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결혼도 했고 애기도 낳았는데 비혼딩크 다짐하는 후기
4,702 57
2021.01.26 15:18
4,702 57

애기 낳은지는 이제 1년 다 되어가고 일 시작한건 아기 5개월 때 부터야.

나는 자영업자라, 일을 오래 쉬면 그만큼 다시 바닥부터 시작해야 된다는 압박감에  일찍 시작했어.


경제적 어려움 때문이라기보다는 내 일에 대한 애정이 컸거든. 혼자 시작한 일이고 어느정도 자리도 잡았는데

출산 육아 때문에 그만 두기 싫었어 ㅠㅠ. 그리고 벌써부터 집에서 애보라는 압박+ 나도 순응해서 전업주부 + 후회나 우울감에 젖게 될까봐

일 시작했고 애기 어린이집 보냈어.


나는 남편이 육아휴직 1년 정도 써주길 바랬어. 남편은 안정적인 직업이니까 그정도 해주면 애기 1년 있다가 어린이집 보내면 되겠다 했거든.

근데 남편인 회사에 그 얘기 꺼냈다가 상사가 시발 너만 애키우냐 이랬대. 후.. 공무원인데 ㅋㅋ.


그래서 남편의 육아휴직은 물건너 갔어. 

시가에서는 이 코로나 시국에 왜 일하냐고 엄청 뭐라고 했지만,굴복 안하고 일하러 다니고 있거든.


진짜 지친다ㅠㅠ. 애기는 너무 예쁘지만 가끔은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해.


내 일주일 일과는 월(독박육아) 화~금 출근하는데 애기가 새벽 5시에 일어나면 같이 일어나서 애기보고 놀아주고 남편 출근하면 빨래설거지 등등하고

오전 10시에 애기 어린이집 보내면 나는 이제 씻고 좀 쉬다가 1시 출근~ 6시 퇴근 하고 애기 데리고 와서 놀다가 재우고 이유식 + 간식 만들면 9시 되고 그럼 바로 기절


남편은 새벽 5시 출근- 8시 퇴근. 원래는 이렇지 않았는데 갑자기 부서 이동됨 + 집이 매매라 대출 갚아야돼서 이사가 안됨...ㅠㅠㅠ

주말은 공동육아하고


둘다 누가 더힘드네 마네 할 것도없이 평균 수면 시간도 너무 짧고...... 여가시간이 없어진건 말할 것도 없고...... 대화도 없고..ㅋㅋㅋ

그러다가도 애기 보면 예쁘고 책임감 들고 하니까 힘내서 일하고 살자 하지만

점점 뭔가 지쳐가고 있어........ㅋㅋ


부모의 무게가 이런가 싶으면서도 내가 감당하지 못할 일을 저지른 것 같아서 암담하고 무섭기도 하고....

그렇다고 뭐 돌아갈 수도 없어서 적응하고 있다 잘하고 있다 타이르고 있지만 오늘따라 뭔가 너무 버거워..ㅋㅋㅋ


왜 애는 한 마을 같이 키운다고 하잖아. 근데 요즘은 그런 개념없이 오로지 부모의 몫이고 마트나 식당 데려가서 애가 우는데 사람들이 정색하면서 보는 것도 너무 무섭고

어떻게든 혼자 뭔가 감당해야된다고 생각되니까ㅠㅠ


나는 친구들이 결혼출산 이야기하면 진짜 진심으로 동거하라그러고 출산은 더더욱 말린다 ㅠㅠ.


+ 출산하고 허리 골반 다 틀어지고 망가짐 & 가슴 아마존 할머니 가슴 됨 & 출산하고 회음부 찢고 다시 꼬맨부분 감각없음 &

+정부에서 출산지원금 육아지원금 늘린다고 그러는데 솔직히 그거 애 키우다보면 ㅈㄴ 푼돈이야. 20만원이 뭐야 2000만 원, 2억이 필요한게 육안데

그거 준들 애낳고자하는 생각 진짜 없음..ㅠㅠ

댓글 5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7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5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7 15.02.16 31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290 그외 이 상황이 기분나쁠만한지 궁금한 후기 58 14:25 1480
25289 그외 부모님이 부부싸움 자주하는 걸 보고 자란 덬들의 현재 상황이 궁금한 초기 47 11:10 1082
25288 그외 직장에서 상사가 음료사줄때 덬들은 어떻게 고르나 궁금한 중기 45 00:51 1316
25287 그외 복직때문에 아이를 친정엄마가 봐주셔야하는데 얼마를 드리면 좋을지 고민되는 중기 60 02.24 2066
25286 그외 취준생 공시생으로 살다 암환자가 돼 더쿠 떠나는 후기 200 02.24 3447
25285 그외 뚱뚱한 친구 어디까지 배려해야 하는지 힘든 후기(내용 펑) 56 02.24 3173
25284 그외 배달 어플 자주 쓰는 덬들 한달에 몇번 정도 시켜먹는지 궁금한 후기 45 02.24 864
25283 그외 집 대출금 못갚아서 집 경매로 넘어가게 생겼는데 동생한테 큰돈생긴 후기 67 02.24 2921
25282 그외 친구가 지인 결혼식에 안오는 이유가 좀 이해 안가는 중기 (본문 펑!!) 83 02.24 2445
25281 그외 육아덬 or 임신예정인 덬들 남편 담배 끊었어? 49 02.24 1298
25280 그외 카페알바덬인데 사장님께 먹어도 되냐고 물어봐도 되는 음료수는 어디까지일까? 53 02.24 2228
25279 그외 둘째 문제로 남편과 평행선을 그리는 중기 41 02.24 2661
25278 그외 엄마가 날 내보내려하는 중기 101 02.23 3353
25277 그외 주변에 경제적인 이유로 딩크하는 커플 본적있어? 49 02.23 2139
25276 그외 기독교 대학교에서 채플(예배), 기독교 교양이 필수인 경우 종교강요다 vs 기독교 대학인데 당연한거 아니냐 ?? 궁금 (❌기독교 후려치기 절대 금지❌) 143 02.23 1588
25275 그외 직장동료 탄원서에 서명만 했다가 민사소송 당한 초기 ㅜㅜ 도와줘 54 02.23 2878
25274 그외 남친이든 남편이든 겨털 다리털 이해해주는사람은 없는지 궁금한 초기 54 02.23 2056
25273 그외 결혼 후 다운그레이드 된 삶을 살까봐 결혼하기 두려운 초기.. 46 02.23 2789
25272 그외 아랫집에서 층간소음으로 계속 찾아오는데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궁금한 중기 54 02.23 2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