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남편이 날 어디까지 실망시킬지 궁금한 중기(스압)
9,114 10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65598016
2018.09.19 01:49
9,114 109
서글서글한 인상과 말수적은 얌전한 모습과는 다르게 결혼하고 알게 된 내 남편은 뒤에서 호박씨 제법 까는 인간이었어.
대표적인거 몇가지 이야기하자면,

-결혼 전(결혼날짜식장 다 잡고 상견례 마친상태) 익히 들은 절친이란 놈이 결혼할 친구놈(남편)에게 지 관계하는 영상 찍어 톡으로 보냄. 얼굴이 안나와서 나중에 남편은 야동같은걸 보낸거라고 둘러댔지만 99.9% 지가 찍은거 보낸거라 확신함.
어쩐지 결혼전 남편과 잠자리를 하면 카메라로 찍으려고 하길래 그 분위기에 취해 화는 안냈는데 못찍게는 했었음. 저도 그놈한테 보내려는 생각이 50%이상 있었다고 확신함.

-결혼초에 내가 남동생 챙기는걸 그렇게 질투했음.
심지어 그 연장선으로 다음날 둘이 한 약속도 취소한채 사촌 만나러 가서는 술먹고 나랑 통화하며 사촌앞에서 나한테 욕함. (우리 부부는 서로 존대하는 사이.) 그 사촌 수시로 연락하던 사이였는데 내 기억으론 그 이후로 제법 오래 연락 잘 안했었음. 남편의 그 모습에 실망하지 않았었나 싶음.

-그리고 집에와서도 서로 투닥투닥 했는데 핸드폰 집어 던지고 욕해서 나도 이혼하자고 악쓰고 울음. 그러다 폰으로 그 욕한거 녹음한거 들려주니 갑자기 후회됐는지 울며 사과함.(자기 계발 좋아하고 더 괜찮은 사람으로 나아가는걸 지향하는 사람이라 잠깐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생각했는지 자신의 그런 모습을 겁나 후회함.)

-내가 보기엔 제법 마마보이

-야동을 계속 몰래 봄. 그당시 아기도 없고 와이프가 있고 부부관계도 제법 한다고 생각해서 내입장에서 기분이 그러니 웬만하면 보지말았으면 하고 말함. 아니면 걸리지 말던가. 하지만 꾸준했음. (이건 뭐 어쩔 수 없는 본능이라고 봐야할 수도.)

-출산 전 직장 잘림. 그리고 오랜 공백.

-젖먹이 아기와 처를 두고 술먹고 꽐라되서 외박. 술도 약할뿐더러 술먹은 이후는 제정신을 못차림.

-술버릇이 좋지않아 술을 못먹게 했음. 착하게도 내 말을 잘 따라준다고 철썩같이 믿었으나 일터에서 나 모르게 줄곧 먹은듯, 주변의 두루뭉실한 만류에도 마셨다며 다 전해들음.

- 맨위에 적은 친구놈은 그 당시에 연끊으라해서 결혼식도 숨어서 봄. (성격이 나쁜애는 아니고 그냥 ㅂㅅ이었던걸로. )
나중에 보니 다른 이름으로 저장해놓고 자주는 아니지만 연락하고 있었음.

-시누가 개키움. 시누집에 놀러갔는데 시누네 개가 돌안된 아기한테 조용히 으르렁하더니 물려고 다리로 점프함. 개때문에 불편해하니 얘(개)는 괜찮다 함.(?) 나중에 뭐라하니 자긴 그런말한적 없다 함.

-시부모랑 사이 별로고 그걸로 많이 다툼. 아기낳고 불편해서 시부모님 집으로 초대 거의 안함. 웬만하면 시댁으로 가는편. 가기싫다보니 2주에 1번 아님 일주일에 1번 꼴로 남편과 가게 되었는데 부모 문제로 사이가 안좋다보니 시아버지한테 낮에도 며느리인 나한테 전화해서 집에 아기보러 가라고 일부러 말함.
(내가 연락안하니 시부모님도 나한테 연락 안하는편인데 덕분에 그 주에 몇차례 오심. 그것도 꼭 도착하기 3분전이나 집앞에서 연락옴.)

-시아버지가 내 젖관리 하는데 가만히 있음.
<분유보다 모유가 좋다 모유 모유 모유, (아기가 엄마 껌딱지라 시부모한테 안가니) 외국은 7개월이면 젖뗀다더라 밀가루 빵도 먹어도되고 (버터크림잔뜩뭍은) 케이크도 먹여도 된다>

-요근래 계속 저녁에 한번씩 차에 다녀온다고 나감. 농담삼아 담배피냐고 말했는데 차 청소하러 간다함. 며칠전 남편 다음으로 내가 화장실 이용했는데 미미한 담배 냄새가 남. 옷냄새를 맡았는데 딱히 모르겠음. 우리 부부는 담배를 엄청 혐오하고 남편도 거짓이 아니라 진짜 싫어했는데 계속 의심이 가서 오늘은 차키 냄새를 맡아보니 담배냄새가 남. 그리고 가방에서 담배 발견.(심증만 가지다 눈으로 본 이게 제일 충격) 일이 힘들기도하고 요즘 부부사이도 오래 좋지않았기때문에 그런거라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 정신상태가 나약한 인간인가 싶어 대실망함

-이건 며칠전에 깨달은건데 아기랑 내 모습 먼저 사진이나 영상으로 찍어준 적 거의 없음. 되려 내가 남편이랑 아기모습은 많이 촬영했었음. 근데 시어머니가 아기 안고있을때는 겁나게 찍어댐.

tmi : 이혼하기로 함
댓글 10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자신이 쓴 댓글 및 보고 있는 게시물 표시 / 단어 필터링 기능 추가] 05.21 4만
전체공지 [공지] 05.07 2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독방 이용관련 내용추가] 5872 16.06.07 383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6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698 15.02.16 1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738 그외 안경렌즈 도움을 구하는후기! 4 02:38 71
128737 그외 15살 남동생 씨발놈이 자꾸 돈 훔치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는 중기 24 01:59 470
128736 그외 유미의 세포 내 기억조작인지 초창기 부터 본 덬에게 물어보고 싶은 중기 3 01:24 269
128735 그외 미세먼지 심한날 두통생기는 덬 있나 궁금한 후기 2 01:11 83
128734 그외 당뇨가 무서운 중기 14 00:44 554
128733 그외 엄마한테 존나 걍 서운하다 3 00:15 222
128732 그외 일본 알바용어 정리해본 후기 29 05.24 618
128731 그외 멀어지고 싶은 친구가 다음을 기약할땐 어떻게해야하나 싶은 중기 10 05.24 322
128730 그외 아빠가 정신과 상담좀 받았으면 하는 후기 2 05.24 169
128729 그외 과외 해본 덬들 초딩 vs 중딩 vs 고딩 중에 뭐가 제일 나았는지 궁금한 중기 9 05.24 199
128728 그외 해외에서 선물을 잘못사온 중기ㅋㅋㅋㅋㅋ 6 05.24 443
128727 그외 동생이 "이렇게 감성적이고 섬세하게 노래하는 사람이 어떻게 그런 짓을 했을까" 라고 해서 어떻게 말해야할지 고민하는 중기 10 05.24 692
128726 그외 덬들 생일선물로 만원짜리 케이크 받으면 기분 어떨거같은지 궁금한 중기 18 05.24 957
128725 그외 다들 자기방식으로 열심히 살고 있는 것 같아서 응원해주고 싶은 후기 3 05.24 173
128724 그외 마그네슘 먹고 변비탈출한 후기 7 05.24 316
128723 그외 전세계약하고 걱정되는 후기 7 05.24 369
128722 그외 지금 개빡치는데 싸울까말까 고민중인 중기 12 05.24 869
128721 그외 말을 어떻게 해야 이쁘게 하는 건지 잘 모르겠는 중기 05.24 136
128720 그외 이오시카 레이저 제모기 후기를 빙자한 질문 2 05.24 196
128719 그외 전자담배 쥴이랑 비엔토 아이코스 셋 다 써본 후기 5 05.24 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