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스퀘어 박원순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은 '평화공동체' 기회"(종합2보) (부칸코인 못잃어)
286 8
2019.12.05 11:57
286 8
서울평화회의서 동티모르 전 대통령과 대담…"미래 만들어가는 것 부러워"

문정인 특보 "평화 구상은 유일한 올바른 선택…다른 대안 없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임화섭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032년 개최를 목표로 추진 중인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의 동력이 되리라는 기대를 밝혔다.

박 시장은 4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서울시,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서울연구원이 개최한 '서울평화회의'의 개회사에서 "동북아시아에 화해와 통합의 질서를 구축하려면 가장 중요한 과제는 '평화 공동체'를 이루는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2032년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 개최는 평화 공동체로 나아가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크고 작은 과정들이 모여 진정한 의미의 평화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이날 기조연설자로 온 조제 하무스 오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을 언급하며 "평화와 인권을 보장하고자 하무스 오르타 전 대통령과 동티모르 국민이 보여준 평화 질서 구축의 역사는 한국 현대사와 닮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시아 여러 국가는 여전히 분쟁, 내전, 빈곤으로 허덕인다"며 "이는 차별과 불평등으로 아시아를 지배했던 제국주의 정책이 남긴 불편한 유산"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어진 하무스 오르타 전 대통령과의 대담에서 "동티모르가 독립 후 미래를 만들어가는 것이 참으로 부럽다"며 "동티모르도 일본 식민지배를 받았는데, 우리는 35년간 지배를 받아서 한일관계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물 부족과 기후변화에 대해 "산업국가, 경제부국의 책임이 크다"며 "죄 없는 국가와 사람들이 먼저 피해를 보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하무스 오르타 전 대통령은 "저희는 과거를 극복했다는 자부심이 있다"며 "과거가 굉장히 비극적이고 싫을 수도 있지만, 현재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물 위기나 기후변화는 다른 사람을 비난하거나 미국 탓, 유럽 탓을 하고 싶지 않다"며 "다른 사람이 아니라 우리 하나하나가 각각 어떤 일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이날 행사 만찬에서 '한국 평화 프로세스: 기회, 도전, 전망'이라는 주제로 연설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정책을 설명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핵무기가 없고 평화롭고 번영하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해 ▲ 일체의 군사행동을 반대하는 '평화 우선' ▲ 평화적 수단을 통한 북한 비핵화 ▲ 북한 정권 교체(regime change) 반대 등 3개 원칙을 채택했다고 소개했다.

문 특보는 내외 여건이 문재인 정부의 평화 구상에 유리하지 않다고 지적하면서도 "이런 도전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평화 구상은 유일한 올바른 선택(the right choice)"이라며 다른 대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평화회의는 5일까지 이어진다. 둘째 날은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가 기조연설 후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대담한다.





이 새끼들 브레인 플라워 가든엔 진짜 중궈부칸에 나라 팔아먹을 생각밖에 없는듯.
중궈부칸 앞에서나 그 소리 해야지? 평화란 단어가 언제부터 중국부칸 앞에서 속국취급 등 일방적으로 쳐맞고 미친소리를 들어도 아몰랑하고 호구매국질하는 의미가 되었니?


그리고 그 좃쿠시마는 지들이 날조한 자료까지 국회에 들고와 까대다 털려 망신당할 정도로 걱정해대며 도쿄올림픽 보이콧 이 소리 해대던 새끼들이
그 좃쿠시마 최고 선량기록(원전 터진 직후 현장작업자 노출선량) 약 20배가 그것도 그냥 근처에 살다 탈북해 들어온 일반인한테서 피폭기록이 나올정도로
방사능 오염이 진행되어 있고 최소 몇만 몇십만명이 핵실험물질이 첨가된 물을 방사능이 뭔지도 모르고 일상적으로 마시고 먹어 피폭된 동네에선 올림픽 하자, 부칸 방사능은 착한 방사능 이 ㅈㄹ.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시대를 초월한 명작! 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티모시 샬라메 《작은 아씨들》시사회 930 01.17 1.6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2020년 DC 코믹스 선두주자! '할리 퀸' 《버즈 오브 프레이》➖예매권➖ 증정 1007 01.14 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2 16.06.07 510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5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9 15.02.16 216만
공지 알림/결과 정치토크방 이용 안내. 17.06.02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3341 스퀘어 민주 영입인사 우향우?… 삼성, 김앤장에 MB정부 경력도 2 01.16 218
43340 잡담 민주당 1호 공약 전국 무료 와이파이 20 01.15 738
43339 잡담 강경화, 남북 사업 , 미국측도 이해하고 있는 상황 6 01.15 404
43338 잡담 소가 닭 추존하는거 맞다니까? 1 01.15 267
43337 잡담 월세 존나 올랐네 3 01.15 449
43336 스퀘어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ㄷㄷㄷㄷㄷ.jpg 12 01.15 787
43335 잡담 근데 요즘 문재인 얼굴 이상하지않음,..? 10 01.15 744
43334 잡담 문재인케어는 뭘 믿고 지 이름 걸어서ㅋㅋㅋㅋ 6 01.15 448
43333 잡담 디재스터 부칸의 막말에 입을 열다 3 01.15 315
43332 잡담 진중권 제발 말싸움 필승법 강의 열어줘 8 01.15 394
43331 잡담 홍준표는 이제 진짜 나가리로 가는듯 4 01.15 491
43330 잡담 진중권 작심 반격에 공지영 “비난 소름…이제 그를 언급 않겠다” 16 01.15 591
43329 잡담 주택 매매 허가제 기사 봤니? 24 01.15 682
43328 잡담 국가혁명배당금당이란데는 처음들어보는데 7 01.15 366
43327 잡담 만 19세~29세 대상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jpg 12 01.15 630
43326 잡담 기자회견에서 경제 부동산 덕분에 묻힌 거 6 01.15 390
43325 스퀘어 양홍석 참여연대 소장 사직.. "검경 수사권 조정은 국민 기본권 측면서 부당" 10 01.15 361
43324 잡담 근데 청원 20만명 넘어도 답변 제대로 안해줄거같음 3 01.15 235
43323 잡담 대깨들은 30,40대 힘든건 언급도 안하더라 8 01.15 571
43322 잡담 박근혜도 경제 정책으로 보면 선녀 같음.. 14 01.15 575