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텃세 못 견뎌서 퇴사할 덬이 처신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인 중기.(엄청 긺)
1,787 2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52744716
2018.01.13 03:31
1,787 25



5달차 신입 29살 여덬이야.  일톡방에 글 진짜 많이 썼어 진짜 많이 써서 진짜 얘 질린다 싶은 덬도 있을지 모르겠다.


타싸에도 고민이라 글을 올렸었지만 고민이니까.. 많은 의견 듣고 싶어서..


퇴사할까 말까 일톡방에 글 남긴 게 입사후 2주차 부터 시작돼서 14페이지를 썼더라구.. ㅋㅋㅋㅋㅋ


그래도 다음달까지만 일단 다녀보자 아니야 1년 금방이야 아니야 지금이라도? 이런 고민을 계속 하던 중이었어..


회사는 28살에 입사한 회사 치고 월급도 200 넘고 회사도 탄탄해서 오래 다니고 싶었어.


근데 퇴사한 전임자는 마웨로 다녔던터라 나도 그분과 같이 2달을 다니며 식사를 함께 했어.


나이 많은 신입이니까 잘 하고 싶었고 잘 보이고 싶었어. 그래서 좀 작위적이어 보였을수도 있어.


혹은 2주차부터 일이 안 맞아서 안 좋은 표정으로 있고 말도 없고 친화력 없는 사람이라 그게 미웠을 수도 있겠다.


입사하고 3달차. 나를 빼고 팸레 식사를 가셨어 다들. 너무 충격적이고 서운했어.


오다가 마주친 분들에게 팸레 가셨다던데 식사 맛있게 하셨어요? 웃으며 했어.


그랬더니 "당연히 맛있죠" 래 당황했지만  "아.. 사람 많죠?" 했더니 "당연히 사람 많죠"  래.


괜히 물어봤다 싶었어.. 그렇다고 쌩까기도 뭐하고...


이후 나도 같이 간 적 몇 번은 있어 두세번? 근데 항상 자기들끼리 메신저로 얘기하고 외식이든 카페든 가더라.


입사 4달차 회식을 갔더니 저 멀리 앉았던 분이 나한테 화장실 분리 돼 있냬 ㅋㅋ


가보라는 소리 같아서 당황하는데 순간 다른 분이 대답해줘서 그냥 넘어갔어.


그리고 오늘. 자유로운 회식이었어. 간다 그랬다 안간다했다 간다했다 결국 안갔어. 결국.


퇴근 전에 화장실 갔다가 마주친 분한테 "오늘 회식 가세요?" 했어 ㅋㅋ


"안 가는데요?"  래..


너무 당황해서 "아, 네.." 이러고 황급히 나왔지. 나오자마자 둘이 웃는 소리가 나더라고.


나오다 마주친 분한테 당황해서 아하하.. 이러고 바보같이 하고 지나가고.


그리고 사무실 다시 들어갔고  그분들 들어와선 다른분한테 뭔가 말하고 "아, 진짜? ㅋㅋㅋㅋㅋㅋㅋ"


이러더라.. 그래서 확신했어 아.. 여긴 아닌가보다..


7:3 비율 여초야  20명 남짓 있고.. 이 외에 사실 업무도 적성에 안 맞고 팀원 충원은 5달째 안되고 있고 팀장님이랑도 안 맞았어.


진짜 돈이랑 경력 1년이라도 만들려고 다니는 중이었는데..


불안장애 약 먹으면서라도 다니던 거였는데 ㅋㅋㅋㅋㅋㅋ


참고로 저 위에 대답한 사람은 나보다 조금 늦게 들어온 나보다 연상의 사원으로 동일인이야.


대놓고 저러는 사람은 한 명이지만 무표정, 대답ㄴㄴ, 먹금 하는 사람은 네명 정도 더 있는거 같다..


그 외에 친해질 수 있는 조건의 사람은 없고..


다음주에 당장 담당자에게 퇴사의견 말해보려고 하는데.


난 분명 수습이지만 우리팀은 나밖에 없으니까 사람 뽑아야 하니까 있으라고 할 거 같아서


그 사이에 난 저 직원들은 어떻게 대하며 점심은 어떻게 먹으며 그런게 고민이되더라구.


너무 쭈구리 같고 바보같고 위축되있고 쫄아있고 눈치보고 이런게 만만하고 신입이라 일도 못하니까 정말 등신같아 보였던거 같아.


휴휴.. 싹싹하지 못한 내 탓도 있겠지. 근데  서럽더라  친해져볼라고 일부러 말 걸면 단답하거나 먹금하고 ㅋㅋ 말 안하면 무묭씨는 말이 없네 라고 상사들이 눈치주고.


사실 업무도 나랑 안 맞았어 알면서 나이나 경력 때문에 너무 간절해서 입사했지만  


CS 발주 출고 배송 사이트관리 재고관리 정산조금 그 외 온갖 통계 계산 엑셀 업무들 부터 자잘하게 팩스 왔나보고 메일로 전송해라 누구한테 연락해라 뭐해라 뭐해라.


너한테 기획서 쓰라고 한거 아니지 않느냐 기획서 같은건 기대도 안한다.. 왜 금방 못해내냐 신입이라 2일이나 줬다 경력이면 구두 전달에 당일 바로 받았을것이다. 등등...


곧 운전연수 받아서 운전할 일도 생길거였구. 업종도 직무도 나랑 안 맞는 거였으니까 사실 회사도 나한테 과분했지.


신체적으로 아팠는데 정신까지 다쳐서 그만둬야할거 같아.


입사 세달차에 펑펑 울면서 퇴근하고 지하철 타고 오다 구토감에 중간에 내리기도 하고. 새벽에 온 거리를 해매기도 하고 텅 빈 지하철역에 멍하니 앉아도 있어보고.


많이 괴로워했으니 이만하면 그만하려고.


난 저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사실 여기 글 쓰는 것도 겁나.. 더쿠 하는 사람일수도 있으니 ㅋㅋ 근데 내가 너무 힘들고 아마 내가 먼저 가입했을거야 그러니까 글 쓴다. ㅋㅋ




댓글 2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9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6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5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8588 그외 아빠가 술먹고 들어오면 시비거는 중기 03:11 29
108587 그외 가족 대부분이 무직이라 취업에 영향있을까 고민인 중기 3 03:10 88
108586 그외 동생이 뒤에서 내 칭찬하고 다니는거 안 후기 1 02:41 102
108585 그외 위메프 땜에 빡쳐서 큐텐에서 에어팟 지른 후기 4 02:26 201
108584 그외 젤 친한 친구 결혼해서 축의 50 했는데 개쌍욕 먹은 후기 ㅎ.ㅎ 31 02:22 886
108583 그외 요새 별거 아닌일로 분노가 치밀어올라 고민인 초기 1 02:20 32
108582 그외 남편이 술먹고 토했는데 피가 나와서 걱정되는 중기 5 01:55 186
108581 그외 토론토에서 야구 메이저리그 경기 본 후기 9회말 2아웃이 왜 나온건지 알게된 후기 1 01:45 61
108580 그외 연애고자는 지금 상황이 썸인지 아닌지 분간이 안되는 중기 5 01:30 159
108579 그외 내가 여행지 고르는 족족 난리가 나는 후기 3 01:19 245
108578 그외 열심히 하려 너무 무리한거 같은 후기 2 00:57 119
108577 그외 핸드폰이 땅갈라지듯 갈라진 후기+댓글에 사진첨부 12 00:39 488
108576 그외 내일 죽는다면 오늘의 버킷리스트는 뭔지 궁금한 후기 26 00:20 286
108575 영화/드라마 명당(+안시성)노스포 후기 2 00:15 135
108574 그외 동전지갑 샀는데 넘 귀요워서 기부니가 좋은 후기 3 00:12 387
108573 영화/드라마 명당 후기-속도감 있어서 잼 00:03 39
108572 그외 대마도 히타카츠 비추후기 +식당도 1 09.21 191
108571 그외 2n년 인생에서 처음으로 담배 펴 본 후기 4 09.21 428
108570 그외 집 한번 제대로 엎어버리면 부모와의 사이가 조금은 나아질까 알고싶은 후기 5 09.21 240
108569 그외 자존감 높이려고 이것저것 시도했더니 꽤 만족스러운 후기 13 09.21 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