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붓기로 인해 받는 평가가 기분나쁜 내가 예민한 건지 궁금한 중기...
548 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94382764
2018.10.18 00:46
548 7
몸이 아프고 피곤해서...최대한 짧게쓸게

원덬-신진대사,신장기능장애
몸이 쉽게 붓다가 훅 빠지는 일이 잦음.
특히 통원치료 중 투여받는 주사 중 나트륨수액 있음.
염분기라 이날은 팅팅 부음.
수액 붓기 빠지는데 2주가까이 걸림.

부은 다음 날엔 너무 짜증이 남.
몸이 부풀어져서 걷기도 싫고 다리도 땡땅, 얼굴도 땅땡거림.
피곤하고 피로하고 무기력해짐. 현기증 심함.
근데 다들 얼굴 좋아졌다, 살쪘다고 함.
듣기 싫음!!! 매우 스트레스!!!!

동기 1은 이틀마다 과실에서 만나는데 이틀차이로
날 훑으며 살 쪘네 빠졌네를 평가함.
매우 기분나쁨. 살좀 쪄라 빼라 그렇게 옷입지 마라 해골같다,
혹은 야, 그렇게 입으니까 사람같아 보인다 얘기함.

아빠 역시 비슷함.
아빤 사실 더 심함. 빠지면 빠지는 대로 짜증내고
(대놓고 어휴 보기싫어! 하고 지나침.)
찌면 찌는대로 약올리고 놀려댐.
(어휴 우리딸 보기좋아지다 못해 얼굴에 기름기가 도네)
이딴식 놀려먹는 말에 너무 짜증나서 하지말라고 했더니
무서워서 가족끼리 뭔 얘기를 하겠냐고 함.

내 몸 챙기기도 힘든데 너무 짜증이 남.
나도 알음. 건강이 먼저지만 나도 여자임.
외모지상주의에 찌든 거냐 묻는다면 ㅇㅇ 맞음.
살쪘다는 말 기분나쁨.
물론 말랐다 보기싫다는 말도 매우 매우 싫음.

자꾸 남들이 쪘다 빠졌다 하는 평가에 날 끼워맞추게 됨
잘 먹고 다녀야 할 시기에
나도 모르게 아 부을테니 적게 먹을래
안먹을래 소화 안되는 날에도 아 오늘 배터질래. 하게 됨
(대사장애가 오면 소화기능도 떨어짐. 매우 자주 체함..
식사량 일정히 조절하는게 중요. )

근데 이게 내가 내 감정 컨트롤 못하고 좋게 말하는 말을
내가 꼬아듣는건지, 아니면 일반인들도 이런 말은
다 기분나빠하는지 아파서 분간이 안감.
사실 대사 수치 오르고 내리면 너무 힘들어서
말하기도 싫고 생각도 하기힘듬. 어지럽고 피곤하고.

이젠 밖에 나가서 주변 사람 만나는 것도
짜증나고 나가기 싫음.
오랜만에 만났을 때 부어있으면 야!
좋아졌네 하는 말도 짜증나고
넌 살 좀 찌우란 말도 짜증이 남.

그래서 궁금한 후기를 적어보았음.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무대인사 추가 확정⭐️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주연 ‘뺑반’ 더쿠 시사회 초대!(1/20 日 까지) 1707 01.17 1.5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정우성&김향기 주연 ‘증인’ 더쿠 시사회 초대!(1/19 土 까지) 823 01.16 1.4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3 16.06.07 30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6 15.02.16 1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8869 그외 내얼굴이 너무 마음에 쏙들어서 행복한 중기 1 05:45 176
118868 그외 다들 꿈속에서 꿈을 깨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궁금한 후기 5 04:06 94
118867 그외 의식의 흐름대로 대강 써보는 대만 살던 덬의 대만여행 후기 2 1 04:01 61
118866 그외 남친이랑 여행계획짜는데 배려라는게 1도 없어보이는 후기 16 03:05 473
118865 그외 엄마는 도대체 내가 뭐 어쩌기를 바라는건지 모르겠는 후기 3 02:48 136
118864 그외 나름 책을 많이 읽은 후기 2 02:43 130
118863 그외 갑자기 오키나와 가기로 약속해버렸는데 팁좀 구다사이데쓰요~~~~~~! 하는 중기..ㅎㅎ 4 02:43 99
118862 영화/드라마 예술영화지만 어렵지 않고 의외로 흥미로웠던 영화를 추천하는 후기 3 02:32 190
118861 그외 예비고3 급식덬 수능 300일 남기고 사주 보고 세상 소름 돋은 후기 16 02:19 383
118860 그외 삿포로 가는데 아빠한테 받은 12만엔 어떻게 쓰지.. 9 02:05 405
118859 그외 전공만 생각하면 스트레스때문에 우울증오고 전공수업만 생각하면 숨막히는 중기.. 2 01:57 93
118858 그외 운동알못 덬이 운동 6일차만에 몸테 나기 시작하는 중기 9 01:47 352
118857 그외 snpe 해본 덬들이 있나 궁금한 초기 5 01:46 96
118856 그외 몇년만에 치과간 후기 1 01:41 140
118855 그외 운전자덬들 다들 면허 따고 얼마만에 고속도로 갔는지 궁금한 후기 ㅎㅎ 6 01:36 218
118854 그외 갑자기 나를 위해 돈쓰는 법을 잘 모르게 된 학식 중기 3 01:29 115
118853 그외 예체능 덬들 입시 학원을 고를때 어떤 기준으로 골랐는지가 궁금한 중기 4 01:28 58
118852 그외 아빠랑 말하면 벽이랑 얘기하는 듯한 중기 6 01:26 112
118851 그외 고양이 사료 가루 털고 사진 찍은 후기 7 01:21 341
118850 그외 피부과가서 오타모반 상담받고 온 후기 4 01:18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