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남편이 날 어디까지 실망시킬지 궁금한 중기(스압)
8,248 10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5598016
2018.09.19 01:49
8,248 109
서글서글한 인상과 말수적은 얌전한 모습과는 다르게 결혼하고 알게 된 내 남편은 뒤에서 호박씨 제법 까는 인간이었어.
대표적인거 몇가지 이야기하자면,

-결혼 전(결혼날짜식장 다 잡고 상견례 마친상태) 익히 들은 절친이란 놈이 결혼할 친구놈(남편)에게 지 관계하는 영상 찍어 톡으로 보냄. 얼굴이 안나와서 나중에 남편은 야동같은걸 보낸거라고 둘러댔지만 99.9% 지가 찍은거 보낸거라 확신함.
어쩐지 결혼전 남편과 잠자리를 하면 카메라로 찍으려고 하길래 그 분위기에 취해 화는 안냈는데 못찍게는 했었음. 저도 그놈한테 보내려는 생각이 50%이상 있었다고 확신함.

-결혼초에 내가 남동생 챙기는걸 그렇게 질투했음.
심지어 그 연장선으로 다음날 둘이 한 약속도 취소한채 사촌 만나러 가서는 술먹고 나랑 통화하며 사촌앞에서 나한테 욕함. (우리 부부는 서로 존대하는 사이.) 그 사촌 수시로 연락하던 사이였는데 내 기억으론 그 이후로 제법 오래 연락 잘 안했었음. 남편의 그 모습에 실망하지 않았었나 싶음.

-그리고 집에와서도 서로 투닥투닥 했는데 핸드폰 집어 던지고 욕해서 나도 이혼하자고 악쓰고 울음. 그러다 폰으로 그 욕한거 녹음한거 들려주니 갑자기 후회됐는지 울며 사과함.(자기 계발 좋아하고 더 괜찮은 사람으로 나아가는걸 지향하는 사람이라 잠깐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생각했는지 자신의 그런 모습을 겁나 후회함.)

-내가 보기엔 제법 마마보이

-야동을 계속 몰래 봄. 그당시 아기도 없고 와이프가 있고 부부관계도 제법 한다고 생각해서 내입장에서 기분이 그러니 웬만하면 보지말았으면 하고 말함. 아니면 걸리지 말던가. 하지만 꾸준했음. (이건 뭐 어쩔 수 없는 본능이라고 봐야할 수도.)

-출산 전 직장 잘림. 그리고 오랜 공백.

-젖먹이 아기와 처를 두고 술먹고 꽐라되서 외박. 술도 약할뿐더러 술먹은 이후는 제정신을 못차림.

-술버릇이 좋지않아 술을 못먹게 했음. 착하게도 내 말을 잘 따라준다고 철썩같이 믿었으나 일터에서 나 모르게 줄곧 먹은듯, 주변의 두루뭉실한 만류에도 마셨다며 다 전해들음.

- 맨위에 적은 친구놈은 그 당시에 연끊으라해서 결혼식도 숨어서 봄. (성격이 나쁜애는 아니고 그냥 ㅂㅅ이었던걸로. )
나중에 보니 다른 이름으로 저장해놓고 자주는 아니지만 연락하고 있었음.

-시누가 개키움. 시누집에 놀러갔는데 시누네 개가 돌안된 아기한테 조용히 으르렁하더니 물려고 다리로 점프함. 개때문에 불편해하니 얘(개)는 괜찮다 함.(?) 나중에 뭐라하니 자긴 그런말한적 없다 함.

-시부모랑 사이 별로고 그걸로 많이 다툼. 아기낳고 불편해서 시부모님 집으로 초대 거의 안함. 웬만하면 시댁으로 가는편. 가기싫다보니 2주에 1번 아님 일주일에 1번 꼴로 남편과 가게 되었는데 부모 문제로 사이가 안좋다보니 시아버지한테 낮에도 며느리인 나한테 전화해서 집에 아기보러 가라고 일부러 말함.
(내가 연락안하니 시부모님도 나한테 연락 안하는편인데 덕분에 그 주에 몇차례 오심. 그것도 꼭 도착하기 3분전이나 집앞에서 연락옴.)

-시아버지가 내 젖관리 하는데 가만히 있음.
<분유보다 모유가 좋다 모유 모유 모유, (아기가 엄마 껌딱지라 시부모한테 안가니) 외국은 7개월이면 젖뗀다더라 밀가루 빵도 먹어도되고 (버터크림잔뜩뭍은) 케이크도 먹여도 된다>

-요근래 계속 저녁에 한번씩 차에 다녀온다고 나감. 농담삼아 담배피냐고 말했는데 차 청소하러 간다함. 며칠전 남편 다음으로 내가 화장실 이용했는데 미미한 담배 냄새가 남. 옷냄새를 맡았는데 딱히 모르겠음. 우리 부부는 담배를 엄청 혐오하고 남편도 거짓이 아니라 진짜 싫어했는데 계속 의심이 가서 오늘은 차키 냄새를 맡아보니 담배냄새가 남. 그리고 가방에서 담배 발견.(심증만 가지다 눈으로 본 이게 제일 충격) 일이 힘들기도하고 요즘 부부사이도 오래 좋지않았기때문에 그런거라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 정신상태가 나약한 인간인가 싶어 대실망함

-이건 며칠전에 깨달은건데 아기랑 내 모습 먼저 사진이나 영상으로 찍어준 적 거의 없음. 되려 내가 남편이랑 아기모습은 많이 촬영했었음. 근데 시어머니가 아기 안고있을때는 겁나게 찍어댐.

tmi : 이혼하기로 함
댓글 10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유해진&윤계상 주연 《말모이》 더쿠 시사회 초대!(12/15 土 까지) 446 12.10 8569
전체공지 제이걸토크 폐쇄 알림 및 『더쿠 운영 방침 관련 필독 공지』 12.05 4.4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4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5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7 16.06.07 28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8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8 15.02.16 14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5192 그외 아무리 좋아하는 소재라도 캐릭터가 중요하다고 깨달은 후기 11:11 13
115191 그외 피아노 중고로 받은 후기.. 11:11 23
115190 그외 공항 내 식당에서 2달동안 일해본 후기 11:01 75
115189 그외 독신이거나 자식없는 사람이 100세 이상 장수하는 경우도 있는지 궁금한 후기 3 10:48 56
115188 그외 일본여행 다녀왔다거나 간다는데 아 난 방사능때문에 못가겠던데 하는 류의 이야기로 초치는 사람이 싫은 중기 5 10:45 117
115187 그외 미국덬 약간 고맙고 당황스럽고 어째야할지 모르겠는 후기!! 8ㅅ8 (예의나 미국문화 잘 아는 분...) 3 10:45 88
115186 그외 알바 그만두고 싶은 초기 3 10:34 40
115185 그외 동기가 수업필기 공유해달라는 중기 5 10:30 127
115184 그외 주사를 엉덩이에 맞는거랑 팔에 맞는거랑 뭐가 다른지 궁금한 후기 8 10:26 162
115183 그외 해외 체크카드 부정사용된 중기 3 10:11 192
115182 그외 아래 미스테리쇼퍼 글읽고 써보는 백화점 판매직후기, 부제:왜 위 아래로 훝어보세요; 7 10:09 226
115181 그외 자취덬들에게 원룸 조언 구하는 중기 7 10:05 101
115180 그외 여드름 생겼다가 사라지고 있는 중기 10:03 57
115179 그외 모야모야병 의심되서 검사받은 후기 2 09:33 369
115178 그외 후배들 밥 사줘야 하는데 어디를 가야할지 고민인 중기 (보기ㅇㅇ) 4 09:33 120
115177 그외 가발쓰거나 탈모심한덬는지 궁금한 중기 10 09:15 107
115176 음식 위염인지 그냥 몸이 안좋은 건지 모르겠는데 도움을 구하는 중기 6 08:55 99
115175 그외 모쏠 21살덬 요즘 너무 외로워서 그냥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나올 것 같은 후기 10 08:17 359
115174 그외 알바 그만둘까 고민중인 중기 6 08:01 108
115173 그외 방안이 너무너무×10 추워서 구스이불 추천부탁하는 후기! 10 07:39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