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간절히 원하면 세상이 도와준다는 걸 조금이나마 겪어본 후기(덬들도 있는지 궁금해!)
449 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29091442
2018.11.22 03:20
449 2
잠이 안 와서 여러 생각 하다가, 떠오른 게 있어서 내 부끄러운 경험을 적어 봐.

학교에 내가 정말 꼭 반드시 신청해야 하는 게 있었어. 기한을 놓치면 이번에 놓치면 사실상 다신 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고.
나는 왜 공고가 안 뜨지?라고 생각만 하면서 문의를 안 해 본 멍청이였는데..ㅋㅋㅋㅋ 어느날 공지 게시판을 봤는데 그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지가 있는 거야..ㅋㅋㅋㅋㅋㅋ
그제서야 부랴부랴 보니 그 날이 바로 마감 당일이었어. 문제는 확인했을 땐 이미 마감 시간이 한참 지나 있었던 거..
문의하려고 해도 이미 담당부서는 일 끝났을 시간이라 전화해도 안 받고, 혹시 몰라 앞까지 찾아가 봤지만 역시나 아무도 없었어.
기한 지나면 받아줄 리 없으니 이제 다 끝났다고 생각했고, 정말 혹시나 모른다는 생각에 담당 직원 이메일로 부탁하는 멜을 보냈어.
그런데 그분이 받아줄 수 있다고 연락을 하신거야..! 근데 받아주려면 컴퓨터로 추가로 작성을 해야 하는 게 있었는데 나 그때 길바닥... 12시 넘기면 안 되는데 그때 한 11시 10분...
나 진짜 그때 마음 너무 급해서 바닥에 노트북 펼칠 지경이었어ㅠㅠㅠㅠㅠ 정신 잡고 아무 카페나 뛰쳐들어가서 심호흡하면서 작성하고 신청 완료.

적고 보니까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네... 이 일 겪고는 정신 바짝 차리려고 노력하는 중이야ㅠㅠㅎㅎ
근데 좀 지나고 보니 신기할 정도로 다행스러운 부분이 몇 가지 있더라구

1. 내가 뒤늦게라도 공지를 본 건 그 때 얘기하던 친구 덕분. 얘기하던 건 아무 상관도 없는 학점 얘기였는데 안 맞는 부분이 있어서 확인하려고 학교 홈페이지 들어갔다가 공지 확인... 아마 그 친구 아니었으면 나 그날 홈페이지 들어갈 일도 없었을 거야...

2. 내가 완전 망연자실해 있으니까 담당 부서 찾아가보라고 해준 친구. 이미 다 퇴근해 있을 시간이었지만 혹시 야근하는 분이 있을지도 모르니 가보라고 해줬었어. 물론 아무도 없었지만 그 앞에 담당자분 메일이 적혀 있었고 나는 그 주소로 메일을 보낸 덕분에 살 수 있었다....

3. 하필 그 날 따라 노트북을 가지고 나가고 싶었던 것. 노트북 딱히 쓸 일이 없어서 몇 주 간 놓고 다니던 상황이었고, 그 날도 특별히 쓸 일이 있던 건 아니었어. 그냥 왠지 오늘은 가져가 볼까 해서 들고 왔는데 그 덕분에 연락 받았을 때 바로 카페 가서 작성할 수 있었다.. 만약 없었다면 피시방을 찾았겠지만 그 정신에 잘 찾을 수 있었을지..

물론 제일 감사한 건 빠르게 대처해 주시고 받아주신 담당자님이지ㅠㅠㅠㅠ 내가 안일하게 굴지만 않았어도 없었을 일이었고...
덕분이라긴 뭐하지만 이 기회가 얼마나 소중한 건지 느끼고 더 열심히 하고 있오ㅠㅠㅠㅠ

저 중 하나라도 빠졌으면 지금 이 글 쓰고 있지도 못할 것 같아서 부끄럽지만 신기한 마음에 글 써본당. 그 날 따라 상황이 다 착착 맞아들어간 느낌이야..! 세상이 도와줬다는 말은 좀 과장이긴 하지만ㅋㅋㅋㅋㅋㅋ 덬들도 사소하게나마 이런 경험이 있었는지 궁금한 후기.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2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2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9 16.06.07 321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1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60 15.02.16 15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1309 그외 여친 서러워하는 이유모르겠는 중기 18 05:29 163
121308 그외 잠 자는게 무서운 중기...ㅠㅠ 12 02:24 352
121307 그외 ★공부랑 병행할 알바 추천 바라는 중기★ 11 02:16 302
121306 그외 정신과에서 수면제만 처방 가능한지 궁금한 중기 4 01:59 75
121305 그외 딱히 잘하는건 없는데 발표나 말을 잘하면 뭘하면 좋을지 궁금한 후기 3 01:50 123
121304 그외 꼰대 스루하는 법이 궁금한 후기 7 01:33 186
121303 그외 층간소음 땜에 이웃에게 말하거나 해결한 사례가 궁금한 후기 5 01:19 135
121302 그외 과외쌤이랑 수업 그만하고 싶은 중기.. 나 어떻게 해야할지 도와주라ㅜㅜ 13 01:14 634
121301 그외 긴장하는 날 전날 잠을 못자는데 걱정되는 후기 1 01:00 65
121300 그외 불면증에 효과본 방법이 궁금한 후기 4 01:00 129
121299 그외 학식덬 부모님한테 돈 받는게 죄책감 드는 후기ㅠㅠㅠㅠㅠ 2 00:57 208
121298 그외 투디덬들은 왜이렇게 남돌을 싫어하는 지 의문인 후기 5 00:55 304
121297 그외 경상도 여행지 추천바라는 후기 8 00:50 166
121296 음식 우유에 믹스 커피 넣으면 고소해서 맛있는 후기ㅎㅎ 7 00:34 345
121295 그외 재수학원 다니면서 수학과외 받을까 고민되는 후기 4 00:32 123
121294 그외 자취할 때 40으로 살 수 있는지 궁금한 초기 34 00:23 616
121293 그외 나빼고 노는 친구들이 서운한 중기...ㅠ 1 00:23 171
121292 그외 고도비만 엄마의 건강이 걱정되는 중기 ㅜ 2 00:17 193
121291 그외 사람 살린다는 셈치고 자취방(원룸) 고르는 팁 제발 하나씩이라도 알려주면 안될까? 18 00:14 349
121290 영화/드라마 영화 기묘한가족 후기 3 00:04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