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친구한테 참지말라고 했는데 진짜 안참아서 내가 힘든 중기
1,406 25
2020.11.30 19:59
1,406 25
긴글주의

20대 후반 덬인데 고등학교 때부터 어느정도 친했던 친구가 있는데
오년 전에 둘이 여행갔다가 잠들기 전에 친구가 울면서 힘든걸 말한적이 있어

그 친구가 항상 참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어 해야할 말 못하고 안좋은 일 당해도 그냥 참고 산다는 느낌
착한게 아니라 할말 있어보이는데 그냥 입을 꾹 닫고 무시하고 지나가

그게 알고보니까 중학교때 자기 생각을 다 말하고 다녔다가 왕따를 당했고 막 때리고 돈뺏기고 그런건 아니고 친구들이 다 자기말 무시하고 없는 사람 취급하고 그랬대
그래서 전학가고 싶다고 부모님한테 말씀드렸더니 부모님이 본인들도 너 투정에 지친다고 왕따 시키는 애들 이해간다 라고 말씀을 하셨대
부모님이 그런 말을 했다는거에 너무 진짜 큰 상처 받았대 그리고 다시는 남들한테 내 속마음을 말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대
부모님 안보고 싶고 중학교 친구들이랑 얽히고 싶지 않아서 아예 다른 지역에 있는 기숙사 고등학교를 갔다가 나랑 만나게 된거야

그 얘기를 듣고 너무 충격받았어 처음 봤을때부터 밝은 애여서 왕따 당했다는 것도, 부모님이 그런 말을 했다는 것도 충격이었어
그래서 같이 울면서 나한테 다 말해도 괜찮다고 울면서 밤을 샜고 그 뒤로 정말 가까워져서 일주일에 한번씩은 보고 그랬어

근데 친구가 올해 초에 취직을 했는데 힘든걸 다 나한테 말해
그 전에도 그러긴 했는데 취직하고나서부턴 더 심해져서 견디기가 힘들어
사실 힘든건 들어줄 수 있어 근데 그게 남을 까내리면서 말해서 힘들어

내가 집안이 좀 잘살거든 그래서 걔가 너는 집에 돈 많으니까 힘들면 언제든 퇴사해도 되겠지 아무렇게나 해도 되고 맘편해서 좋겠다 이런식으로 말하는거야
나도 당연히 힘들고 지치는데 그런 말을 해서 내 커리어랑 노력을 무시당하는 느낌?
그리고 내가 남친 없는 기간이 잘 없어 헤어지면 반년 내로 다른 사람 만나는데 그걸 엄청 비꼬면서 말해 너는 남자 잘 갈아치우는 어장녀라고
아예 내 남친보고 어장 속 물고기라고 불러 물고기랑 데이트중이야? 이렇게 말해

그리고 친구 직장 사수가 내 중학교 동창이고 10년 넘은 절친이야 근데 내 절친 욕을 나한테 해 물론 얘는 사수가 내 절친인걸 알고있고 셋이서 밥도 술도 먹었어 근데 계속 꼰대같다고 욕을 하는데 절친 말 들어보면 둘다 이해가 되는 문제들이야 그리고 그걸 친구도 알고있어 사수가 그럴수밖에 없는걸
근데 회사 지침? 규칙?을 지키려면 좀 더 절차를 거쳐야하는데 그걸 사수 탓을 해 계속 이상하고 쓸데없는거 시킨다고
만날때마다 욕하고 회사에서 나한테 욕보내고 그러는데 내가 어떻게 반응해야할지도 모르겠어 내가 같이 욕 안하면 아 둘이 친구라고 내편 안들어주는거야? 이런식으로 말을 해

근데 내가 몇년전에 나한테 다 말해도 된다고 해놓고 이제와서 하지말라고 하는것도 미안하고 혹시 내가 그렇게 말하면 친구가 또 다시 상처받고 아무한테도 마음 안줄까봐 너무 걱정이야

친구한테 상처 안주고 사이는 유지하되 친구가 말을 좀 가려서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나한테만 그러는데 나만 너무 힘들어ㅜ
댓글 2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접속 장애 문제 관련 사과문 및 추가 공지 사항 당부 알림 01.13 13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21.01.10📢, 추천인 코드/아이디 공유 금지 유의] 20.04.29 33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2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6 15.02.16 30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0670 그외 간호사 무묭이들 있어? 13 01.18 352
160669 그외 알바를 그만둬야될지 말아야될지 모르겠는 중기 1 01.18 120
160668 그외 사이잘룩 써본사람의 후기가 듣고싶은 중기 6 01.18 470
160667 그외 갤21보구왔어 4 01.18 646
160666 그외 이사하려고 짐 정리하다가 대박템 발견한 후기(눈이 와 눈이 와 설*임에 눈이 와🎵) 8 01.18 950
160665 그외 ~는 어떤 나이인지 왜 물어보는지 궁금한 후기 6 01.18 443
160664 그외 남들보다 매번 배는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인생 중기 7 01.18 632
160663 그외 말 심하게 하는 엄마한테 익숙해지면서도 상처받는 중기 5 01.18 197
160662 그외 데자뷰의 원리?가 궁금한 중기 1 01.18 151
160661 그외 편입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한 중기 3 01.18 180
160660 그외 지방흡입이 답인가.. 고민인 중기 50 01.18 1504
160659 그외 토플 라이팅이 너무 걱정되는 후기.. 1 01.18 171
160658 그외 0.38 멀티펜 추천을 바라는 초기 2 01.18 245
160657 그외 도대체 신청서 작성하라는 게 뭐가 어려운 건지 궁금한 초기 2 01.18 330
160656 그외 나랑 비슷한 체질이 흔한건지 궁금한 초기 4 01.18 352
160655 그외 광탈하는 자소서 때문에 고민하는 취준덬들이 안타까운 중기 (이직 준비중인 경력직덬을 위한 자소서 & 경력 기술서 작성 허니팁!) 22 01.18 517
160654 그외 덬들은 잠깐 쓰레기버리러 가거나 집앞 편의점 다녀와도 샤워하는지 궁금한 중기 17 01.18 568
160653 그외 덬들 24에는 뭐했는지 궁금한 후기! 21 01.18 402
160652 그외 문득 한국인은 왜 바쁘게 살아야 하는지 의문이 드는 후기 12 01.18 724
160651 그외 이 만화?를 찾고 있는 후기(90년대생 환영) 11 01.18 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