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15년친구와 연 끊을려는 중기...
5,875 5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71919247
2018.09.25 20:31
5,875 50



나덬은 이 친구랑 중학교때 만났음.

중학교때 우연히 친구의 친구였는데 그때 그 친구가 반에서 좀 은따그런 느낌이었는데

내 친구의 친구라서 4명이서 종종 같이 놀면서 얼굴 익히다가

고등학교때 같은 학교 같은 반으로 가면서 친하게 지냄.


고등학교땐 7-8명이서 무리를 지어다녔는데 나랑 그 친구가 유독 친해서 다른 애들이 질투해서

맨날 둘의 사이를 갈라놓을려고 이간질 하고 그래서 결국 그 친구 제외하고 나는

다 절교비슷무리하게 지금까지 연락안함. 그 친구는 함


근데 고등학교 졸업하고 지금 거의 10년이 지났는데

이 친구는 꼭 내가 중간에서 마지막

나는 무조건 처음인데- 근데 그럴수도 있지 어차피 그런거 신경 안 써서;; 난 별로 놀러다니는 편이 아니라서..

그냥 만나고 싶으면 만나고 그러는 편;

그래도 꾸준히 2주에 한번씩 놀고 그랬는데 얘가 남친이 생기고 나서부터는 나랑 만나지도 않음.


남친 생기기 전 이야기부터 하면 꼭 내 약속은 뒷전이었음.

예를 들어 나랑 먼저 약속 잡았는데 다른 애들이 먼저 놀자고 하면 내 약속 깨고 그 친구들이랑 놀아서 나랑 몇번이고 싸웠고;

그 고딩애들 만나면 나랑 만나서 논다는 말 안하고 친구랑 만나서 논다고 내 이름 1도 안 꺼냄.

그래 그럴수도 있지 하고 넘어갔는데


이 친구는 결혼한 언니들이 셋이나 있음!

나랑 약속을 먼저 했으나 언니들도 나를 아니까 언니들 애를 봐줘야한다면 꼭 나보고 언니가 너랑 약속 깨고 애들 보래~ 하고 취소하는것도 다반사..

여기서부터 나는 슬슬 이 애랑 약속을 안 잡았음;


그랬는데 남친 생기고 이게 터진거지

내가 최근에 정말 힘든일이 있어서 카톡을 잘 안하게 됨.

근데 얘가 먼저 와서 나 요새 힘들다 힘들다 이랬는데 지 결혼한다고 축의금 100만원 달라함

우리 사이에 100만원은 껌아니냐? 이러는데....

내가 힘들다고 한거 궁금해하지도 않길래 야 내가 힘들다고 하는데 넌 궁금한척은 안하냐? 이랬더니 그거 씹고

100만원 줄거지? 기대한다~ 라고..---

여기서 연 끊을 생각..


100만원 껌 아니냐라는 사이라면 약속도 내 약속을 뒷전을 하면 안되고 힘들다하면 친구가 힘들다하면

무슨일이 있었어? 물어봐야하는 사이 아닌가..?

점점 실망이 너무 커서 슬슬 연락 끊을려고.....!


후회는 없을것 같아. 이젠!

댓글 5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유해진&윤계상 주연 《말모이》 더쿠 시사회 초대!(12/15 土 까지) 444 12.10 8479
전체공지 제이걸토크 폐쇄 알림 및 『더쿠 운영 방침 관련 필독 공지』 12.05 4.4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4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5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7 16.06.07 28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8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8 15.02.16 14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5191 그외 독신이거나 자식없는 사람이 100세 이상 장수하는 경우도 있는지 궁금한 후기 1 10:48 17
115190 그외 일본여행 다녀왔다거나 간다는데 아 난 방사능때문에 못가겠던데 하는 류의 이야기로 초치는 사람이 싫은 중기 3 10:45 38
115189 그외 미국덬 약간 고맙고 당황스럽고 어째야할지 모르겠는 후기!! 8ㅅ8 (예의나 미국문화 잘 아는 분...) 3 10:45 31
115188 그외 알바 그만두고 싶은 초기 2 10:34 27
115187 그외 동기가 수업필기 공유해달라는 중기 4 10:30 75
115186 그외 주사를 엉덩이에 맞는거랑 팔에 맞는거랑 뭐가 다른지 궁금한 후기 4 10:26 98
115185 그외 해외 체크카드 부정사용된 중기 2 10:11 157
115184 그외 아래 미스테리쇼퍼 글읽고 써보는 백화점 판매직후기, 부제:왜 위 아래로 훝어보세요; 3 10:09 162
115183 그외 자취덬들에게 원룸 조언 구하는 중기 7 10:05 77
115182 그외 여드름 생겼다가 사라지고 있는 중기 10:03 49
115181 그외 모야모야병 의심되서 검사받은 후기 2 09:33 330
115180 그외 후배들 밥 사줘야 하는데 어디를 가야할지 고민인 중기 (보기ㅇㅇ) 4 09:33 108
115179 그외 가발쓰거나 탈모심한덬는지 궁금한 중기 8 09:15 92
115178 음식 위염인지 그냥 몸이 안좋은 건지 모르겠는데 도움을 구하는 중기 5 08:55 90
115177 그외 입술 안쪽에 이런 선?같은게 생겼는데 뭔가 싶은 후기 5 08:55 292
115176 그외 모쏠 21살덬 요즘 너무 외로워서 그냥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나올 것 같은 후기 8 08:17 336
115175 그외 알바 그만둘까 고민중인 중기 6 08:01 104
115174 그외 방안이 너무너무×10 추워서 구스이불 추천부탁하는 후기! 10 07:39 236
115173 그외 알바 그만둬야되는데 전화로 할까 가서 말할까 고민되는 중기 9 06:37 221
115172 그외 카테에서 몰이당하고 아주 혼덬질 결심하고 있는 중기 16 06:22 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