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논란의 냉장고를 부탁해 본 리뷰
787 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03160801
2015.05.30 12:32
787 3
냉장고를 부탁해 엄청 좋아하는 나덬인데 본방은 못 보고 다음날 봐.
근데 맹씨 때문에 난리가 났다는 얘기를 들으니 보고 싶은 마음이 안 생겨서 미루고 미루다 어제 드디어 봤다.

요리가 진짜 구리지만 생각보다 사람들이 무난하게 먹더라고.
사랑받는 프로기에 좀 더 극딜당하는 느낌은 들긴하더라.

하지만 맹씨도 그렇고 냉부제작진도 그렇고 알았으면 하는게 맹씨가 욕 먹는건 맹모닝 때문이 아니라 우리가 냉부에서 봐왔고 원하는 실력의 (쉐프라고도 요리사라고도 못 부르겠어) 사람이 아니기에 화가나는 거라는 거. 게다가 다른 쉐프들하고의 조화도 못 이루는 거 같고.
이원일쉪이랑 박준우씨 나왔을 때는 처음 나와서 겸손하게 하면서 냉부의 분위기에 맞춰나갔는데 맹씨는 실력도 없으면서 근자감만 갖고 입만 둥둥 떠선 분위기를 망치는 느낌.

제발 냉부 제작진들이 정신차려라...냉부 오래보고 싶단말이다ㅠㅠ


p.s : 그리고...훈남쉪이니...외모로 평가받고 싶지 않다느니 하는데... 내 기준 훈남도 아닐뿐더라 잘생긴 외모도 아니라 자꾸 그쪽으로 강조하는 것고 빡침.............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90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20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2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3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163 그외 포스기실수로 덜 계산된 금액 계좌이체하거나 다음에 오실때 추가계샤해달라했더니 우리측 실수인데 내가 왜 돈내야하냐며 개소리 지껄이며 박박우겨대던 거지근성 낭낭한 엄마 만난 후기..... 43 15.07.12 3088
4162 그외 아빠가 어떤 존재인지 1도 모를 후기 6 15.07.12 898
4161 그외 나도 아빠랑 인연끊고 사는데 위기인 후기 (긴글 주의) 21 15.07.12 8096
4160 그외 배가 빵빵한 후기 3 15.07.12 526
4159 그외 독서실 들어가는 문 앞에 중딩커플이 키스하고 있는데 아무렇지도않게 지나간 후기 4 15.07.11 1049
4158 그외 동기한테 집안이 화목해보인다는 말 들은 후기 5 15.07.11 1129
4157 그외 카페알바 하다가 애기랑 신경전 한 후기 12 15.07.11 1198
4156 그외 리빙텔에 하루종일 혼자있는 후기 4 15.07.11 1027
4155 그외 엄마가 갑자기 입원(크론병) 하셔서 간병하는 후기 7 15.07.11 2399
4154 그외 꺅♥ 20,000점 7 15.07.11 391
4153 그외 진상글들을보고 저런사람은 어디숨어있나 생각하는후기 3 15.07.11 382
4152 그외 아빠랑 인연 끊고 사는 후기 (긴 글 주의. 불쾌감 주의) 28 15.07.11 2.8만
4151 그외 길냥이 어플 슬픈후기.. 15 15.07.11 1417
4150 그외 사촌동생을 만난 후기 14 15.07.11 948
4149 그외 갓챠머신에서 중복1개도없이 다모은 후기 5 15.07.11 450
4148 그외 평일 출근 지하철에서 자전거땜에 뻘쭘했던 후기 7 15.07.11 619
4147 그외 더웠던 하루 후기 2 15.07.11 369
4146 그외 우리동네에 어퓨가 생겨서 너무 좋은 후기 12 15.07.11 700
4145 그외 밑에글 보고 생각난 나도 옥택연 본 후기 7 15.07.11 737
4144 그외 길냥이한테 고양이 언어 어플 켠 후기 13 15.07.11 1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