종종 개인 사정으로 근로를 빠지다 보니 평균 30 정도 벌고 방학에 학원 알바를 해서 단기로 20 정도 벌었어(이건 일년에 두번 정도?)
그리고 도중에 학교에서 장학금을 70 정도 받은 적이 있는데 이것도 당연히 저축했을거라 생각하고 있음
사실 초장부터 거짓말 하지 말고 다 썼다고 해야했는데 당장 혼나는게 정말 너무 공포스러워서 못 말한게 이렇게 된거 같아 막막하다
그러면서 내가 받은 장학금과 얼마 안되는 근로 월급도 마음껏 못 쓰게 하는 우리 집안 형편이 원망스럽기도 하고..ㅠ
지금은 학원 알바도 안 하고 장학금 받는 것도 없어서 한달에 30도 채 못 버는게 전부인데 이거로 5만원은 청약, 5만원은 여러 구독비로 나가서 15-20만원으로 사는데 당장의 덕질을 끊는 것도 너무 어렵네...
내가 우리집 형편에 비해 너무 대가리 꽃밭으로 사는건가 싶으면서도 정작 우리집을 이렇게 만든 아빠한테는 아무말도 안(못) 하는 엄마가 답답하면서 억울하기도 하고 그러면서 남의 돈을 쓴 것도 아닌데 죄지은 기분을 느껴야하는 것도 속상하고 기분이 참 복잡하다..
댓글 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825 그외 친구의 장단점이 너무 극과극인데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는 후기.... 39 00:54 686
25824 그외 덬들은 최대 며칠까지 안씻고 밖에 나갈수있는지 궁금한후기 37 05.18 567
25823 그외 요즘도 아이 잘 못 갖는 부부들 많아? 39 05.18 1925
25822 그외 사주보고 와서 운 후기 54 05.18 2467
25821 그외 내부고발에 대한 생각을 친절한 덬들이 달아준 글 72 05.18 2467
25820 그외 돈 쓰고 싶은데 쓸 곳이 없어 우울한 중기 61 05.18 1924
25819 그외 연인 간 데이트 비용 정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75 05.18 1758
25818 그외 어른이 되면 행복할지 궁금한 초기 47 05.17 1307
25817 그외 지각하는 습관이 안고쳐지는 중기 50 05.17 2412
25816 그외 강아지 안락사 시키기로 결정한 중기 73 05.17 3789
25815 그외 지도교수는 정신과 약물치료를 권하고 정신과 간호사인 이모는 그냥 살래서 망설이는 중기 48 05.17 2485
25814 그외 동생이랑 나랑 언쟁오갔는데 누가 더 합리적인지 봐줘 58 05.16 2893
25813 그외 브라이덜샤워를 하고 싶은데 해줄 친구들이 없는 후기 97 05.16 4576
25812 그외 상견례에서 이런 경우 결혼파탄 수습 가능한지 궁금한 후기 119 05.15 4510
25811 그외 학원 강사가 교육자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한 중기 43 05.15 2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