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아랫집에서 층간소음으로 계속 찾아오는데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궁금한 중기
2,885 54
2021.02.23 09:10
2,885 54

현재 난 신혼집 명목의 아파트에서 혼자살고있어.(여자친구는 결혼 후 입주예정) 이사온지 약 반년됐고 아랫집은 총 4번찾아왔어. 


근데 꼭 찾아올때면 밤 11시, 새벽 2시 이런시간대에 아들 혼자 찾아와서 열변을 토해. 그리고서 우리가 낸 소음이라며 녹음을 해서 들려주는데 기가차;;;;


1. 개가 짖어서 시끄럽다 - 우리 개 안키움

2. 10시쯤엔 쿵쿵거리며 뛰어서 너무 시끄럽다 - 나 그때 몸살나서 조기퇴근하고 쭉 자고있었음. 

3. 여자목소리가 들려서 시끄럽다 - 우리집에 여자 없고 여자친구는 이미 지난 주말에 다녀감. 

4. 저녁 9시~12시 사이에 샤워하지 말라. - 우리 집 화장실 2개고 그마저도 하난 안써. 샤워는 10분내외로 빨리 끝내는편이고.. 


아니 뭐 해당되는게 있어야 죄송하다하며 넘어가지, 너무 열받아서 우리집 들어와서 여자있는지 확인하고 대체 어디서 소음났는지 장소좀 집으라니까 그건 또 싫대;;; 

너무너무너무 스트레스받아!!!!!! 매일 야근하느라 늦게퇴근하고 집에서 씻고 잠만자고 아침일찍 새벽출근하느라 힘들어죽겠는데 계속 이딴 개소리하며 벨누르는 아랫집때문에 열받아 죽을거같아. 


그것도 매번 밤늦게 지랄지랄... 이거 법적으로 어떻게 할 방법 없니..? 근데 매번 잘때나 밤 늦게 찾아와서 지랄해서 아직 녹음본은 없는데... 이제 녹음이랑 영상 계속 찍고, 내 번호 받아갔으니 문자연락하라했어. 


아 그리고 거기 부부랑 아들이 사는데 꼭 아들이 올라와서 지랄해. 부모 부르라고 해야되나... 물론 부모도 또라이야. 이사온날 이사떡 돌릴라고 갔는데 리모델링한 우리집 보겠다고 그냥 막 찾아와서 우리집 둘러보고감...


나 여기서 평생 살아야되는데 어떡하지 진짜... 

댓글 5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5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1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4 15.02.16 32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628 그외 상견례 형제 참석 문제로 머리아픈 초기 37 16:54 638
25627 그외 아기태어났는데 이시국이라고 친구들이 아무도 보러 안온 후기 93 16:46 1073
25626 그외 엄마가 고양이 입양보내자는데 종일 우울한 후기 36 16:39 694
25625 그외 대기업때려치고 초밥집 보조로 일하고있는 즁기 45 15:45 1377
25624 그외 지금 뱃속에 애기 콧구멍 구경시켜주고 싶은 초기(초음파사진 무서움주의★) 48 14:27 1029
25623 그외 남자는 안경쓴여자 이성으론 잘안보는지 궁금한 초기 39 08:19 1634
25622 그외 유부덬 시댁 제사가 너무 가기 싫은 후기 (긴글ㅠ) 46 01:44 2118
25621 그외 덬들은 데일리양말 무슨 색 신는지 궁금한 중기 40 04.20 914
25620 그외 엄마가 80만원 정도 빌려달라고 했던 중기.. 48 04.20 2882
25619 그외 임테기 두줄 뜬 초기 48 04.20 2280
25618 그외 내가 윗집사정을 이해해야하는지 궁금한 초기 51 04.19 2807
25617 그외 엄마가 80만원을 빌려달라는데 고민되는 초기.. 51 04.19 2520
25616 그외 주식해서 돈 번사람이 많은지 잃은 사람이 많은지 궁금한 초기 56 04.19 2089
25615 그외 코로나 + 갑분 수술 + 가정 문제 3연타 맞고, 유학을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끝도 없이 고민하는 중기 46 04.19 2036
25614 그외 남친 엄마가 한 말이 진심인것 같아서 탈출 각 잡아야 하나 싶은 중기 83 04.19 4009
25613 그외 요즘 집값 보면 평생 성실하게 산 엄마의 삶이 부정 당하는 것 같은 중기 62 04.18 3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