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2년 동안 스토킹 당했던 후기 (긴 글)
1,449 4
2019.06.16 04:40
1,449 4

급식 때였어
어느 날 갑자기 별로 친하지 않았지만 얼굴 정도는 알던 남자애한테 연락이 와서 메신저로 대화를 주고받기 시작했고
되게 좋아하는 티를 내길래 자연스럽게 썸 정도의 사이가 됐었음
본성을 알았으면 그럴 일도 없었을텐데 그 친구는 키도 크고 호감형으로 생겨서 당시엔 비호감일 이유가 없었어

좀 이상했던 건 메신저로는 진짜 너무 좋아하는 티를 내면서
학교에서 볼 땐 예전처럼 인사 정도만 하고 별로 대화도 안 했어
근데 학교에서 자꾸 나랑 그 애랑 사귄다는 말이 도는거야 나는 부정했는데 기정사실화 돼갔음

계속 썸 타고 있었는데 하루는 친한 남자애한테서 연락이 와서 보니까
내가 알아야 할 것 같다면서 그 썸남이 학교 남자애들 단톡에서 한 대화를 스크린샷 찍어서 보내줬는데

- 나 (원덬)이랑 사귐 오늘 같이 영화 보기로 함ㅋㅋ
- (원덬)이 누군데?
- (원덬 사진)
- 아 그 개 마른애? 가슴도 개 작을 것 같던데
- ㅇㅇ 그럴듯

뭐 그런 대화였어ㅋㅋㅋ 그 남자애가 단톡방에 내 사진을 보낸 기록도 있었고
사귄다는 말도 저 날 데이트 하기로 했다는 말도 다 사실이 아니였어 나랑 쟤랑 사귄다는 소문이 어디서 난 건지 난 그제서야 알았고
내용은 언어를 상당히 순화해서 그렇지 되게 기분 나쁘고 불쾌한 대화였고 나는 그 때 되게 배신감도 들고 그랬어

그 남자애한테 너 어떤 앤지 잘 알았으니까 다시는 연락하지 말라고 했음
그래서 걔가 연락을 그만했으면 내가 이 글을 쓸 이유도 없었겠지만~

연락은 계속됐음


제일 처음엔 카톡으로 매일 연락이 왔고 

카톡을 차단하니까 문자가 오고 전화가 오고 

번호를 차단하니까 라인이 오고 

라인을 차단하니까 페메가 오고


스토킹이 멈추고 2년이 지났는데 난 아직 얘 전화번호 뒷자리가 기억이 나
연락처를 다 막으니 내 친구들한테 말 좀 전해달라며 연락을 해댔음

연락 오는 내용은
- 사랑해 내가 미안해
- 내가 잘못했어 용서해줘
- 야 이 씨발년아 죽고 싶어?
이런 식이었음 살짝 미친 건가 싶을 정도로 혼자 미안하댔다가 화냈다가 그랬어

친구들한테도 폭탄 식으로 연락을 하니 미안해서 볼 면목이 없었고
나중에는 우리 엄마랑 언니한테도 전화하더라 자기가 내 남자친구라고
하루에 적으면 50통 많으면 200통이 왔어 대부분 무시로 응답했는데 가끔은 제발 그만 좀 하라고 답장 보냈어

그 와중에도 학교에선 계속 나랑 그 친구랑 사귄다는 말이 돌았어 다들 그렇다고 생각했어 내 친구들 빼고
그 남자애는 인싸였고 위로 아는 선배들도 많았고 나는 낯을 가리는 편이기도 하고 두루두루 알고 지내긴 해도 친한 건 몇 없었으니까
아무리 아니라고 말을 해봐도 다들 에이 괜찮아 모르는 척 해줄게~ 하는 반응이었어

이렇게 연락 테러가 일년 쯤 지속됐고 나중엔 급기야 알려준 적 없는 집주소를 어떻게 찾아서
집으로 찾아오기 시작했어

하루는 집에 나랑 언니랑 둘이 있는데 초인종이 울려서 보니까 그 남자애였고
문 안 열어주고 입 막고 사람 없는 척 했는데 몇분이나 기다리다가 가더라
나중에 알고보니 혼자 온 것도 아니고 남자 선배랑 왔더라 선배는 계단 쪽에 있었대

한동안 무슨 만화 영화 귀여운 캐릭터 좋아했던 적이 있는데

그 캐릭터 머그컵이랑 편지랑 집 앞에 두고 간 적도 있었어

스토킹은 그냥 내가 조금 더 단호하고 단단해지면서 끝난 것 같음
물론 그 전까지 내가 물렁해서 스토킹 당했다는 뜻은 아니고
여태 나한테 욕했던 내용, 나 없는 단톡에서 성희롱 했던 내용 스크린샷 모아서 신고할거라고 하니까 연락 그만두더라
왜 진즉 안 그랬지 후회도 됐음

그러고 몇 달 안돼서 내 친구들한테 다시 문자 폭탄 날리면서 
"사과하고 싶으니 내가 불렀다고는 말하지 말고 어느 시간에 어느 교실로 불러달라"고 부탁했다는데
내가 다 거절했어 사과 받는다고 용서할 생각도 없었고 걔랑 다시 마주하기도 싫어서
사과하려는 건 그냥 네 마음 편하려는 네 욕심 같으니 받을 생각 없다고 말 전했는데 걘 끝까지 이해 못한 것 같더라

아직도 스토킹 관련 글 보면 오싹하고
그 이후로 남자 한 번도 못 만남

저 남자애는 잘 지낸대
여자친구도 만나고 친구들도 여전히 많고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3 16.06.07 41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1906 그외 일톡방에서 컴활 1급 필기 붙으면 후기방에 후기쓰기로 해서 쓰는 후기 2 04:32 79
131905 그외 러시아 여행에서 훈남 만났는데 애들이 둘이 썸탄다고 놀린 후기 03:33 114
131904 음식 사마귀 있는 덬들에게 율무를 추천하는 후기 2 03:21 95
131903 그외 좋아하는 거랑 관심있는 거랑 호감있는 거랑 뭐가 다른 지 궁금한 후기 6 02:35 153
131902 그외 덬들은 돈을 어떻게 모으고 투자하는지 궁금한 중기 02:18 53
131901 그외 어릴때 어학연수 못간게 아직도 속상한 중기 1 02:05 204
131900 그외 카톡이나 문자를 잘 안 보는 사람인 중기 3 01:59 174
131899 그외 과거에 내가 나한테 보낸 문자보고 오열한 후기 6 01:53 285
131898 그외 당겨서 새로고침... 1 01:39 92
131897 그외 방콕 숙소 정하고 있는데 너무 힘든 후기 6 01:30 220
131896 그외 한국어/일본어/중국어/영어 키보드를 추천받고 싶은 중기 01:21 59
131895 그외 울적하니까 내일은 커리퀸 시켜먹고싶은 후기 1 01:15 73
131894 그외 오빠때문에 속상한 후기 1 01:02 186
131893 그외 같은 20대여도 나이먹을수록 기억력같은 공부머리가 조금 약해지는것같다고 느끼는지 궁금한 중기 16 00:44 382
131892 그외 3천만원 이상(비과세이상) 모은덬들은 예금을 어디은행/어떤방식으로 하는지 궁금한 후기 4 00:39 285
131891 그외 취켓 성공해서 자랑하고싶은 후기 1 00:12 238
131890 그외 요근래 이유 모르게 밤이면 기분이 다운되는 중기 1 07.15 82
131889 그외 부산 삼락생태공원 근처 시간 보낼 곳 찾는 중인 후기 8 07.15 194
131888 그외 편입? 과를 고민하는 중기 2 07.15 199
131887 그외 남자들 세로로 매고다니는 작은가방 이름을 찾는 초기 9 07.15 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