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29살 모쏠이 첫 소개팅하고 생각이 많아진 후기
5,045 22
2022.08.15 13:41
5,045 22

말 그대로 29살 모쏠 여덬이야.

솔직히 이 나이되도록 모쏠이에요~ 이러면 안 좋게 보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서 친구들한테도 걍 짧게짧게 사귀어봤고 길게는 못 사귀어봤다 이렇게만 말해두고 모쏠이라고 말하진 않았어...ㅠ


아예 소개가 안 들어왔던 건 아니였어... 예전에 소개도 들어왔었고 나 좋다는 사람도 있었는데 그때 왜 거절했는지 기억도 잘 안나. 그러지 말걸...

평범하게 생긴 외모랑 체형이긴 한데 자신감 있고 꾸미기 좋아하고 운동도 취미고... 옷 잘입는다는 소리도 많이 들어보고 연애 많이 해봤을 것 같단 얘기도 뭐 인사치레일 수 있겠지만 꽤 들어보고 그래서... 내 자존감이 높은거랑은 별개로 객관적으로는 남 보여주기 부끄럽지 않은 정도? 인 것 같단 생각은 들어.


나도 꼭 연애를 하고 싶다 이런 맘은 아니었지만 이제 오는 사람 뿌리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주변에 소개좀 시켜줘!! 이런식으로 많이 부탁했었어.

그래서... 얼마전에 나름 용기내서(?) 첫 소개팅을 하게 됐음.

그 사람은 솔직히 외모로는 내 취향이 절대 아니었는데, 나를 되게 마음에 들어하고 배려심이 많은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어.

그래서 애프터까지 봤는데, 그때 갑자기 스킨십이 너무 무례할정도로 적극적이어서(주변에 말하니까 이거 미친새끼 아니냐고 할 정도의 수준이었어 ㅠ) 도저히 마음이 안 생겨서... 2번만 보고 끊어냈어.


근데 소개팅 끝내고 나니까 생각이 많아지더라. 그전에는 연애 안 해도 갓생 살았고 넘 행복하고 자신감도 넘치고 그랬거든?

그런데 나 좋다고 만나자고 하는 사람도 진짜 외모 별로인 사람에 스킨십에 눈 돌아간 사람인 거 같고, 결국 내 수준도 그정도인가? 라는 생각도 들고 ㅋㅋㅋ

예전엔 암 생각도 없었는데 길 지나다니면서 보니까 커플들 다 너무 행복해보이고... 그냥... 그렇더라고.

사실 연애도 인생에서 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이잖아? 안해본 주제에 내가 말하는 것도 웃기지만, 친구들 얘기 들어보면 연애를 통해서 배울 수 있는 게 정말 많아보이거든...


물론 모임 같은 데 많이 나가고 갓생 살고 자기관리 열심히 하고 이런 게 다 중요하다는 건 알겠어.

근데 뭔가 노력을 시작할 기력이 쭉 빠져나가는 ㅋㅋㅋ 그런 기분이 들어. 소개팅 한 번으로 이러는 나도 웃기긴 한데 그냥 맘이 좀 싱숭생숭해서 글 써봤어...

읽어줘서 고마워...ㅠㅠ

댓글 2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8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20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2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3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7014 그외 학식덬 의전직무 조언 구하는 중기 4 10.04 902
157013 그외 지방덬 서울로 이직하게 되었는데 마음이 복잡한 중기 10 10.04 1489
157012 그외 결혼도 하고 싶고 자격증 준비 공부도 하고 싶은 중기 8 10.04 1236
157011 그외 폰 어케해야하는지 도움을 구하는 중기 6 10.04 775
157010 그외 33살인데 아직 응애인거 같은 중기 7 10.04 1935
157009 그외 이거 as해야할까? 1 10.04 408
157008 그외 신입때 원래 이렇게 바보같고 힘든지 궁금한 중기 11 10.04 1183
157007 그외 막수하다 비명지른 후기 29 10.04 4510
157006 그외 피해망상 고칠 수 있을까? 싶은 후기 6 10.04 832
157005 그외 결혼 재촉받는 1차 고비가 온 것 같은 중기 9 10.04 1863
157004 그외 허약하고 저질체력인 덬들 좋아진 방법있나 미친듯이 궁금한 중기ㅠㅠ 13 10.04 1421
157003 그외 가족들과 절연한 후기 40 10.04 5081
157002 그외 타인의 말을 자꾸 의심하게 되는 후기 10.04 228
157001 그외 유방암 진단받아서 슬픈 중기 21 10.04 3353
157000 그외 해피문데이 탐폰 너무 잘맞지만 너무 불편한 후기 8 10.04 586
156999 그외 예전부터 유명했던 강남역 사주 후기. 10 10.04 2949
156998 그외 쌍커풀 없애는 수술 고민되는 중기 3 10.04 944
156997 그외 우울증 심각한지 고민되는 초기 3 10.04 509
156996 그외 스파이더 캐쳐 사용해본 후기를 찾는 초기 (모형벌레 사진 있음) 10.04 347
156995 그외 심한 우울증 덬들을 버티게하는 무언가가 궁금한 후기 10 10.04 1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