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내가 윗집사정을 이해해야하는지 궁금한 초기
3,359 51
2021.04.19 23:10
3,359 51

윗집이 이사온 뒤로 층간소음 +벽간소음을 겪고있어

애가 초1인데 계속 으하하하하 으캬 이러면서 괴성을 질러. 밤 9시부터..... 가끔12시 반까지 

이게 어느정도냐면. 옆방에 티비 틀어놓은거같아. 

자기전에 넷플 보고자는데 그 영상소리보다 더커. 

집에서 가만히 쉬는데 윗집 아이의 괴성을 하루에 4-5시간 듣는다고 생각해봐.

그냥 내돌 음악을 이어폰으로 4-5시간 듣는것도 존나 피곤해서 안하는데.... 



문제는 엄청 뛴다는 거지...

침대에서 뛰어내리고 밤 10시반엔 리코더 불고.. 아빠 찾으면서 우다다다다다다 뛰고 가끔 공놀이도 해. 애가 벽에다가 뭘 던지는지 벽도 쳐... 

매트는 안방에만 두장 깔았대. 애들방이랑 거실엔 한장도 안깔음, 

애를 매트있는 안방에서만 놀게하겠대. 근데 밤시간엔 조용하니까 울림이 더 크고. 매트안에서만 애가 놀지 않잖아... 집이 흔들릴정도야.


윗집입장은 이래.

아이들은 아침에 등교해서 하교하고 태권도 갔다오면 4시정도된다 그때는 조용히 시키려고 노력중이다 

하지만 아이아빠가 저녁 9시에 온다. 그때는 아이와 아빠의 놀이시간이라 조용히 시키려고 노력해도 어쩔수 없다.

하루에 고작 2-4시간 뛰고 아들이 하루종일 아빠만 오기를 기다린다. 아빠가 너무 반가워서 몸으로 같이 노는건데 이해좀 해달라.

아들이라 몸으로 놀아줄수밖에 없다. 

매트는 깔았다. 좀 예민한거 아니냐. 



내입장.

내가 윗집이 몇시에 자던 애아빠가 퇴근을 몇시에 하던 나랑 뭔상관이냐....

아파트에서 살면 조용히 살아야하는건 당연한건데 매트를 더 깔던가.

침대에서 밤 9시부터 12시까지 뛰어내리고 공놀이 하는건 너무 하지 않냐.

거기에 괴성까지.

지금이야 추우니 문닫아서 덜 들리겠지만 여름에는 집집마다 창문열어놓을건데 그렇게 소리지르면서 살거냐..

나는 아침 7시에 출근해서 집에오면 저녁 7시다. 잠은 저녁 10시에 잔다. 내가 내집에서 잠을 자는데......

다들 출퇴근하면서 사는데 윗집만 출퇴근하는건 아니지 않냐. 

그렇다고 애가 4시에 하교해서 밤 9시까지 조용한건 아니지않냐 그때도 소리지르면서 뛰어다니는데

도대체 뭘 얼마나 이해해줘야하냐. 


시바... 내가 아파트 살 자격이 없냐??




+ 덧붙이자면, 윗집이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와서 벽간소음이 더욱 심해진거고 거기에 애기 괴성 괴물소리가 더 생생히 들려

거기에 애엄마가 아들한테 썅놈의자식아 이새끼야 저새끼야 하는소리도 들림... 너무 듣기 싫어... ㅠㅠㅠㅠ 


웃긴건 원래 마루가 강화마루 찐 나무 였거든 근데 인테리어 공사한다고 다 뜯어내고 강마루? 장판으로 바꿨는데

그거 층간소음 줄이려고 아랫집 생각해서 큰돈 들여서 한거라고 하더라? 

인테리어 집 전체를 다 뜯어고친거라 그 오래된 마루를 안할수 없는데, 그걸 왜 우리집 핑계를 대니? 

리모델링을 지들 집 보기 좋으라고 한거지....;;나한테 뭐 떨어지는것도 없는데. 어이없어


댓글 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825 그외 친구의 장단점이 너무 극과극인데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는 후기.... 39 00:54 749
25824 그외 덬들은 최대 며칠까지 안씻고 밖에 나갈수있는지 궁금한후기 37 05.18 584
25823 그외 요즘도 아이 잘 못 갖는 부부들 많아? 39 05.18 1941
25822 그외 사주보고 와서 운 후기 54 05.18 2479
25821 그외 내부고발에 대한 생각을 친절한 덬들이 달아준 글 72 05.18 2476
25820 그외 돈 쓰고 싶은데 쓸 곳이 없어 우울한 중기 61 05.18 1936
25819 그외 연인 간 데이트 비용 정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75 05.18 1762
25818 그외 어른이 되면 행복할지 궁금한 초기 47 05.17 1307
25817 그외 지각하는 습관이 안고쳐지는 중기 50 05.17 2412
25816 그외 강아지 안락사 시키기로 결정한 중기 73 05.17 3793
25815 그외 지도교수는 정신과 약물치료를 권하고 정신과 간호사인 이모는 그냥 살래서 망설이는 중기 48 05.17 2489
25814 그외 동생이랑 나랑 언쟁오갔는데 누가 더 합리적인지 봐줘 58 05.16 2897
25813 그외 브라이덜샤워를 하고 싶은데 해줄 친구들이 없는 후기 97 05.16 4580
25812 그외 상견례에서 이런 경우 결혼파탄 수습 가능한지 궁금한 후기 119 05.15 4514
25811 그외 학원 강사가 교육자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한 중기 43 05.15 2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