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공기업 들어가기가 얼마나 힘든지에 대해 덬들이 느낀걸 듣고싶은 중기
1,304 14
2019.07.18 23:45
1,304 14
동생이 아직 저학년이긴 한데..
너무 아무 생각없이 무작정

공기업 정년보장도 된다니까 가고싶다~
학벌이랑 학점도 블라인드라니까 가능성있는거 아니야?

이러면서 뭔가 공기업이 얼마나 들어가기 힘든지도 모른채
마냥 만만하게 생각하는 느낌이라

(내 생각엔 요즘 하위공기업이라도 경쟁이 치열할것같은데 말이지...)

뭔가 확 자극될만한 말? 실제 현실이 어떤지를 말해주고싶은데

사실 내가.. 전문직쪽이라
그 가장 일반적인 취준 루트를 거친게 아니라서..ㅠ

그냥 막연히
'공기업은 대학생, 취준생 선호도 1위다!' 정도만 알고있어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빡센건지 감이 안와서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네


공기업 준비해본 덬들은 언제, 어느부분에서

'공기업 들어가는게 정말 치열하고 어렵구나, 장난이 아니구나'

하는걸 실감했어?
댓글 1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73 08.16 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3457 그외 직업전문학교 다녀본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중기(직업전문학교 생각중인 중기) 3 01:07 72
133456 그외 자꾸 아프다고 하면서 병원 안가는 심리가 궁금한 중기 5 01:00 148
133455 그외 엉덩이 패인 부분이 신경쓰이는 초기(그림ㅇ) 6 00:28 476
133454 그외 가족들이 하는 정치이야기에 지쳐가는 중기 5 00:25 146
133453 그외 브라질리언 왁싱하고 질염 사라진 후기 1 00:24 240
133452 그외 너무 취향이 똑같은 덬친을 만나서 즐거운 중기 00:09 82
133451 그외 어느병원 가야할지 잘 모르겠어서 의견 듣고싶은 중기 5 00:04 160
133450 그외 본인의 향기를 확실하게 만든 덬이 있는지 궁금한 중기(향수덕후 있니) 5 08.21 326
133449 그외 악기 연주하는데 손에 땀이 너무 나서 자꾸 미끄러지는게 고민인 중기ㅠ 1 08.21 110
133448 그외 쓸데없는 고민,걱정을 그만하고 싶은데 조언해줬으면 하는 중기 3 08.21 89
133447 그외 사회초년생 덬들 너무 급하다고 아무 기업이나 들어가지 말길 바라는 후기 2 08.21 322
133446 음식 커피빈 알바덬 있어?? 1 08.21 226
133445 그외 나처럼 우울한 감성의 작품을 좋아하는 덬들이 있는지 궁금한 후기 6 08.21 179
133444 영화/드라마 광대들 짧은 후기 (스포x) 08.21 121
133443 그외 조국 딸 뉴스 보다가 엄마한테 칭찬듣고 눈물 난 후기 3 08.21 636
133442 음식 방금 전 대단하게 맛있는 복숭아를 먹은 후기 7 08.21 881
133441 그외 30대 중반에 간호대 진학 하는 사람 많은지 궁금한 후기 7 08.21 374
133440 음식 소문의 길병원 사거리 분홍카페 가본 후기 4 08.21 401
133439 그외 지난 학기에 뿌듯했던거 자랑하고 싶은 후기 1 08.21 101
133438 그외 애매한 영어실력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지 고민중인 중기 4 08.21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