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내가 요즘 논란인 수시 전형의 수혜자같은데 조금은 당당해지고싶은 후기
5,836 4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20066379
2018.11.12 23:52
5,836 45

작년 입시생임.. 지금 새내기.

나 다니던 고등학교는 서울 끝자락에 있는데 반에서 세 명 정도만 인서울하는 그런 학교였음.

과학중점이어서 이과가 문과보다 쎘는데 나는 문과였어.

우리 엄마는 나이도 많으시고 입시 잘 모르심 걍 너 가고 싶은데 써라라고 얘기만 하셨어ㅎ 학교 온 적 한 번도 없었고, 내 입시에 전혀 관여 안하셨음.

나는 중학교때 범생이 소리 듣는데 비해 성적이 그리 좋지 않았던게 약간 열등감이 있었음

그래서 고등학교 와서는 좋은 대학에 가겠단 생각보다는 그냥 전교1등이 한 번 해보고 싶어서 죽어라 했음

내신관리 빡세게 하고, 수업시간때 안졸려고 이것저것 다해보고, 그랬더니 2학년 1학기에 문과 전교1등 찍었어. 문과이과 나뉜 후로는 전교1등 유지했음.

학교에서 할 수 있는건 돈드는 영재반 뺴고 다 했음 ㅇㅇ 반회장도 3년 내내 했고, 책도 많이 읽었고 대회도 있는대로 다 나갔어.

수업시간에 사소하게 하는 발표도 엄청 열심히 했어. 그런거 선생님들이 다 생기부에 적어주심.

걍 그러고 살고 나니까 생기부가 빵빵했어. 대신 봉사는 걍 이수시간만 채웠음...

그래서 수시 다 좋은 대학으로 썼고, 그 덕에 수시로 연고 중에 하나 왔어.

내신은 전교1등이긴 했는데 1점대 극초반은 아니라서 학교장추천은 아예 거절하고 그냥 일반전형으로 넣었어.

수능 최저 조건이 3합5였는데 수능때 국수영 111 나와서 그냥 그걸로 맞췄어. 사탐은 34였나 그랬어. 좀 말아먹었어.


정시로했음 절대 이 대학 못 왔을거임. 다 턱걸이로 한 1등급이고, 국어나 수학은 3학년때 모평때마다 3등급 떴었는데 수능때가 더 잘나왔어.

수능때 오히려 긴장이 덜되었던 거 같아. 1차조차 하나도 발표 안 난 상태였지만, 그래도 수시로 갈 거란 기대는 있어서 그랬을 수도 있고.

그냥.. 여기와서 보니까 나 굉장히 하릴없는 존재임.

대학오니까 애들은 다 영어도 잘하고, 공부도 잘하더라. 나는 진짜 학점 3점대 따기도 급급해함.

종종 나는 이 대학 수준에 안 맞는 거 같다고 생각도 들어.

지금도 내가 잘하는건 과제 꼬박꼬박내는거랑 출석.. 진짜 한 번도 빠진 적 없음.

근데 그래도... 나는 내가 엄청 노력했었다고 생각하고 수시로 온게 부끄럽진 않아.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노력했음.

자소서나 면접에 쓸 돈이 없어서 그냥 그것도 학교 쌤 도움 받고 나 혼자 노력했음.

그냥.. 요즘 수시는 적폐다, 하는 거 보면 공감도 가고 틀린게 많은걸 아는데 그냥 속상해져서...ㅋㅋㅋㅋ

나 같이 3년간 악바리로 노력한 애들도 있을거야.

물론 지금 정시비율이 너무 낮다는건 나도 공감하고 정시비율도 좀 올려야한다고 생각함.

댓글 4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긴급공지] 잠시 16분간 가입이 열렸던 부분에 대해 05.19 4.3만
전체공지 ▶▶ 디즈니 실사 영화 《알라딘》뮤직 쇼케이스&시사회 당첨자 발표 ◀◀ 74 05.18 8441
전체공지 ▶ 모바일 속도 향상 패치 적용 완료 [버그가 있으면 댓글로 알려줘] 109 05.18 1.4만
전체공지 [공지] 05.07 20만
전체공지 [더쿠공지-독방 이용관련 내용추가] 5866 16.06.07 381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6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697 15.02.16 17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382 그외 시골에서 일하는 덬들 직업이 궁금한 중기 00:24 5
128381 그외 회계 노베이스가 전산회계1급+전산세무2급+재경관리사 따는데 1년이면 충분할지 궁금한 초기 3 00:06 90
128380 그외 ㅈ같은 애교부리면서 지 애교가 통할줄아는 아는 동생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되는 중기 6 00:05 125
128379 음식 맵칼떡볶이 후기 05.19 45
128378 그외 백팩 추천 받고 싶음 중기 1 05.19 25
128377 음식 다이어트로 곤약밥 시작하는 초기 1 05.19 172
128376 그외 저녁에 머리감는 덬들 모발관리 어떻게 하나 궁금한 중기 3 05.19 127
128375 그외 이런 경우 노동청에 신고해도되나 궁금한 중기 (알바비) 1 05.19 76
128374 그외 정신과 가 본 덬들 있는 조언? 구하는 중기! 7 05.19 128
128373 그외 축의금 액수 궁금한 후기 8 05.19 234
128372 그외 라식/라섹이 홍채의 동공조절능력(?) 에 영향을 끼치는지 궁금한 중기 05.19 61
128371 그외 죽고싶은데 죽고싶지않은 후기 3 05.19 182
128370 그외 예체능덬 재능이 없으면 포기하라는 말 들은 후기 3 05.19 214
128369 음식 엽떡 재탕해먹고 너무짜서 주문할때 팁이 잇는지 궁금한 후기 7 05.19 258
128368 그외 친구의 결혼식에서 친구 관계에 현타 온 후기 9 05.19 613
128367 음식 강남역 안에 있는 꼬마김밥집이 생각나는 밤 05.19 83
128366 그외 내가 못된 건지 궁금한 후기 4 05.19 147
128365 그외 폰 5년쓴 덬이 돈도 없는 주제에 폰교체를 고민하는 후기 5 05.19 239
128364 그외 덬들이 나 좀 잡아줬으면 하는 후기 4 05.19 198
128363 그외 로또은 자동인가 수동인가 궁금한 후기 4 05.19 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