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KTX옆자리 아저씨가 관상봐주신 후기

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KTX옆자리 아저씨가 관상봐주신 후기
2,063 1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73281144
2018.02.14 15:49
2,063 12
몇년 전 취준할때 이야기임.
원덬은 그날도 최종면접 두 군데를 보고
멘탈이 박살난 채로
서울-부산 케텍스를 탔음.


평일 밤기차라 사람도 얼마 없었고
아 이번엔 합격하려나...
앞조 여자애 잘할것 같던데....
뭐 이런 쭈구리스러운 생각을 하면서 출발을 기다리는데


옆자리에 아빠뻘 아저씨가 타심
타시자마자 노트북을 열고
PPT 편집을 시작하심
잘 모르지만 독수리 타자 치는 우리 아빠는커녕
나보다도 훨씬 잘 하시는건 알 것 같았음
취준생인 나는 그 전문가스러움에 더 쭈구리가 됨
ㅋㅋㅋㅋㅋㅋㅋㅋ
50대 아저씨보다 못하면서 이력서에 파워포인트 능력 상을 찍은 내 자신이 부끄럽고ㅋㅋㅋㅋ



그렇게 한시간쯤 가는데
아저씨가 노트북을 정리하고 나를 부르심
자기가 신점이나 사주는 못 보는데
관상이나 풍기는 느낌, 자세나 혈색같은거
꽤 잘 보는데 심심하니까 봐주겠다고 하심


약간 사이비 전도일까 싶긴 했는데
이미 아저씨한테 기가 눌려있어서
얼결에 알겠다 했는데
진짜 귀신같이 맞는거야ㅋㅋㅋㅋ



아(저씨) : 아가씨 문과였지?
나 : 뜨끔......
아 : 수학을 안 좋아해서 이과는 안 갔을것 같아. 근데 문과라도 역사과목은 싫어할것 같네. 이해 안시켜주고 외우라고 하는 과목은 싫어할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경제나 법은 좀 재미있어하겠네. 외국어는 꽤 하겠어. 외국어가 살면서 도움이 되겠네.



내 성적표 보고 오셨어요 아저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덬 문과, 외국어좋아함, 국사/근현대사 3학년때 빼버림, 법대 감, 경제 좋아해서 청강 다님)


뭔가 유도심문에 걸리지 않으려고 반응을 안 하려고 했는데ㅋㅋㅋㅋ너무 놀람ㅋㅋㅋㅋㅋ




또 아저씨가 내 손바닥을 보고 얼굴을 보더니
어깨, 목, 다리같은 관절만 조심하면
당분간 큰 병치레 할것같진 않다더라고.
대신 관절은 정말 조심하라고 하심.



그땐 별 생각 없었고 오히려 시큰둥했거든ㅋㅋ

나중에 회사생활 시작하니까 바로 목디스크 오고
빙판에서 넘어졌는데 다리가 박살나서 휴직함
나중에 전신 엑스레이 찍어보니까
어릴때부터 뼈 강도가 약했나보다고
꼬리뼈가 부러졌다 붙은 흔적이 있다고 함



또 뭐 있었더라
직장!!
컬러매치를 기가 막히게 잘 할텐데
인테리어 했으면 잘했을것 같고
연구원 사람들이랑 성격이 맞을것 같은데
문과라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하심


그 날 나덬 연구원 행정직 최종면접이었거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다른 공사랑 같이 붙었는데 연구원을 선택한 건 그 아저씨 때문도 있었음



그 아저씨 신경주역에서 내리시던데
H자동차 다니신다 하시더라
언젠가 케텍스에서 그런 분 마주치면
거절하지 말고 꼭 얘기 들어ㅋㅋㅋㅋㅋㅋ
꿀잼이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동영상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6701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20 3.1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6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618 16.06.07 25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7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8 15.02.16 12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218 그외 정신과 상담 안간지 일주일째인데 감정이 롤코타는 후기 04:28 3
106217 그외 친구랑 이상한 말투를 쓰는 후기 2 04:21 22
106216 그외 국내호텔에서 택배로 캐리어 보내면 보관해주는지 궁금한 후기 1 03:31 66
106215 그외 아침에 머리감지만 늦게일어나는 원덬이가 사용하는 드라이기 추천하는 후기 8 03:06 169
106214 그외 2년째 금주중인 후기 1 03:04 42
106213 그외 한국사 문동균 어떤지 궁금한후기 1 02:43 56
106212 음식 서울에는 보말칼국수 파는 곳이 없나 찾고있는 중기 1 02:40 58
106211 그외 갤러리 보다가 예전에 학원에서 만들었던 네일아트 보여주고싶어 사진올리는 후기. 2 02:21 133
106210 그외 타오바오 배대지 어디 쓰는게좋은지 궁금한 후기 3 01:50 74
106209 그외 빌려준 30만원 먹고 나른 지인 민사 소송한 최종 후기 21 01:42 713
106208 그외 스트레스 너무 받아서 뭐라도 해야될 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01:25 69
106207 그외 우리 엄마가 새삼 너무 좋고 대단한 후기 2 01:14 145
106206 그외 덬들은 언제 정신 차리고 인생 제대로 살았나 궁금한 무례한 초기... 4 01:13 197
106205 그외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방법이 궁금한 중기 (긴글주의) 1 00:59 102
106204 그외 라섹하고 나같이 시력 짝짝이인 덬들 있는지 궁금한 중기 4 00:59 72
106203 그외 성향, 취향, 가치관이 바뀌었다는걸 느끼는 후기 4 00:50 263
106202 그외 TA가 학기 시작하는데 다른 수업으로 말도 없이 바꿔서 열받은 후기 8 00:46 169
106201 그외 영화관 알바하면서 겪었던, 가장 기억에 남는 진상 후기 7 00:41 272
106200 그외 집에 오며 사진 찍은 후기 4 00:34 197
106199 그외 갈증 심해지고 화장실 자주가는 후기 4 00:32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