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내가 요즘 논란인 수시 전형의 수혜자같은데 조금은 당당해지고싶은 후기
5,191 4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20066379
2018.11.12 23:52
5,191 45

작년 입시생임.. 지금 새내기.

나 다니던 고등학교는 서울 끝자락에 있는데 반에서 세 명 정도만 인서울하는 그런 학교였음.

과학중점이어서 이과가 문과보다 쎘는데 나는 문과였어.

우리 엄마는 나이도 많으시고 입시 잘 모르심 걍 너 가고 싶은데 써라라고 얘기만 하셨어ㅎ 학교 온 적 한 번도 없었고, 내 입시에 전혀 관여 안하셨음.

나는 중학교때 범생이 소리 듣는데 비해 성적이 그리 좋지 않았던게 약간 열등감이 있었음

그래서 고등학교 와서는 좋은 대학에 가겠단 생각보다는 그냥 전교1등이 한 번 해보고 싶어서 죽어라 했음

내신관리 빡세게 하고, 수업시간때 안졸려고 이것저것 다해보고, 그랬더니 2학년 1학기에 문과 전교1등 찍었어. 문과이과 나뉜 후로는 전교1등 유지했음.

학교에서 할 수 있는건 돈드는 영재반 뺴고 다 했음 ㅇㅇ 반회장도 3년 내내 했고, 책도 많이 읽었고 대회도 있는대로 다 나갔어.

수업시간에 사소하게 하는 발표도 엄청 열심히 했어. 그런거 선생님들이 다 생기부에 적어주심.

걍 그러고 살고 나니까 생기부가 빵빵했어. 대신 봉사는 걍 이수시간만 채웠음...

그래서 수시 다 좋은 대학으로 썼고, 그 덕에 수시로 연고 중에 하나 왔어.

내신은 전교1등이긴 했는데 1점대 극초반은 아니라서 학교장추천은 아예 거절하고 그냥 일반전형으로 넣었어.

수능 최저 조건이 3합5였는데 수능때 국수영 111 나와서 그냥 그걸로 맞췄어. 사탐은 34였나 그랬어. 좀 말아먹었어.


정시로했음 절대 이 대학 못 왔을거임. 다 턱걸이로 한 1등급이고, 국어나 수학은 3학년때 모평때마다 3등급 떴었는데 수능때가 더 잘나왔어.

수능때 오히려 긴장이 덜되었던 거 같아. 1차조차 하나도 발표 안 난 상태였지만, 그래도 수시로 갈 거란 기대는 있어서 그랬을 수도 있고.

그냥.. 여기와서 보니까 나 굉장히 하릴없는 존재임.

대학오니까 애들은 다 영어도 잘하고, 공부도 잘하더라. 나는 진짜 학점 3점대 따기도 급급해함.

종종 나는 이 대학 수준에 안 맞는 거 같다고 생각도 들어.

지금도 내가 잘하는건 과제 꼬박꼬박내는거랑 출석.. 진짜 한 번도 빠진 적 없음.

근데 그래도... 나는 내가 엄청 노력했었다고 생각하고 수시로 온게 부끄럽진 않아.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노력했음.

자소서나 면접에 쓸 돈이 없어서 그냥 그것도 학교 쌤 도움 받고 나 혼자 노력했음.

그냥.. 요즘 수시는 적폐다, 하는 거 보면 공감도 가고 틀린게 많은걸 아는데 그냥 속상해져서...ㅋㅋㅋㅋ

나 같이 3년간 악바리로 노력한 애들도 있을거야.

물론 지금 정시비율이 너무 낮다는건 나도 공감하고 정시비율도 좀 올려야한다고 생각함.

댓글 4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유해진&윤계상 주연 《말모이》 더쿠 시사회 초대!(12/15 土 까지) 416 12.10 7332
전체공지 제이걸토크 폐쇄 알림 및 『더쿠 운영 방침 관련 필독 공지』 12.05 4.3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4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5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7 16.06.07 28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8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7 15.02.16 14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5170 그외 좀 신기한 친구관계(이성)를 본 후기 2 01:23 45
115169 그외 엄마아빠가 싸우면서 사는데 내가 죽을거같은 중기 3 01:01 50
115168 그외 일톡에 올렸다 강렬하게 묻혀서 후기에다 올리는 덬들의 생각을 듣고 싶은 후기 25 00:49 272
115167 그외 고양이 키우고 싶은 마음을 접은 후기 4 00:31 130
115166 그외 쌍수 재수술을 할지 말지 고민중인 초기 (조언좀 해주라ㅠㅠ) 2 00:29 72
115165 그외 인사말만 아는 상태로 어문학과 들어와서 1학년 마쳐가는 중기 3 00:27 130
115164 그외 우리집만 엄마아빠 돈관리 따로하는지 궁금한 후기 1 00:17 75
115163 그외 다들 학창 시절에 제일 기억에 남는게 뭔지 궁금한 후기 ㅋㅋㅋ 8 00:15 69
115162 그외 중3덬 고등학교 가기전에 후회없기위해 조언듣고싶은 초기 11 00:07 98
115161 그외 친구에 대한 안 좋은 소문 들었는데 말해줄까 말까 고민하는 후기 73 12.10 3043
115160 그외 내 아이폰은 수요일이 되어야 받을 수 있다는 후기 1 12.10 122
115159 그외 조별과제 억울한데 내가 쪼잔한가 싶은 후기 4 12.10 93
115158 그외 남사친이랑 둘이서 단기 해외여행 가는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한 중기 61 12.10 1966
115157 그외 아이폰 배터리 갈자마자 취뽀한 후기(새폰을 살말) 5 12.10 274
115156 그외 작은 증상으로 병원 가는지 궁금한 중기 7 12.10 128
115155 그외 친구랑 단둘이 만날때 몇시간 정도 만나는지 궁금한 중기 9 12.10 227
115154 그외 돈 모으는 재미라는 걸 이해하고 싶은 후기(긴글주의) 5 12.10 277
115153 영화/드라마 더쿠에서 당첨된 스윙키즈 보고온 후기(스포x) 3 12.10 259
115152 그외 잡지 에디터같은 직업에 대해 아는 덬이 궁금한 초기! 4 12.10 149
115151 그외 내가 잘못한걸까 고민하는 중기 2 12.10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