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초딩 동창이랑 커서 우연히 만난 후기의 후기의 후기
3,179 71
2020.11.26 21:53
3,179 71
이렇게 후기 너무 많이 써도 되는건가 싶은데 저녁 먹고 후기 또 쓰라고 하길래 일단 쓸게

왜 웃기다고 그러고 환장하겠다고 하는 덬들 많은데 나도 전에 연애도 몇 번 해봤고 일부러 이러는 것도 아니야 내가 철벽을 치는 거라기보단 남자들이 좋아하면 말할 때 자기가 좋아한다는 티를 내잖아 아니면 좋아한다고 고백을 하던가
근데 걔는 만나면 정말 일 얘기만 해 처음 만났을 때도 일 얘기랑 더불어서 초딩 때 추억 얘기 했던 거였고 두번째 만났을 때도 애초에 학회 자료 준다해서 일로 만난 거고 일 얘기만 했고

직장 앞에서 기다리다가 걔가 나왔는데 차를 타고 나온 거야 타래서 탔지 얘가 날 갑자기 어디 납치해갈 것도 아니고 차 나올 때 차 번호도 미리 외워놓았고

뒤에 탈까 조수석에 탈까 조금 고민하다 조수석에 탔어 타고 가는데 직장 근처래서 당연히 코앞일 줄 알았지 근데 한 5분 정도 걸리더라 내가 걔보고 가깝다며 그러니까 차로 가깝단 소리였대

진짜로 자주 가본 것 같다고 생각한 이유가 네비도 안 찍고 막힘없이 술술 가는 거야 돈까스집 모르는 걸수도 있다고 그런 덬들도 있었는데 그리고 맛집이라는 게 같이 먹자는 신호라고 생각하기엔 치즈돈까스가 안에 치즈도 많고 진짜 맛있었어 그리고 원래 여기 자주 온대 아 정말 맛집을 소개해 줬구나 싶었어 맛에 실망도 안 했고 정말 자주 가는 집이구나 느낀거야

얘기도 또 일 얘기만 했어 이번엔 대화가 좀 내 일 얘기 위주긴 했지만.. 민망하게도 내가 하는 일에 대해서 다 잘 들어주더라 그렇게 먹다가 계산대 가서 당연히 내가 사려고 카드 꺼냈지 근데 걔가 그걸 보더니 네가 왜 내냐고 자기가 내겠대
맛집 소개해준 건 너니까 그 보답으로 내가 내겠다 내가 불러서 와준 건 너니까 내가 내겠다 그렇게 네가 내겠다 내가 내겠다 싸우다가 결국 걔가 계산했어 일하시는 분 곤란하실까봐 계속 그러기도 뭐하고

맛있게 먹었다 싶고 가려는데 집까지 태워다 주겠대 그때 그 생각이 딱 드는거야 내가 계산도 안 했는데 차까지 타고 가도 되나

걔는 태워다주는 걸 너무 대수롭지 않게 얘기해서 일단 또 탔어 집 알려주고 네비 찍고 가는데 조용하고 어색해서 밖의 경치 바라보다 미안해져서 내가 너한테 받은 게 많은데 줄 게 없을까 반이라도 줄까 지갑 꺼내며 물어보니까 됐고 그냥 다음에 밥 사래서 알겠다고 했어 그리고 가는데 걔가 갑자기 혹시 네 지갑에 있는 사진 하나만 줄 수 있녜
내 지갑에 중딩 때랑 고딩 때 교복입고 찍은 사진 있거든 어차피 증사 쯤이야 본가 가면 많으니까 준다고 내가 둘 중에 하나 고르라고 했더니 번갈아 보다가 고딩 때 사진 고르더라

그리고는 집 앞에 나 내려주고 바로 헤어졌어 원래 좋아하면 들어갈 때까지 차 안에서 계속 보고 있고 그런다고 하잖아 근데 내려주고 바로 가버리는 거야
그러니까 얘가 성애적으로 날 좋아하는건지 모르겠다는거지 여태까지만 보면 동창에게 대하는 호의인 거 같으니까

걔가 성격이 그때도 지금도 너무 착해 처음 생각할 땐 학벌 직업 때문에 내가 친구로만 연락하는 것도 걔한테 부담스러울까 싶고 그랬는데 집에 와서 처음 만났을 때 했던 옛날 추억 얘기를 곱씹어보니까 학벌 직업 다 떼고 본다고 해도 나는 얘가 좋을 것 같아 착하고 꾸준히 성실했다는 점도 그렇고

과학고 얘기 듣고 너 공부 열심히 했다 하니까 너도 열심히 했지 않냐고 대답해줬는데 사실 난 그때 공부를 놓았었거든.. 초딩 때 내 모습에 고딩때도 당연히 나도 열심히 했을 거라고 생각해준 것 자체가 참 착한 것 같아

너무 착하다 못해 생불인지 자기는 자기 괴롭혔던 애들은 다 잊었대 기억도 안 한대 그 당시 남자애들 사이에서 놀림 당한 기억을 다 잊었다는 거야
나는 도서실에서 책 빌려 볼 때 그게 옛날 책이어서 너덜너덜하고 누랬거든 그때 내가 읽는 책 보고 더럽다고 그랬던 애 얼굴을 난 아직도 기억하는데.. 물론 이름까진 기억 안 나지만

성격이 너무 착하고 자기 일에 몰두하는 건데 내가 괜히 착각하는 건 아닐까 싶고 동창으로 잘 지내자는걸 오해하는건가 그러다 댓글 보면 그린라이트라고 하니까 이게 그린라이트인가 싶고 나도 그린라이트 뭔 말인지 알거든

어쨌든 이렇게 만난 거 자체가 좋은 인연인 거니까.. 걔가 부담스럽지 않게 일단은 우연히 만난 동창에서 좋은 친구 사이로 발전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연락하고 만나며 지내고 싶어 한 내일 모레쯤 요즘 일은 잘 되냐고 먼저 연락하면 되겠지 걔가 먼저 연락하는 걸 기다리는 것보다 이번엔 내가 먼저 연락해보려고
댓글 7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접속 장애 문제 관련 사과문 및 추가 공지 사항 당부 알림 01.13 22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근거없는 바이럴 몰이 금지 2021.01.22 추가] 20.04.29 34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3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6 15.02.16 30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5074 그외 고수 좋아하는 덬들은 비누맛을 못 느끼는 거야? 아니면 비누맛을 좋아하는 거야? 56 01.26 1344
25073 그외 결혼도 했고 애기도 낳았는데 비혼딩크 다짐하는 후기 56 01.26 2907
25072 그외 호캉스하고 싶어서 써보는 호텔 후기 49 01.26 1518
25071 그외 5-6년사귀었다고 말하면 19금 생각이 드는지 궁금한 후기 57 01.26 2561
25070 그외 커피는 누가 타야 맞는 건지 모르겠다는 후기 59 01.26 2280
25069 그외 항문초음파 하고 BL 당분간 멀리할 후기 52 01.26 2827
25068 그외 중2병인건지 혼란스러운 초기 (긴글주의) 43 01.26 1081
25067 그외 토종한국인인데 독일어만 쓰는 친구 심리가 궁금한 후기 54 01.26 2310
25066 그외 마스크 때문에 자살하고 싶어 나 좀 도와줘 54 01.26 3514
25065 그외 아파트 엘레베이터에서 사람 만나면 인사하는지 궁금한 후기 55 01.25 1313
25064 그외 선크림만 바른 얼굴을 쌩얼이라 하고 다녀도 되는지 궁금한 후기 57 01.25 2397
25063 그외 결제하고 카드 까먹고 안가져온 후기 53 01.25 2781
25062 그외 같은직장이지만 자기보다 학벌 낮은 남자도 결혼상대로 생각하는지 궁금한초기 62 01.25 2219
25061 그외 임부덬인데 아가가 얼굴 안보여주는 후기 ㅋㅋㅋ 39 01.25 2714
25060 그외 11개월 아기 처음 신발 신겨본 후기 41 01.25 2346
25059 그외 동생 재수 한다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인 중기 67 01.25 1634
25058 그외 결혼안한 30대덬들 헤어스탈 궁금한 초기 83 01.25 2374
25057 그외 부모덬 있을까? 20대 딸이 남자친구하고 여행 가고싶다하면 어때? 54 01.25 2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