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음식 코로나 걸렸었던 후기
4,215 17
2022.01.24 14:27
4,215 17
12월 17일에 일어나려는데 몸이 너무 무거운 거야 그래서 7시에 알람 맞춰놓고 일어났는데 자가진단만 하고 다시 잤어 한 8시까지 근데 그이상 끌면 학교 지각하니까(급식임) 그냥 비척대면서(여기까지 20분 걸림) 머리 감고 스타킹 신고 교복 입었음. 근데 진짜 몸이 너무 무거웠음 몇 번 주저앉고 그래서 30분에 나가야 지각 안 하는데 벌써 40분. 엄마한테 나 몸이 너무 무겁다 했는데 그럼 학교 끝나고 병원 가라고 해서 50분쯤에 머리도 못 말리고 집에서 나왔는데 이미 지각...
쌤한테 연락 와서 좀 늦는다 이러고 걸었는데 진짜 너무 추웠음. 내가 추위 진짜 안 타서 평소에 입던대로 반팔 생활복+검스에 치마+위에 후드집업에 숏패딩 입었는데 하필 머리도 못 말리고 나와서 머리는 다 얼고... 추워죽겠는데 몸이 무거우니까 속도는 안 나고... 그냥 교실에 앉겠다는 집념 하나로 20분 거리를 40분인가를 기어감. 중간에 내가 엘사라는 최면도 걸어봤는데 얼굴은 둘째치고 엘사는 추위를 안 타서 쓸모없었음 해볼 덬들은 참고하면 좋을 듯
난 정문으로 못 걸어들어가는 게 그렇게 서러울 줄 몰랐은 지각은 해본 적 없어서. 코앞에 문이 있는데 더 걸어서 후문으로 걷는 게 고역이었음.
열은 그때까지만 해도 없어서 문에서 안 걸렸음 다만 좀비 같아서 경비 아저씨가 나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셨음. 계단이 진짜 고비였는데 이러다 끝나고 병원 가기 전에 내가 뒤로 나자빠져서 실려가는 게 먼저지 않을까 싶을 정도였는데 다행히 2층에서 좀비처럼 걸어오던 나를 목격하신 쌤을 만나서 엘베를 얻어탐 그리고 숨 좀 돌리나 했지. 보건쌤 만남 엘베에서 그땐 진짜 무서웠는데 지금 생각하면 ㄹㅇ 천운임
나 보시자마자 보건쌤이 ㅇㅇ이 또 다리 다쳤어? 이러셨음 왜냐면 내가 2학기 동안 오직 학교 계단에서만 넘어져서 발목 인대를 사이 좋게 양쪽씩 다치고 나중엔 정강이도 다쳐서 반깁스를 주구장창 했기 때문... 근데 내 다리는 무거운 거 빼면 멀쩡했어서 좀 몸살기가 있는 거 같다고 했는데 보건쌤이 두통 인후통 그거 코로나 증상이라고 너 조퇴하고 당장 코로나 검사 받으러 가라고 함 그래서 그대로 교실 아니라 엘베 앞에 있는 교무실로 직행해서 우리반쌤한테 조퇴증 받음 이때도 열 안 났었음
그리고 그렇게 조퇴해선 아빠 불러서 학교 앞에서 20분을 기다림 진짜 개추웠음. 보건쌤이 힘들면 보건실 침대에서 기다리랬는데 혹시 내가 진짜 코로나면 어쩌지 싶어서 거절했거든 과거의 나를 한 대 치고 싶었음 그때 넌 교무실에 있었으니까 안 추웠겠지ㅠ
암튼 그렇게 아빠가 와서 선별진료소를 감 하필 밖에서 기다리는 거였는데 사람이 개많고 난 진짜 모르겠고 추웠음 줄 기다리는데 진심 비틀비틀대서 사람들이 나 피함 무슨 종이 적는 거에 오한 두통 인후통 어쩌고 열 빼고 다 동그라미 쳤는데 동그라미가 아니라 감자였음 난 감자를 그린 거임... 진짜 맞냐고 물어보는데 대답할 힘도 없어서 고개만 끄덕임 히터가 있긴 했는데 나한텐 너무 찰나였음 심지어 앞에서 직원분 실수로 꼬여가지고 나 검사 더 늦게 받음 추웠음 내 인생에 이렇게 추운 적은 없었음 이게 코로나가 아니면 독감이겠구나 싶고 기말 끝나고 백신 예약해놓은 내가 너무 미웠는데 엄미아빠 2차까지 맞았는데도 둘다 확진인 거 보면 너무 밀접접촉자라 상관없었던 듯 근데 너무 추웠음 진짜 체감상 한 3시간 기다린 거 같은데 폰 볼 정신이 없어서 얼마나 기다렸는지는 모르겠고 암튼 나는 3시간 기다렸음 그리고 검사 받고 아빠차 타고 집으로 가는데 막내(9살)가 확진이라는 전화가 옴 동거인이 검사받으면 결과 나올 때까지 난 학교를 가면 안 됐는데 내가 미리 알았다면 난 절반이 따뜻했을텐데 아무도 나한테 알려주지 않은 거임 그와중에 출결은 중요해서 쌤한테 문자 보내고 집 와서 바로 침대 가서 전기장판 최대로 킴 진짜 이불을 두겹 덮었는데 너무 추웠음 그대로 잔건지 정신 잃은 건진 모르겠는데 한 네시간 있다가 깼는데 침대가 땀 때문에 축축했는데 모르겠고 추웠음 아빠가 내 방으로 햄버거 세트 밀어넣어줘서 뭔 정신으로 그거 먹었는데 콜라맛만 느껴졌음 그리고 그냥 쓰러져서 마저 자고 싶었는데 그와중에 밥 먹고 바로 누우면 안 된다고 30분 꾸역꾸역 앉아서 버팀 추워서 포기하고 싶었는데 하 걍 포기할걸 언제 그렇게 굴었다고... 암튼 이젠 열이 나고 4시인가 자서 10시에 일어남 엄마가 딸기 줬는데 맛이 안 남 난 아플 때 커피우유 먹어야 돼서 그것도 줬는데 맛이 안 남 그냥 추웠고 나는 잤고 다음날 확진 받았고 후미각 상실해서하고 너무 자서(진짜 하루에 14시간씩 잔듯) 키가 크고 제정신 아닐 때 맥박수랑 산소포화도수 반대로 적어서 병원에선 전화가 오고... 사과하고 우리집은 다섯명 다 확진이어서 어디 가진 않았고 내가 제일 심했음.

적어보니까 걸렸던 후기 아니라 그냥 확진판정 전날 일기장 같긴 한데... 아무튼 난 이랬고 다행히 우리반은 다 음성이었어 갑자기 생각나서 적어봄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1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1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5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7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7 15.02.16 4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938 음식 꼬막 못 먹는데, 상사들과 꼬막 먹으러 가게 된 중기 ㅠㅠㅠ 22 10:26 915
19937 음식 개인적인 사과 아이스크림 최고봉 11 05.19 1695
19936 음식 술 어디서 사면 될지 궁금한 초기 9 05.19 323
19935 음식 스타벅스 콜드브루오트라떼에서 오이맛 나는 후기 10 05.19 746
19934 음식 시원하고 깊은맛 갑인 국물 먹고싶은데 뭐먹을지 생각 안나서 추천받는 중기..!!! 33 05.18 1181
19933 음식 몸이 여기저기 저리고 따가운데 병명을 모르겠는 중기 13 05.18 1074
19932 음식 집에서 만들어먹는 요플레 언제까지 가능한가 궁금한 중기 6 05.18 257
19931 음식 명동교자에서 플렉스한 후기 (어른이 된 보람?!) 19 05.18 2027
19930 음식 식당 운영하는 덬들의 의견이 궁금한 후기 19 05.18 994
19929 음식 키위싫어하는 덬들 골드키위는 먹는지 궁금한 후기 20 05.18 674
19928 음식 미니식빵 만든후기.. 식빵은 사먹는걸로ㅎㅎㅠ 8 05.17 1314
19927 음식 델몬트 아이스크림이 너무 맛있어서 계속 먹게되는 후기 15 05.17 1748
19926 음식 덬들 어머니들도 식자재 "국산"에 환장? 하시고 "국산"만 고집하시는지 궁금한 중기.................... 94 05.17 2573
19925 음식 손질된 고등어 에어프라이어 그냥 돌리면돼??? 11 05.17 648
19924 음식 금방 망고 잘랐는데 약간 이상한 후기..? 약혐일수도ㅠㅠ 12 05.16 1700
19923 음식 이디야 1인빙수 포장후기 9 05.16 1756
19922 음식 샌드위치 사겠다고 편의점 5곳에 돌아다닌 후기ㅋㅋㅋ 7 05.15 1621
19921 음식 석촌호수 근처 맛집 추천 부탁하는 중기 2 05.15 276
19920 음식 와플대학에서 뭐가 제일 맛있는지 궁금한 후기 8 05.15 535
19919 음식 서울 쿠키(not 뚱뚱한 쿠키 just 얇고 작은 쿠키)맛집 추천받는 중기 3 05.15 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