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12개월 아기 육아가 힘들어서 미치겠는 중기. 원래 이런거니 ㅠ
816 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324659
2018.10.24 01:29
816 8
순하고 낯 안 가리고 밥 잘먹고 잠도 잘 자고 남편은 비교적 퇴근을 일찍 하는 편인데다 육아에도 아주 적극적이야.
그래서 솔직히 급성장기 오는 시기 외엔 남들만큼 힘들지는 않았다고 생각했는데..

요새는 미쳐버리겠다 정말
혼자서도 잘 노는 아이였는데 지금은 놀으라고 냅두고 나 밥 먹거나 집안일 하면 5분이면 꺼내달라고 베이비룸 붙잡고 울어.
(베이비룸은 울타리?같은거라고 보면 됨)

그래서 풀어주면 잠깐은 집 탐험하며 놀다가
10분안에 쫓아와서 내 바지 붙잡고 울어 ㅠㅠ

아직 걷지도 못하는 애가 도망다니는 속도는 왜 이렇게 빠른지
기저귀 한 번 갈 때마다 아주 전쟁이 따로없음.
요즘같은 날씨에 난 땀을 뻘뻘 흘려 ㅠ

방금은 자다가 갑자기 깨서 울길래 남편이 달래고 재우겠다고 했는데 나 찾으면서 울어서 어쩔 수 없이 내가 다시 재웠어
남편은 삐짐 ㅋ

왜 못 움직일 때가 더 편한거라고 하는지 이제야 알겠다.
그런 말 진짜 싫었는데 정말 못 움직일 때가 편한 거였어.

하루 세 번 밥먹여야지
요새 숟가락질 연습 중이라 먹고나면 아기 씻겨야지 난장판 된 바닥 치워야지 설거지해야지
그 짓을 하루 세 번은 도저히 못하겠어서 두 번만 하고, 귀찮으면 한 번만 하는데 그래도 힘든건 마찬가지.

이유식 끝날 때 되니 식단도 고민이고
고기나 채소는 분량대로 나눠서 냉동해놓는데
낮에는 아기 때문에 도저히 할 시간 없어서 밤에 아기 재우고 손질하고 내일 먹을거 미리 하고.

응가는 하루에 두 번씩 하는데 무거운 아기 엉덩이 닦는것도 팔 빠질거같아 너무 힘들어 ㅠㅠ 언제까지 안고 닦아야 하는걸까


물론 지금도 울 아기는 천사같지만 사랑스럽지만 매일매일이 전쟁같으니 너무 지쳐.
밤이면 아기가 소리지르는거 우는거 소리가 귀에 남아서 환청이 들리는 것 같아.

누가 그랬는데
돌 지나면 그나마 좀 수월해지고 두 돌 지나면 더 좋아진다고.
아닌거같아
앞으로 점점 힘들어지는게 맞는거지?ㅠㅠ
걸어다니면 더 할텐데ㅠㅠㅠㅠㅠ

아 정말... 아기가 귀엽지만 않았으면 난 아마 도망갔을거야
귀여우니까 봐주고 내일을 또 보내 봐야지 ㅠㅠ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증인》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2 火 연락마감) 85 00:39 2147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주연 《뺑반》 더쿠 시사회 초대!(1/20 日 까지) 1939 01.17 2.2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7 15.02.16 1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8970 그외 (혐주의!!!!!!) 왕건이 귀지 나온 후기 (혐이야 진짜) 6 11:36 56
118969 그외 돌발성난청 앓았던 긴후기(?) 10:55 82
118968 그외 요즘 들어 의식 잃는 일이 많은 후기 4 10:53 157
118967 그외 내가 식탐있는건 인지하고 있지만 계속 이렇게 살아갈 후기 4 10:41 221
118966 그외 평범하게 생겨도 남자들이 좋아하는 분위기가 있는지 궁금한 후기 11 10:23 385
118965 그외 내가수 생일맞이 생일광고보러 청담역 다녀온후기 3 10:08 290
118964 그외 가족들간에 먹을거가지고는 내꺼 뺏기기 싫으면 지랄지랄해야 된다고 생각한 후기 1 09:43 177
118963 그외 내 성격이 궁금한 중기 1 09:27 83
118962 그외 부모님한테 상처받은 기억이 너무 큰데 주변에서 자꾸 효도 강요하는 중기 8 09:17 324
118961 그외 친구가 좀 찝찝해서 거리 두고 싶은데 예민한 거 같음? 6 08:52 416
118960 그외 이 친구들과 관계를 지속하려 노력하는게 맞는건가 고민인 중기 5 08:52 219
118959 그외 편도선염때문에 침삼키기 힘든데 얼른 낫고자 조언구하는 중기 9 07:42 174
118958 그외 너무 피곤해서 뻗었는데 화장실 방향으로 자서 악몽꾼 후기... 05:57 167
118957 그외 여행이랑 생리 겹쳐서 생리 늦추려고 피임약 먹은 후기 2 05:57 368
118956 그외 기숙사 입금해야되는데 돈 없어서 우울한 중기 05:57 242
118955 그외 아무것도 안 하고 숙소잡고 놀아도 되는지 묻고싶은 중기 6 05:47 367
118954 그외 고모부에게 후려치기 당한 기억 때문에 사촌동생들도 안 예뻐 보임;; 1 05:18 321
118953 그외 우울증 남덬인데 공익으로 우울증 판정 받아서 운전면허증 못따는 후기 8 04:50 801
118952 그외 다른사람들은 신발을 언제 버리는지 궁금한후기 6 04:48 233
118951 그외 계산원이 인사 안하면 나만 기분 나쁜지 궁금한 중기 14 04:47 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