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엄마 가게에서 알바하는데 엄마가 날 이렇게 키워줬구나 해서 마음이 너무 아픈 후기
684 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94322168
2018.10.17 23:56
684 4
나는 몇년간 사회생활 하다가 여러가지로 문제가 있어서 급작스럽게 그만두게 되고 엄마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중이야! 엄마가 하는 가게는 식당이고 탕 종류라서 뜨거운게 많이 나가. 나는 엄마가 하는 가게가 잘되는 것만 알고 엄마 카드도 종종 썼고 사실 이번달도 저번 달의 내가 과소비 한 것 때문에 엄마한테 사정 말하고 돈을 융통해야해. 정말 철이 없었지. 근데 이번에 쉬면서 엄마가 도와달라고 하기도 하고 나도 정신적 문제가 있어서 오래 나가있는 걸 못하기 때문에 점심시간에 바짝 일하기로 하고 엄마랑 같이 일을 하고있어!

근데 요즘 진짜 엄마가 날 이렇게 키웠구나 싶어서 마음이 너무 짠해. 일단 우리엄마 하루는 매일 손님들 밥을 퍼야해서 뜨겁고 무거운 밥솥을 들고 몇십개 밥그릇에 밥을 다 퍼 그런다음 한주에 한번씩은 무를 몇 통 되는걸 다 깎아야해 깍두기 담가야하거든. 그 깎는 과정에서 몇통 되는 무를 들고 내려놓고 해야해. 우리엄마 예전에 선생님 하셨을 땐 진짜 손목 발목 가늘고 이런거 절대 못드셨는데 이런거 드셔. 그러고 우리 가게에 손님이 감사하게도 진~짜 많은데 이 손님들 응대를 다 하고 나는 11시 반부터 1시? 2시? 정도 점심시간 바짝 일하는데 우리 엄마는 9시부터 저녁 10시 11시까지 하셔. 그 중에 앉는 시간 정말 얼마 안되더라..우리엄마 다리에 염증도 있어서 자주 재발해서 많이 걸으면 안되거든 ㅠㅠ난 점심 잠깐 하는데도 죽을거 같은데 엄마는 어떨까 싶고 종종 아빠랑 싸울때 자기도 힘들어서 죽을 것 같다고 하시는데 눈물이 너무 났어.. 늘 회사에만 있었어서(철야가 많은 직종이라) 집안을 잘 못본 것 같고

어릴 때부터 말로만 엄마 내가 호강시켜줄께 비행기 태워줄께 말만 했지 내가 뭐 했나 싶고 내가 해줄 수 있는게 집안일 다 해놓고 엄마 밥해놓고 청소 빨래 하는 것 밖에 없어서 너무 슬퍼. 엄마가 나 이렇게 키워줬구나. 나 이렇게 입혀주고 먹여줬구나 싶어서 엄마한테 더 잘해야겠다 싶었어. 어쩌면 이 기회로 철드는 건가 싶긴 한데 엄마가 앞으로 행복했음 좋겠어서 글 써 세상 모든 엄마들은 위대한 것 같아 오늘은 엄마한테 사랑한다고 한마디 하려고 잘자 덬들아!:)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뺑반》 시사회 당첨자 발표!! (1/23 水 연락마감) 326 01.20 1.5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8 15.02.16 15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9120 그외 일본 감기는 한국 감기랑 다른건지 궁금한 후기 12:23 3
119119 그외 뭘해야 티안나게 예뻐질까 궁금한 후기 12:19 32
119118 그외 운전자랑 보행자랑 둘 다 해본 입장에서 짜증나는 상황후기 12:15 23
119117 음식 즙이 얼마나 효과있는지 궁금한 중기 12:02 39
119116 그외 택배 문앞에 두고 가시라고 했더니 진짜 문앞에 두고가신 후기 16 11:41 471
119115 그외 나도 존나 쩐다는걸 알게된 후기 4 11:39 186
119114 그외 마음이 지쳐버려서 너무 힘들때 어떻게 해야하는지 궁금한 중기 1 11:26 58
119113 그외 직장인 덬들 부모님 용돈 언제드리는지 궁금한 중기 25 11:22 184
119112 그외 '001 82 10-내 핸드폰 번호'로 전화온 초기 3 10:54 430
119111 그외 자취하는 직딩덬들 백수기간(?) 어떻게 버텼는지 궁금한 후기 3 10:52 180
119110 그외 제일친한 친구랑 점점 격차가 벌어지는 것 같아서 우울한 중기 3 10:47 320
119109 그외 카카오페이 + 인터파크 공연 결제 소득공제 궁금한 후기 7 10:28 134
119108 그외 성격에 대해 조언받고 싶은 중기 2 10:25 100
119107 그외 사람한테 쉽게 정 안주는 방법이 궁금한 중기 3 10:09 188
119106 그외 그램 환불받은 아주 짧은 후기 7 10:04 440
119105 그외 나도 존나 쩐다 쓰고싶은 후기 3 09:38 243
119104 그외 택배기사님이 가끔 너무하시다고 느끼는 후기 15 09:30 700
119103 그외 요즘 학생들 가르치기 힘들어? 교권이 그렇게 낮은지 궁금한 중기 25 09:15 563
119102 그외 필리핀 어학연수 다녀온 덬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중기 3 09:03 91
119101 그외 향이 엄청 좋고 지속력도 좋은 '비누'를 추천받는 중기!! 3 08:58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