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15년친구와 연 끊을려는 중기...
5,718 5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71919247
2018.09.25 20:31
5,718 50



나덬은 이 친구랑 중학교때 만났음.

중학교때 우연히 친구의 친구였는데 그때 그 친구가 반에서 좀 은따그런 느낌이었는데

내 친구의 친구라서 4명이서 종종 같이 놀면서 얼굴 익히다가

고등학교때 같은 학교 같은 반으로 가면서 친하게 지냄.


고등학교땐 7-8명이서 무리를 지어다녔는데 나랑 그 친구가 유독 친해서 다른 애들이 질투해서

맨날 둘의 사이를 갈라놓을려고 이간질 하고 그래서 결국 그 친구 제외하고 나는

다 절교비슷무리하게 지금까지 연락안함. 그 친구는 함


근데 고등학교 졸업하고 지금 거의 10년이 지났는데

이 친구는 꼭 내가 중간에서 마지막

나는 무조건 처음인데- 근데 그럴수도 있지 어차피 그런거 신경 안 써서;; 난 별로 놀러다니는 편이 아니라서..

그냥 만나고 싶으면 만나고 그러는 편;

그래도 꾸준히 2주에 한번씩 놀고 그랬는데 얘가 남친이 생기고 나서부터는 나랑 만나지도 않음.


남친 생기기 전 이야기부터 하면 꼭 내 약속은 뒷전이었음.

예를 들어 나랑 먼저 약속 잡았는데 다른 애들이 먼저 놀자고 하면 내 약속 깨고 그 친구들이랑 놀아서 나랑 몇번이고 싸웠고;

그 고딩애들 만나면 나랑 만나서 논다는 말 안하고 친구랑 만나서 논다고 내 이름 1도 안 꺼냄.

그래 그럴수도 있지 하고 넘어갔는데


이 친구는 결혼한 언니들이 셋이나 있음!

나랑 약속을 먼저 했으나 언니들도 나를 아니까 언니들 애를 봐줘야한다면 꼭 나보고 언니가 너랑 약속 깨고 애들 보래~ 하고 취소하는것도 다반사..

여기서부터 나는 슬슬 이 애랑 약속을 안 잡았음;


그랬는데 남친 생기고 이게 터진거지

내가 최근에 정말 힘든일이 있어서 카톡을 잘 안하게 됨.

근데 얘가 먼저 와서 나 요새 힘들다 힘들다 이랬는데 지 결혼한다고 축의금 100만원 달라함

우리 사이에 100만원은 껌아니냐? 이러는데....

내가 힘들다고 한거 궁금해하지도 않길래 야 내가 힘들다고 하는데 넌 궁금한척은 안하냐? 이랬더니 그거 씹고

100만원 줄거지? 기대한다~ 라고..---

여기서 연 끊을 생각..


100만원 껌 아니냐라는 사이라면 약속도 내 약속을 뒷전을 하면 안되고 힘들다하면 친구가 힘들다하면

무슨일이 있었어? 물어봐야하는 사이 아닌가..?

점점 실망이 너무 커서 슬슬 연락 끊을려고.....!


후회는 없을것 같아. 이젠!

댓글 5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9.9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9.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2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8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7 15.02.16 13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1040 그외 최애 포카자랑하는 후기~'^'~ 19:44 58
111039 음식 교자만두 쪄 먹는게 너무 맛있는 후기 4 19:40 48
111038 그외 에버랜드 북극곰이 자기네 별로 돌아가서 조카가 저녁도 못먹고 북극곰 제사지내겠다고 울고있는 후기 6 19:38 165
111037 그외 오늘 머리 하고 왔는데 싱숭생숭한 후기 1 19:36 55
111036 그외 학원 고객상담에 글 썼는데 괜찮은건가 싶은 후기 1 19:31 60
111035 음식 풋사과분말이 너무 맛있는 후기 1 19:30 85
111034 그외 직딩덬 휴가 취소된 후기 19:28 69
111033 그외 옷을 사면 기본 4,5년은 입는 후기 1 19:26 91
111032 그외 짧은 기간을 사귀었어도 빨리 잊는 사람들과 몇년을 못잊는 사람들의 차이가 궁금한 중기. 4 19:25 88
111031 그외 울집 댕댕이한테 내 자리 뺏긴 중기ㅋㅋ 3 19:24 118
111030 그외 요즘도 집전화 쓰나 궁금한 후기 9 19:23 93
111029 그외 구직자의 상세주소가 왜필요한가 고민하기 시작한 중기 2 19:15 143
111028 그외 엄마가 아프시면 노래방 가기 좀 그런지 물어보는 초기 3 19:13 119
111027 그외 1년만에 전남친 만난 후기의 후기 7 18:58 195
111026 그외 엄마 기일 근처때마다 꿈자리가 너무 험해서 신경쓰이는 후기 4 18:52 116
111025 그외 덬들이 갖고있는 코트브랜드가 궁금한 초기 58 18:24 962
111024 그외 친구한테 인형을 잔뜩 선물받은 후기! 7 18:19 332
111023 그외 덬들은 뭐에 푹 빠져본 경험이 있는지 궁금한 후기 7 17:59 186
111022 그외 고베에 혼자 갈만한 곳 추천해줬으면 하는 중기 1 17:53 63
111021 그외 부모님 하시는 일 괜히 말했나 싶은 후기 73 17:40 3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