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남편이 날 어디까지 실망시킬지 궁금한 중기(스압)
8,624 10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5598016
2018.09.19 01:49
8,624 109
서글서글한 인상과 말수적은 얌전한 모습과는 다르게 결혼하고 알게 된 내 남편은 뒤에서 호박씨 제법 까는 인간이었어.
대표적인거 몇가지 이야기하자면,

-결혼 전(결혼날짜식장 다 잡고 상견례 마친상태) 익히 들은 절친이란 놈이 결혼할 친구놈(남편)에게 지 관계하는 영상 찍어 톡으로 보냄. 얼굴이 안나와서 나중에 남편은 야동같은걸 보낸거라고 둘러댔지만 99.9% 지가 찍은거 보낸거라 확신함.
어쩐지 결혼전 남편과 잠자리를 하면 카메라로 찍으려고 하길래 그 분위기에 취해 화는 안냈는데 못찍게는 했었음. 저도 그놈한테 보내려는 생각이 50%이상 있었다고 확신함.

-결혼초에 내가 남동생 챙기는걸 그렇게 질투했음.
심지어 그 연장선으로 다음날 둘이 한 약속도 취소한채 사촌 만나러 가서는 술먹고 나랑 통화하며 사촌앞에서 나한테 욕함. (우리 부부는 서로 존대하는 사이.) 그 사촌 수시로 연락하던 사이였는데 내 기억으론 그 이후로 제법 오래 연락 잘 안했었음. 남편의 그 모습에 실망하지 않았었나 싶음.

-그리고 집에와서도 서로 투닥투닥 했는데 핸드폰 집어 던지고 욕해서 나도 이혼하자고 악쓰고 울음. 그러다 폰으로 그 욕한거 녹음한거 들려주니 갑자기 후회됐는지 울며 사과함.(자기 계발 좋아하고 더 괜찮은 사람으로 나아가는걸 지향하는 사람이라 잠깐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생각했는지 자신의 그런 모습을 겁나 후회함.)

-내가 보기엔 제법 마마보이

-야동을 계속 몰래 봄. 그당시 아기도 없고 와이프가 있고 부부관계도 제법 한다고 생각해서 내입장에서 기분이 그러니 웬만하면 보지말았으면 하고 말함. 아니면 걸리지 말던가. 하지만 꾸준했음. (이건 뭐 어쩔 수 없는 본능이라고 봐야할 수도.)

-출산 전 직장 잘림. 그리고 오랜 공백.

-젖먹이 아기와 처를 두고 술먹고 꽐라되서 외박. 술도 약할뿐더러 술먹은 이후는 제정신을 못차림.

-술버릇이 좋지않아 술을 못먹게 했음. 착하게도 내 말을 잘 따라준다고 철썩같이 믿었으나 일터에서 나 모르게 줄곧 먹은듯, 주변의 두루뭉실한 만류에도 마셨다며 다 전해들음.

- 맨위에 적은 친구놈은 그 당시에 연끊으라해서 결혼식도 숨어서 봄. (성격이 나쁜애는 아니고 그냥 ㅂㅅ이었던걸로. )
나중에 보니 다른 이름으로 저장해놓고 자주는 아니지만 연락하고 있었음.

-시누가 개키움. 시누집에 놀러갔는데 시누네 개가 돌안된 아기한테 조용히 으르렁하더니 물려고 다리로 점프함. 개때문에 불편해하니 얘(개)는 괜찮다 함.(?) 나중에 뭐라하니 자긴 그런말한적 없다 함.

-시부모랑 사이 별로고 그걸로 많이 다툼. 아기낳고 불편해서 시부모님 집으로 초대 거의 안함. 웬만하면 시댁으로 가는편. 가기싫다보니 2주에 1번 아님 일주일에 1번 꼴로 남편과 가게 되었는데 부모 문제로 사이가 안좋다보니 시아버지한테 낮에도 며느리인 나한테 전화해서 집에 아기보러 가라고 일부러 말함.
(내가 연락안하니 시부모님도 나한테 연락 안하는편인데 덕분에 그 주에 몇차례 오심. 그것도 꼭 도착하기 3분전이나 집앞에서 연락옴.)

-시아버지가 내 젖관리 하는데 가만히 있음.
<분유보다 모유가 좋다 모유 모유 모유, (아기가 엄마 껌딱지라 시부모한테 안가니) 외국은 7개월이면 젖뗀다더라 밀가루 빵도 먹어도되고 (버터크림잔뜩뭍은) 케이크도 먹여도 된다>

-요근래 계속 저녁에 한번씩 차에 다녀온다고 나감. 농담삼아 담배피냐고 말했는데 차 청소하러 간다함. 며칠전 남편 다음으로 내가 화장실 이용했는데 미미한 담배 냄새가 남. 옷냄새를 맡았는데 딱히 모르겠음. 우리 부부는 담배를 엄청 혐오하고 남편도 거짓이 아니라 진짜 싫어했는데 계속 의심이 가서 오늘은 차키 냄새를 맡아보니 담배냄새가 남. 그리고 가방에서 담배 발견.(심증만 가지다 눈으로 본 이게 제일 충격) 일이 힘들기도하고 요즘 부부사이도 오래 좋지않았기때문에 그런거라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 정신상태가 나약한 인간인가 싶어 대실망함

-이건 며칠전에 깨달은건데 아기랑 내 모습 먼저 사진이나 영상으로 찍어준 적 거의 없음. 되려 내가 남편이랑 아기모습은 많이 촬영했었음. 근데 시어머니가 아기 안고있을때는 겁나게 찍어댐.

tmi : 이혼하기로 함
댓글 10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2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2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9 16.06.07 320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1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60 15.02.16 15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1242 그외 복학 생각만 하면 토나올 거 같은 중기(무지 긴 글 주의ㅠ) 04:20 10
121241 그외 아는 사람 불륜 얘기들은 후기 2 03:43 125
121240 그외 이상한 수면장애 온거 같은 중기 03:23 92
121239 그외 스퀘어에 올라왔던 여드름에 좋은 제품 디오디너리 한달 넘게 사용 중인 후기 4 03:11 185
121238 그외 살이 안찌는 후기 5 03:05 132
121237 그외 화공 새내기덬인데 아무것도 모르는 중기 4 02:51 98
121236 그외 엄마친구 아들딸 결혼식에 따라가는게 이상한건지 궁금한 후기 (긴글) 27 02:25 378
121235 그외 요즘 이단ㅅㅊㅈ 발악이 피부로 체감되는 후기 4 02:04 275
121234 그외 여덬인데 여자후배 고등학교 졸업선물로 뭐가 좋을지 고민인 후기 1 01:54 41
121233 그외 점점 나이 들어갈수록 내 건강도 건강이지만 부모님 건강 너무 걱정되는 후기 01:46 66
121232 그외 내가 이렇게까지 하면서 대학을 갔어야되나 현타오는 중기 11 01:36 408
121231 그외 허리 아픈걸로 답정너짓하는 중기(긴글) 9 01:26 208
121230 그외 흉기?만 보면 잔인한 상상 되는 중기ㅜㅜㅜ 5 01:12 136
121229 그외 첫 이별도 아닌데 이별 후유증이 너무 큰 후기 1 00:59 116
121228 그외 강사 잘못만나 버릇 잘못들은거때문에 스트레스받는 후기 2 00:57 415
121227 그외 알리에서 여성용 사각팬티 처음 사본 후기 5 00:54 508
121226 그외 우울증있을때 연애하다 차였는데 차이니까 오히려 호전된 후기! 00:54 79
121225 그외 태어나서 계속 목동에 살고있는 목동의 여러가지 후기 11 00:51 315
121224 그외 집에서 귀여운 컵 발견한 후기 1 00:47 316
121223 그외 졸업덬 엄마가 간조사 권유해서 고민하고있는 초기 14 00:45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