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내가 다른 사람들에 비해 병적으로(?) 정이 과하게 많은건지.. 궁금한 중기ㅠㅠ
1,732 16
2022.07.01 16:24
1,732 16
우선 mbti는 esfp인거 밝히고 쓸게
난 진짜 사람 좋아하고 정이 많긴 하거든
근데 생각해보면 정말 과한가? 병적인가? 싶어서 글 써봄

지금까지 손절 1번해봤어 정말 참고 참고 참고 참고 또 참다가 1번 싸워봤고 그게 바로 손절
이거 말곤 모든걸 내가 다 참아
이유는 관계가 끊어지는게 싫어서 그냥 참아
호구같다는 표현이 맞겠지만 그냥 그게 나도 편해
어릴 때부터 웃음 많다 낙천적이다 소리 많이 들었는데 정말 맞기도 하고..

대학생활 끝나고 취준하러 타지에 친구 한명이랑 올라왔을 때 정말 뒤지게 힘들어서 매일 밤 울고 그랬던게
여기에 아는 사람이 없다는게 너무 힘들었어
친구들도 그걸 제일 걱정하기도 했고 그래서 내가 여기서 취업할 줄 몰랐대
사실 지금도 그게 제일 힘들어
그리고 어쩌다 소개받아서 남자친구 만나서 연애 중인데 요즘 이 연애가 곧 끝나겠다라고 느끼고 있거든
근데 사실 남자친구가 식은거같은데 애써 외면하고 헤어지지 못하는 이유도 정이 너무 많이 들어버려서 헤어지는게 무서워
엄청 사랑해!! 보단 정이 너무 많이 들어서 얘를 다시는 평생 못본다 생각하면 눈물이 매일 나고 버려지는게 무서워

이 전에 연애했을 땐 내가 이렇게까지 마음이 커지기 전에 상대들이 병신짓 해서 (범법적으로나.. 이런저런ㅋㅋ) 진짜 정이 아예 털려서 끝냈는데
그때도 정이 있으니까 사실대로 다 말도 못하고 그냥 내 탓 하면서 끝냈어.. 내가 타지 가니까 등등..ㅎ

대학생활 내내 알바도 4년 내내 했는데 주휴 안줘 추가 수당 안줘 다 안주고 객관적으로 안좋고 빡센 알바가 맞았는데
거기 알바생들이랑 다같이 고여서 정 들어서, 거기 사장 사모 점장이랑 다같이 고여서 정 들어서 그거때문에 못그만둠
그리고 알바 끝나고도 종종 놀러가서 그냥 일 도와주기도 하고 
알바 했을 땐 내 스케줄 아닌데도 굳이 거기로 돌아가서 같이 일하는 친구들 얼굴보러 가서 일 도와주고 
지금도 가끔 본가 내려가면 사장 사모 점장 보러 가끔 들려
싫긴 한데 정 들어서 가끔 보고싶어

연애도 지금 남친 말곤 이렇게까지 좋아해본적도 없고 그리고 끝난 이유가 정상적인 것도 아니어서 다시 만날 생각은 1도 없지만
가끔 그 정 때문인지 걔랑 한 카톡 보기도 했었고 어떤 길거리 보면 생각 나기도 하고 그래
걍 이건 좋아해서 생각나는 그리움이 아니고 정말 그냥 추억..

난 취미가 전혀 없어
타지 올라와서 진짜 너무 힘들어서 우울증 걸릴 뻔 했을 때 억지로라도 취미 만들어보려고 노력했는데 사람 만나는거 말곤 재밌는게 없더라
운동 악기 이런걸 다 싫어하니까 그런 소모임 동호회 나갈 수도 없고
사람이 없어서 억지로 이런걸 만드는 나<<가 너무 싫어
그냥 사람이 너무 좋고 사람을 맨날 만나고 싶고 그래서 빨리 결혼도 하고싶어
나와 항상 함께 있을 사람이 필요해
그래서 남자친구랑 헤어지는 것도 너무 힘들고.. 그냥 사람 잃는거 자체가 내 인생에서 가장 큰 무서움인 것 같아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05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5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7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5 15.02.16 4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5787 그외 손가락 관절이 자꾸 불편한 중기 7 08.18 419
155786 그외 (과몰입주의)i_fp인 사람들 모임에 e__j 한명이 하루 추가된 중기 4 08.18 1268
155785 그외 영어 라이팅 연습 조언을 바라는 초기(조금 특이케이스) 4 08.18 491
155784 그외 서울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선물 뭐 사가면 좋을지 고민중인 중기 8 08.18 1211
155783 그외 추석 때 어디로 튈지 고민 중인 초기 12 08.18 988
155782 그외 부모님이 전자기기 너무 못해서 고통받는 후기 나같은 덬 있니 25 08.18 2078
155781 그외 모바일 크롬쓰는데 맨날 광고가 댓글창가리는데 방법없는지 궁금한 후기.. 4 08.18 400
155780 그외 여행계획 짜는 p인 후기 15 08.18 1012
155779 그외 나 스스로에게 집중이 좀 필요할 것 같아 솔루션 추천을 바라는 중기 2 08.18 240
155778 그외 대학병원가보라는 소견서(진단서) 받았는데 어떻게 해야하는지 모르겠는 중기 22 08.18 2313
155777 그외 살기위해 운동해야하는지 궁금한 중기 15 08.18 1277
155776 그외 죽고싶단 생각을 바꿔본 후기 5 08.18 685
155775 그외 빨리 학원 복귀할지 vs 좀 쉬면서 힐링할지 고민하는 후기 2 08.18 248
155774 그외 코로나 후유증 질문하는 중기 4 08.18 336
155773 그외 졸업예정 고3이 알았으면 하는게 궁금한 중기 7 08.18 545
155772 그외 조현병 환자가 가족인 중기 4 08.18 1708
155771 그외 조카 초등학교 입학할 때 보통 얼마정도 주는지 궁금한 초기 43 08.18 2202
155770 그외 이렇게 입덧 심할 줄 몰랐던 임신 초기 25 08.18 1172
155769 그외 특정 부위가 아픈 중기 9 08.18 856
155768 그외 남친과의 만남이 고민되는 중기(남친 가정사) 126 08.18 5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