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갑자기 10년전 만났던 맘충이 생각나는 후기
443 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5018720
2018.07.13 01:57
443 1

원래 맘충이라는 단어 별로 안 좋아하긴한데

이 단어 말고는 이 사람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모르겠음


때는 바야흐로 나 무묭이가 초등학교 2-3학년 때였음

우리 가족은 여름에 미사리 공원에 놀러가는걸 좋아했음

아마 서울 강동구 쪽 살았던 덬들은 알텐데

거기가 옆에 강(호수인가?) 같은거 있고 풀밭도 있고

자전거 빌리는데도 있어서 애들 데리고 놀러가기가 딱 좋은데였음 ㅇㅇ


거기 전반적인 분위기가 부모님들은 배달음식 시켜서 드시면서 풀밭에서 쉬시고

애들은 친구랑 풀밭에서 공놀이하거나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 타고 다니고 그랬음

난 자전거 타는거 진짜 좋아해서 부모님이랑 떨어져서 자전거 도로에서 혼자 자전거 타고 있는데

갑자기 어떤 4-5살 애기가 내 앞에 뛰어드는거임..

다행히 브레이크를 제때 밟아서 애기나 나나 안다치긴했는데

개놀래가지고 혼잣말로 "아 씨.." 막 이랬음..


근데 그 애기 엄마가 바로 뒤에서 쫓아오다가 내가 한 혼잣말을 들었나봐

애기한테는 괜찮냐고 물어보고 나를 보더니 가정교육 못받았다고 막 화를 내는거야 ㅋㅋㅋ

(내가 욕한걸로 착각했나봐.. 근데 나는 부모님이 욕 안 쓰셔서 중학교 때 처음 배웠거든

저 "아 씨.." 이거는 반사적으로 한거지 절대로 욕이 아니였음)


아니 본인이 애 관리 못해서 둘 다 다칠뻔했는데 나는 괜찮냐고 물어보지도 못할지언정

가정교육 운운하면서 화를 내니까 존나 어이털렸음..

근데 아무말도 못했던게 그때 난 너무 어려서 어른들한테 안 대들었거든

(나름 어렸을땐 착한 어린이였음)

그 날 굉장히 짜증났었는데 그냥 날씨도 좋고 그러니 나만 알고 지나가자– 이런 생각했음 ㅋㅋ


쨌든 갑자기 기억나서 써봄 ㅋㅋ 그 엄마랑 애기는 아직도 저러고 다니나 궁금하긴함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1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7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8672 그외 테라리아 존잼이라 이틀밤샌 후기 1 05:55 25
108671 그외 내 타임때 자주오는 손님이 아이돌인거 몰랐던 후기 3 05:30 107
108670 그외 내가 잘못한것도 없이 이혼하는데 쫓겨나는 상황된 후기(스압) 1 05:10 91
108669 그외 지나치게 외모지상주의인 아빠때문에 외모자존감이 바닥치는 중기 3 04:47 56
108668 영화/드라마 세상쫄보가 더 넌(The nun) 본 후기 (ㅅㅍ/의식의 흐름, 긴글 ㅈㅇ) 04:13 38
108667 그외 엄마가 취미생활 덬인 중기? 04:02 59
108666 그외 좋아하는 언니한테 고맙다는 말을 들어서 너무 기쁜 후기 03:50 47
108665 음식 본마망 초코렛 라바케익 후기 1 03:41 104
108664 그외 수면유도제 추천 받는 후기 1 03:39 61
108663 영화/드라마 블랙팬서를 카카페에서 뒤늦게 보고 노잼을 느낀 후기 4 03:39 69
108662 그외 방금 후기방에 올라왔던 친한 친구 결혼식에 축의 50했는데 욕먹은 후기의 후기글이 갑자기 사라진 이유가 궁금한 중기 10 03:36 288
108661 영화/드라마 웹드라마 "고래먼지"후기 03:18 36
108660 그외 나만 일하는 파바 알바 중기 03:17 58
108659 그외 폰트 충동구매 했는데 너무 맘에들어서 자랑하고 싶은 중기 2 03:01 92
108658 그외 ios12업뎃한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중기 10 02:02 162
108657 그외 남자친구가 바꾼 핸드폰 번호가 업소 관련 번호인 중기 7 02:00 492
108656 그외 집에서 동생이랑 엄마랑 싸우고 3주째 말안해서 집 나가고 싶은 후기 9 01:58 160
108655 그외 다리에 이상한 상처가 난 중기 4 01:39 239
108654 그외 밥주던 길냥이랑 마주친후기 6 01:26 170
108653 그외 불보고 119신고했는데 소방관님들에게 이상하게 죄송했던 후기 8 01:24 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