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카페 알바 두 달만에 그만둔 후기2
868 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0767598
2018.03.14 02:55
868 7
그때 그 일이 갑자기 생각나서 속상함을 풀어보려 쓴 글이었는데 생각보다 많은 덬들이 같이 분노해
주어서 속상함이 50 줄어들었어.
나름 그 이후 근황을 적어보려해.

덬들이 바라던(?)대로 카페는 이미 폐업상태.
자리를 옮긴건지 망해서 닫은 건지는 모르겠어.
이제 연락을 안 하니까.
이제 그 가게 안 한다고 한 번 마지막으로 놀러오라고 톡이 오긴했는데 그냥 읽씹...
그 이후론 연락두절이야.



B하고 나는 아주 잘 지내고 있어.
B도 A랑 연락 끊었어.
A가 내 뒷담화할때마다 너 그러는 거 아니라고 엄청 싸워줬더라고. 돈 제대로 쳐주라고 내대신 얘기도 많이 해줌ㅠㅠ 감동. 그러면서 둘이 사이 나빠짐.
그리고 나중에 들어 보니 B도 걔한테 많이 당했더라고.
이 얘기도 하려면 책 한 권. 하아...
세상은 넓고 또라이는 많더라.
B는 A때문에 한동안 대인기피까지 걸림...




내가 알바했을땐 성수기라 그랬는지 매출이 좋았거든. 그래서 겨울을 못버티고 폐업한 건 이해는 안 되긴 하는데 듣기론 그 후에 손님이 뚝 끊겼대.


카페사장님이란 게 옆어서 볼땐 마냥 좋아보였는데 보는것보단 힘든가봐.




암튼 내 얘기 들어주고 위로해줘서 고마워.
이 일을 겪으면서 나는 B를 더 좋아하게 됐지.
카페사건이 비록 짜증나는 일이었지만 좋은친구와는 더욱 돈독해지고 나쁜 애는 거를 수 있어서 그렇게 나쁘기만한 경험은 아니었어.

그리고!!!!
앞으론 절대 호구가 되지 않을 테야!

힘차게 다짐해본다.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2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8712 그외 간병에 지쳐 요양병원에 보내버렸어 매일 악몽꾼다 3 21:34 74
108711 그외 20대 후반 덬이 유학을 고민하는 초기 2 21:33 35
108710 영화/드라마 더넌 보고 조금 화난후기 (스포) 21:31 28
108709 그외 고삼인데 다른일로 너무 힘든 후기 21:30 22
108708 그외 친구한테 문자 온 중기 3 21:25 65
108707 그외 오랜만에 동생 관찰일기 1 21:22 54
108706 그외 아기낳고 키우는게 넘 재미있는 초기 4 21:16 158
108705 영화/드라마 안시성 재밌는데 물음표 가득한 후기 (스포) 2 21:14 41
108704 그외 갤럭시폰만 쓰다가 이번에 아이폰X로 샀는데 다시 안드로이드로 가고 싶은 후기...ㅠㅠ (액정 깨진 사진 있음) 5 21:02 194
108703 그외 오늘 간 병원이 좀 의아한 후기 2 20:45 180
108702 음식 조미김 유목민 드디어 존맛김을 발견하고 전장김 하루만에 반봉지 훨씬넘게 처먹은 후기... 6 20:40 341
108701 그외 실리콘 빨때 사용 후기 2 20:33 181
108700 그외 대답없는 뉴스타파측에게 내가 뭘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4 20:20 327
108699 그외 가족들에게 정신과 상담받고 싶다고 말한 후기(스압) 3 20:17 110
108698 음식 추석됐는데 가족중 치매환자있는 본가로 들어가기가 죽기보다 싫다못해 두려운 중기 8 20:11 416
108697 그외 앞으로 뭘 어떻게 해야할지 전혀 모르겠고 다 포기하고 싶은 중기 4 20:10 85
108696 그외 덬들도 소리에 예민한지 궁금한 중기 7 20:00 150
108695 그외 방금 마트알바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존나게 무서웠던 후기 2 19:58 248
108694 그외 남사친들이랑은 깊게 친할수가 없는거 같은 후기 5 19:55 268
108693 그외 추석 홈뷔페하는 후기 8 19:49 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